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831-28840 / 31,4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기석 의원 항소심 당선무효형

    ...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의원직을 잃게 되고 향후 5년간 피선거권이 제한된다. 김 의원은 재작년 11월 17대 총선에서 당 간부 등과 함께 사조직인 `우리산악회'를 설립키로 결의한 후 선거구 주민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북 고창군 모 호텔에서 산악회를 설립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1, 2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대법원에서 일부 무죄취지로 파기환송됐다. (서울=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ks@yna.co.kr

    연합뉴스 | 2005.05.24 00:00

  • 내기골프 승패 運이면 `유죄', 실력이면 `무죄'

    무죄가 선고돼 사회적 반향을 일으켰던 억대 내기골프 사건에 대해 최근 법원이 유죄 판결을 내리면서 `도박의 법적 해석과 범위'를 둘러싸고 또다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월 서울남부지법에서 무죄를 선고한 사건과 최근 서울중앙지법이 유죄판결한 사건은 피고인들이 수억원에 이르는 판돈으로 상습적인 내기골프를 했다는 점에서 `닮은 꼴'이다. 게임 방식 역시 매 홀마다 고액을 걸고 각자 핸디캡을 기준으로 낮은 타수가 나온 사람이 돈을 가져가는 것이어서 ...

    연합뉴스 | 2005.05.23 00:00

  • 내기골프 이번엔 유죄.."실력 중요하지만 운에 좌우"

    법원이 최근 무죄를 선고해 사회적 논란이 됐던 내기골프에 대해 이번에는 유죄 판결을 내렸다. 서울중앙지법 형사 3단독 현용선 판사는 23일 억대 내기골프를 한 혐의(상습도박)로 기소된 전모씨(47) 등 3명에 대해 "상습적으로 도박을 벌인 사실이 유죄로 인정된다"며 벌금 2000만원씩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골프에서 실력이 어느 정도 승부를 좌우한다지만 게임 당시 컨디션이나 다른 우연한 요소가 작용하는 측면이 더 크다"며 "이런 점을 알고 거액 ...

    한국경제 | 2005.05.23 00:00 | 사회부

  • '억대 내기골프 도박' 이번엔 유죄판결

    법원이 최근 무죄를 선고해 `도박의 법적 해석과 범위'를 놓고 사회적 논란을 일으켰던 억대 내기골프에 대해 이번엔 유죄 판결이 내려졌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3단독 현용선 판사는 23일 국내외를 드나들며 억대 내기골프를 한 혐의(상습도박)로 기소된 전모(47)씨 등 3명에 대해 "피고인들이 상습적으로 도박을 벌인 사실이 유죄로 인정된다"며 각각 벌금 2천만원씩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골프에서 실력이 어느 정도 승부를 좌우한다지만 실력차를 ...

    연합뉴스 | 2005.05.23 00:00

  • "노조, 선거관련 비정규 문건배포는 선거법위반" .. 대법

    ... 표기하면서 일정한 격식을 갖춘 것에 한정된다"고 밝혔다. 길씨는 지난 대선 당시 이회창ㆍ노무현 후보를 비판하는 인쇄물 1만부를 노조원 등에게 우편 발송한 혐의로, 김씨는 권영길 후보를 지지하는 인쇄물 2만부를 노조원들에게 배부한 혐의로 각각 기소됐으나 1심과 2심에서 특정후보 지지가 허용된 단체의 대표자격으로 했거나 기관지를 발행한 것이라는 이유로 모두 무죄가 선고됐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희 기자 lilygardener@yna.co.kr

    연합뉴스 | 2005.05.22 00:00

  • 박주선 前의원 파기환송심 무죄선고

    서울고법 형사4부(이호원 부장판사)는 20일 `현 대비자금' 3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박주선 전 민주당 의원에 대한 파기환송심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현대건설로부터 3천만원을 받은 사실은 인정되나 대법원 판단처럼 직무와 대가관계가 없는 것으로 보이는 만큼 이같이 선고한다"라고 밝혔다. 박씨는 2000년 1∼4월 나라종금 안상태 사장에게서 청탁과 함께 2억5천만원을 받고 2000년 9월 현대비자금 3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됐으며 ...

    연합뉴스 | 2005.05.20 00:00

  • thumbnail
    박주선 前 의원 기구한 정치인생

    ... 채택과 관련해 잘 봐달라는 청탁과 함께 현대그룹으로부터 3000만원을 받은 혐의(특가법상 뇌물)로 기소돼 옥살이를 하는 등 곡절을 겪은 끝에 20일 서울고법 형사4부(이호원 부장판사)에서 열린 대법원 파기환송심에서 최종적으로 무죄판결을 받은 것이다. 이로써 박 전 의원은 옷로비의혹사건과 나라종금 사건,현대건설 비자금 사건 등 자신을 구속으로 이끌었던 3개 사건 재판에서 모두 무죄로 결론이 난 진기록을 세웠다. 옷로비 사건 때부터 따지면 6년여만이고 이번 ...

    한국경제 | 2005.05.20 00:00 | 이재창

  • "10대 3명 억울한 `살인범 옥살이'…국가 배상"

    ... 7천100만원을 배상하라"고 덧붙였다. 조군은 2001년 9월 강도 혐의로 체포돼 조사받던 중 2000년에 발생한 2건의 살인사건 범인으로 몰리면서 가혹행위를 견디다 못해 허위자백을 했고, 친구 한모·이모군을 공범으로 지목했다. 그러나 조군 등 3명은 검찰 조사 과정에서 살인사건 범행을 부인했으며 1, 2심 재판부는 조군의 특수강도·절도죄만 인정했을 뿐 살인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다. (서울=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ks@yna.co.kr

    연합뉴스 | 2005.05.20 00:00

  • 軍사법제도 개선 핵심쟁점 여전히 논란

    ... 국방부 검찰단 이외에 각군본부 소속의 검찰단을 따로 창설하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배심제 재판 도입여부도 쟁점 중 하나다. 사개위가 중요사건에 한해 군사재판에 민간인은 물론, 현역 장병도 주도적으로 참여해 유.무죄 등을 판단하고 군 판사는 재판진행과 양형만 판단하는 배심제 도입을 주장한 데 대해 군 일각에서는 군전투 및 훈련태세 유지 등에 상당한 부담을 줄 수 있다며 신중한 채택과 채택시에도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

    연합뉴스 | 2005.05.19 00:00

  • "녹음물 증거능력 없다" 명예훼손 사건 무죄선고

    검찰이 범행 증거로 제시한 녹음물에 대해 항소심 법원이 피고인 부동의 등을 이유로 증거능력을 불인정, 1심에서 유죄가 선고된 명예훼손 사건 피고인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9부(허근녕 부장판사)는 17일 부동산중개업협회 회원들을 상대로 강의 중 전직 협회장의 학력을 비하하는 발언을 한 혐의(명예훼손)로 기소된 현직 협회장 이모(57)씨에 대해 "검찰측이 이씨 발언을 담은 증거라며 제시한 녹음테이프와 녹취록은 증거능력이 없다"며 무죄를 ...

    연합뉴스 | 2005.05.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