전체뉴스 28811-28820 / 31,1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법, 이원범 前의원 사건 무죄취지 파기환송

    대법원 1부(주심 김영란 대법관)는 27일 지난대선때 "노무현 후보 장인이 빨치산 출신"이라고 발언한 혐의(선거법 위반)로 기소된 이원범 전 의원에 대한 상고심에서 벌금 8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대전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의 발언이 선거법상 비방행위에 해당한다는 원심의 인정과 판단은 정당하나 그 발언이 객관적 사실에 부합하는 내용이고 유권자들에게 적절한 선거권을 행사하도록 자료를 제공하려는 공공의 이익 또...

    연합뉴스 | 2004.10.27 00:00

  • 법원 '고민중'.. 성매매사범 처벌수위 관심

    ... 법원의 어깨는 한층 무거운 상황이다. 새로 적용하는 법률인 만큼 판례가 없는 데다 법원마다 판결이 들쭉날쭉 할 경우 형평성 문제도 불거질 수 있는 것도 법원의 또 다른 고민이 되고 있다. ◆ 경찰의 `토끼몰이식' 단속..무죄선고 잇따를까? = 서울 남부지법은 26일 돈을 받고 성매매를 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이모(45.여)씨에 대해 증거부족을 이유로 무죄를 선고했다. 법원은 "경찰이 이씨의 복장과 성매매 전력 등 정황만 믿고 `성매매를 했겠거니'하고 속단한 ...

    연합뉴스 | 2004.10.27 00:00

  • 박혁규 의원에 벌금 50만원 선고

    ... 위배되지 않는다고 주장하나 조기축구회의 성격 및규모에 비춰 통상적인 축의금 범위를 넘어선 과다지출로 유죄가 인정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그러나 이장단 단합대회에 두차례 참석, 음식값과 술값을 지불하고 사전선거운동을 한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이장단 회식자리 예약 편의제공을 기부행위에 해당된다고 볼 수없고 기부행위자가 주최하거나 후원하는 자리를 이용해 선거구민에게 자신을 홍보하는 것은 일반적인 일"이라며 "회식자리 발언내용도 추상적이어서 구체적인 ...

    연합뉴스 | 2004.10.27 00:00

  • `속옷차림' 성매매혐의 40대女 무죄 선고

    경찰의 어설픈 성매매 단속으로 법원에 기소된 성매매여성에게 무죄가 선고됐다. 서울 남부지법 형사10단독 최광휴 판사는 26일 남성들에게 돈을 받고 수십차례 성매매를 한 혐의(윤락행위방지법)로 불구속 기소된 이모(45.여)씨에 대해 증거부족으로 무죄를 선고했다. 이씨는 올해 2월∼4월13일까지 서울 영등포역 부근 집창촌에서 40여차례에 걸쳐 성매매를 했다는 이유로 지난 6월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단속됐다. 경찰은 단속 당시 이씨가 속옷만 입고 있었고 ...

    연합뉴스 | 2004.10.26 00:00

  • [건강한 인생] (건강 칼럼) 명예와 자부심의 상징 '코'

    ... 인도에선 죄인에 대한 형벌로 코를 베게 했다고 한다. 당시에도 코는 개인의 가장 큰 명예를 상징하는 기관으로 간주했기 때문에 코를 베인다는 것은 죽음보다 더 큰 치욕으로 받아들였던 것이다. 하지만 코를 베임당한 죄인들이 나중에 무죄임이 밝혀지거나 다시 권력을 움켜쥐게 됐을 때 코를 다시 만드는 것이 큰 문제였다. 당시 유명한 개업의로 활동했던 슈시루타는 코의 재건에 관한 기록을 남겼는데,그는 팔의 조직을 코로 옮겨 코를 다시 만들어주는 방법을 이용했고 이것은 ...

    한국경제 | 2004.10.26 00:00

  • `탈북행렬' 왜 늘어나고 있나

    ... 할 수 있는 체력이 없기 때문에 결국 외국 시설로 몰려들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 밖에 중국 법원이 지난 7월 탈북자들을 돕다 체포됐던 오영필ㆍ김희태씨 등에 대해 "외국 공관 진입을 돕는 행위는 밀출국 알선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무죄를 선고한 것도 다른 탈북지원 활동가들을 고무시킨 배경이 됐다는 분석도 있다. 이같은 분위기 속에서 중국 및 국내를 거점으로 활동하고 있는 탈북 브로커들의 활동도 부쩍 활발해지고 있는 양상이다. 25일 국내의 탈북지원활동가 등에 ...

    연합뉴스 | 2004.10.25 00:00

  • DNA검사로 LA지역 연쇄살인범 색출

    ... 마약, 폭력범죄로 악명이 높은 사우스 LA지역 모텔과 아파트 밀집지역에서 범행대상을 골라 연쇄살인을 저질렀으나 그가 저지른 범죄의 상당수가 과거 몇 년동안 미궁에 빠져있었으며 일부는 엉뚱한 피해자가 범인으로 몰렸다가 DNA검사 결과 무죄가 밝혀져 풀려나기도 했다고 경찰은덧붙였다. 절도와 마약소지혐의로 교도소를 수차례 들락거린 터너는 2002년 강간혐의로 체포돼 8년 징역형을 선고받고 시에라 보호감호소에 수감돼있다고 타임스는 전했다. 한편 캘리포니아에서는 1968년부터 ...

    연합뉴스 | 2004.10.24 00:00

  • 서상섭 전의원 벌금 50만원 선고

    ... 점은 선거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다만 선거구민에게 연하장을 발송한 혐의에 대해서는 "매년 해오던 의례적인 것이며 제한된 범위 내에서 이루어진 것이므로 사전 선거운동으로 보고 어렵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서 전의원은 지난해 12월 연하장 3천300여장을 지역구민들에게 발송하고 네티즌이 쓴 글 12건이 게재된 의정보고서 1천부를 유권자들에게 돌린 혐의로 지난 7월 30일 불구속 기소됐다. 한편 재판부는 지난해 12월 ...

    연합뉴스 | 2004.10.22 00:00

  • 현직 판사 피소..검찰 수사 주목

    ... `B판사가 내린 감치 양정은 과중하지 않다'며 감치 항고를기각하자 A씨는 대법원에 재항고했다. 그러는 사이 횡령죄 본안 사건이 진행돼 A씨는 B판사에 대해 재판부 기피신청을했으나 역시 기각당했지만 지난달 14일 횡령죄에 대해 무죄를 선고받았다. 이번 사건은 지난해 5월 국내 사법사상 처음으로 감치명령을 내린 판사에 대해변호사가 해당판사를 고소한 사건에 이어 피고인이 판사를 고소하는 유례 없는 사안으로 사건을 맡은 검찰도 무척 신중한 모습이다. 검찰은 당시 ...

    연합뉴스 | 2004.10.21 00:00

  • [비즈니스 유머] 꼬마 남정

    ... that out. If you keeping stroking it, we don't stand a chance of winning. "동네 여자가 딸을 임신시켰다며 고소하는 바람에 어린 소년이 재판을 받게 되었다. 소년의 무죄를 주장하면서 그의 어머니는 녀석의 바지 지퍼를 끓어 내려 거기가 얼마나 미물인가를 보여주었다. 그리고는 그 민감한 부분을 살짝 만져주면서 "판사님, 이 작디작은 것을 가지고 아이를 배게 하다니 어디 말이나 됩니까?"하고 물었다 그 ...

    한국경제 | 2004.10.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