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811-28820 / 31,4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우중 전 회장 관련 장외공방 가열

    ...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또 "정부와 국회는 김 씨에 대한 공과를 논하기 전에 분식회계의 고의 은폐나 관련자 도주시 증권거래법상 소송시효를 연장하는 방향으로 법을 개정하거나 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며 "더 이상 `유전무죄, 무전유죄', `기업은 망해도 기업인 은 안 망한다'는 말이 성립되지 않아야 한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도 13일 성명을 통해 "사법적 판단도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김 전 회장의 공과에 대한 재평가를 논할 때가 아니다"며 진실 ...

    연합뉴스 | 2005.06.14 00:00

  • 계속되는 재벌총수와 검찰의 악연

    ... "옷값 대납을 강요받았다"며 검찰총장을 상대로 폭로전을 시작해 `옷로비 사건'에 특검제가 도입됐고 청문회, 대검의 재수사 등을 거치며 검찰과 최 전 회장측 모두 적잖은 상처를 입었다. 2002년 7월 이형자씨 자매의 위증혐의가 무죄확정된 다음날 검찰이 곧바로 최 전 회장을 외환도피 등 혐의로 추가기소하자 최 전 회장측은 반발했지만 결국 대법원에서 재판이 두 차례나 파기되며 구속과 석방을 반복하는 고역을 치르는 중이다. 김선홍 전 기아차 회장도 1998년 6월 ...

    연합뉴스 | 2005.06.14 00:00

  • '굴비상자 2억' 안상수 시장 항소심도 무죄

    서울고법 형사1부(이주흥 부장판사)는 13일 건설업체 대표로부터 현금 2억원이 든 굴비 상자를 받은 혐의(뇌물 수수)로 불구속 기소된 안상수 인천시장의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이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안 시장측에 굴비상자를 건넨 혐의로 함께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년6개월의 실형이 선고된 이모(55)씨에게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안 시장)은 굴비상자를 사회통념상 `선물'로 여기고 받았다가 돈이 들어있다는 것을 ...

    연합뉴스 | 2005.06.13 00:00

  • '굴비상자' 안상수 인천시장 고법도 '뇌물수수 혐의' 무죄

    서울고법 형사1부(이주흥 부장판사)는 13일 건설업체 대표로부터 현금 2억원이 든 굴비상자를 받은 혐의(뇌물 수수)로 불구속 기소된 안상수 인천시장의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이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안 시장측에 굴비상자를 건넨 혐의로 함께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년6개월의 실형이 선고된 이모씨(55)에게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안 시장)은 굴비상자를 사회통념상 선물로 여기고 받았다가 돈이 들어 있다는 것을 ...

    한국경제 | 2005.06.13 00:00 | 최승욱

  • '굴비상자 2억' 무죄, 인천 반응 엇갈려

    안상수(安相洙)인천시장이 '굴비상자 2억원'사건과 관련, 13일 서울고법에서 열린 항소심에서도 무죄 판결을 받자 인천시 공무원과시민단체간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인천시의 대부분 공무원들은 "남은 임기를 시정에 전념할 수 있게 돼 다행"이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시의 한 고위간부는 "굴비상자 사건은 안 시장뿐만이 아닌 인천시의 커다란 '짊'이었다"며 "이제 과거의 잘잘못을 떨쳐버리고 오로지 위민행정만에 전념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 2005.06.13 00:00

  • 김우중 前 대우회장 검찰 수사전망

    ... 해외계좌 추적권이 없는 검찰로서는 2001년 대우 분식회계 수사 당시 비자금 규모와 용처 확인에 한계를 느낄 수밖에 없었다. 실제로 검찰은 2001년 수사 때 비자금 용처에도 상당 부분 심혈을 기울였으나 최기선 전 인천시장(대법원 무죄 확정), 이재명 전 민주당 의원, 송영길 열린우리당 의원 등 3명을 기소하는 데 그쳤다. 하지만 당시 대우그룹이 BFC를 통해 관리한 200억달러의 대부분이 해외공장 인수ㆍ운용, 해외차입금 상환 등에 사용된 것으로 드러났지만 수천억원에서 ...

    연합뉴스 | 2005.06.13 00:00

  • [김우중 귀국] 혐의와 사법처리 수위는

    ... Center) 등을 통해 200억달러(25조원)의 자금을 해외로 도피한 혐의도 받고 있다. 대우측에서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던 송영길 의원과 이재명 전 의원은 모두 유죄가 확정됐지만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최기선 전 인천시장은 무죄가 확정됐다. 체포영장에 적시된 혐의는 이 정도이지만 검찰 수사결과에 따라 회삿돈 횡령이나 `대우 퇴출저지를 위한 정관계 로비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검찰로서는 일단 체포영장에 적시된 혐의를 먼저 수사하고 ...

    연합뉴스 | 2005.06.13 00:00

  • "성폭행 상처 경미해도 강간치상죄 성립"

    ... 사건에서 고소의 취소가 있을 때 법원이 소송을 종결시키는 것으로 강간죄는 처벌시 고소가 필요한 친고죄에 해당하지만 강간치상죄는 피해자의 고소 없이도 처벌할 수 있다. 원심 재판부는 이 사건에서 우선 강간치상죄 중 `치상' 부분을 무죄라고 판단한 뒤 남은 죄인 강간은 피해자의 고소 취소가 이뤄졌다는 이유를 들어 공소기각 판결을 내렸었다. 그러나 대법원은 "피해자가 사건 발생 후 병원에서 받은 진단서에는 전치 2주의 상처가 적시됐고 향후 정신과 치료가 필요할 ...

    연합뉴스 | 2005.06.12 00:00

  • 시민단체, 효순.미선양 추모행사 개최

    ... 보냈다. 앞서 시민단체 회원들은 지난 10일 동두천시에서 발생한 요구르트 배달원 김모(51.여)씨가 미군 차량에 치어 숨진 것과 관련 사고현장을 방문, 철저한 수사와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회원들은 또 효순, 미선양 사망사고와 관련 무죄 평결을 받은 미군 2명의 재판이 진행됐던 미군2사단 소속 캠프 케이시를 방문, 집회를 가질 예정이었으나 미군부대 이전에 반대하는 보산동 상인연합회 소속 회원 100여명이 도로를 점거하고 막아 뜻을 이루지는 못했다. 이 과정에서 ...

    연합뉴스 | 2005.06.12 00:00

  • [김우중 前회장 귀국] 귀국 결심 왜? .. 대법 확정 판결에 낙담

    김 회장은 대법원의 판결 가운데 분식회계 부분에 대해서는 책임을 피할 수 없더라도 최소한 사기대출과 해외재산도피 만큼은 무죄 판결을 기대했던 것으로 보인다. 김 회장의 오랜 친구이자 법률대리인이었던 석진강 변호사는 최근 베트남 하노이에서 한국경제신문과 가진 단독 인터뷰에서 "김 회장은 대법원 판결에 상당히 큰 기대를 걸었으나 결과가 좋지 않았다"며 김 회장이 무척 낙담한 것으로 전했다. 김 회장이 걸었던 최소한의 기대가 무너지자 더 이상 귀국을 ...

    한국경제 | 2005.06.12 00:00 | 류시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