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841-28850 / 29,6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케이블 하이라이트] (6일) '크라임 스토리' 등

    □크라임 스토리(Q채널 채널25 오후 1시)=미국 매릴랜드 주의 퍼킨스 병원에는 정신장애 범죄자들이 수감돼 있다. 정신이상으로 무죄판결을 받긴 했지만 모두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사람들. 그들이 어떤 치료를 받고 있는지 또 그들의 사회복귀 결정은 어떻게 내려지는지 환자와 의사의 인터뷰를 통해 알아본다. □CTN 인생 에세이(CTN 채널29 오후 9시)=우리의 전통적인 그릇을 재현해 내기 위해 도자기작업에 평생을 바친 도공 신정희 선생. 그는 ...

    한국경제 | 2000.12.06 00:00

  • [천자칼럼] 유전자 자료은행

    ... 몇분안에 용의자를 찾을수 있다는데 따른 방식이다. 그러나 유전자 정보의 소유와 이용문제는 그리 간단하지 않다. 수사기관이 이를 보유할 경우 인권침해의 소지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 영국에선 경찰이 기소단계에서 풀려났거나 무죄로 석방된 수천명의 DNA샘플을 폐기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밝혀지기도 했다. 이런 점을 들어 미국에서도 3개 주정부는 CODIS에 정보를 내놓지 않는다. 국내에서도 최근 경찰청 산하 국립과학수사연구소가 국내외 유전자 감식전문가들이 ...

    한국경제 | 2000.12.05 00:00

  • [프리즘]교통사고 대리자수땐 '범인은닉죄'에 해당

    ... 운전자를 대신해 자신이 운전했다고 수사기관에서 허위 진술해 운전자가 결과적으로 처벌받지 않았다면 범인도피죄에 해당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제2부(강신욱 대법관)는 4일 범인도피 혐의로 기소된 윤모(35)씨의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춘천지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실제 교통사고를 낸 사람의 위반정도가 경미하기는 하지만 엉뚱한 사람이 자신의 행위라고 허위진술함으로써 경찰의 수사권을 방해했다"며 "범인도피죄가 성립된다"고 ...

    한국경제 | 2000.12.05 00:00

  • '신탁재산 유용' 횡령罪 안돼 .. 법원, 명의신탁 원인무효

    ...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지법 형사합의21부(재판장 장해창 부장판사)는 23일 회사 대표의 명의신탁 부탁에 따라 자기 명의로 등기한 부동산을 몰래 처분한 뒤 매매대금을 빼돌린 혐의로 기소된 지모(34)씨의 횡령 및 배임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그러나 지씨와 지씨에게 명의신탁을 부탁한 김모(43)씨에 대해 부동산실명제법 위반죄를 적용,징역 2년6개월과 징역 6개월을 각각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명의신탁 약정이 부동산실명제법에 의해 무효가 되는 ...

    한국경제 | 2000.11.24 00:00

  • 뮤지컬 '시카고' 서울行 .. 화려한 안무...20년대 정통재즈

    ...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1975년 브로드웨이 무대에 올렸다. 그러나 당시에는 큰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 섹시하고 매력적인 뮤지컬이었지만 미국 자본주의에 대한 고발성이 강했던 탓으로 보인다. 가정폭력과 물질만능사회의 치부,사형수도 무죄로 만들 수 있는 미국 사회의 모순 등을 그려냈으니 그럴 만도 하다. 검은색 일색의 의상이 그런 부정부패 사기 강간 죽음 등을 암시하기도 한다. 물론 극의 마지막 부분에선 프랑스 희극처럼 꿈을 갖고 살아가자는 희망적 메시지도 담고 ...

    한국경제 | 2000.11.22 00:00

  • [프리즘] 산사람.긁은사람 다를때 즉석복권 당첨금 공동소유

    ... 즉석복권을 다른 사람에게 사주었다가 당첨되자 당첨금을 대부분 가로채 횡령혐의로 기소된 신모(42)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즉석복권 구입자가 긁은 사람에게 당첨금을 주지 않겠다는 의사를 명확하게 표시하지 않은한 당첨금은 공동소유"라며 무죄를 선고한 항소심 판결을 뒤집고 사건을 서울지법으로 돌려보냈다. 신씨는 작년10월 다방 종업원 김모씨에게 돈을 주고 즉석복권을 4장을 사오도록 한 뒤 다른 사람이 긁은 복권 2장이 각각 2천만원씩에 당첨되자 1백만~6백만원 씩만 주고 ...

    한국경제 | 2000.11.20 00:00

  • [프리즘] 산사람.긁은사람 다를때 즉석복권 당첨금 공동소유

    ... 1천원씩에 당첨됐지만 바꿔온 복권을 긁은 윤씨와 김씨가 2천만원씩에 당첨되자 신씨는 윤씨에게 6백만원,김씨와 안씨에게는 1백만원씩 주고 나머지는 자신이 챙겼다. 이후 종업원 김씨가 신씨를 횡령혐의로 고소하자 대법원 제3부는 "즉석복권 구입자가 긁은 사람에게 당첨금을 주지 않겠다는 의사표시를 명확히 하지 않는한 당첨금은 공동소유"라며 무죄를 선고한 항소심 판결을 뒤집고 사건을 서울지법으로 돌려보냈다. 김문권 기자 mkkim@hankyung.com

    한국경제 | 2000.11.20 00:00

  • 성실기업인 稅체납...법원도 이례적 "無罪"

    성실하게 사업을 하다 망할 처지에 놓인 기업인이 부득이하게 세금을 못낸 것에 대해 대법원이 정상을 참작,사실상 무죄를 선고했다. 대법원 제3부(주심 윤재식 대법관)는 12일 조세범처벌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N건설 대표 강모(50)피고인에 대한 상고심에서 유죄를 선고한 원심을 무죄 취지로 깨고 사건을 서울지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조세범처벌법상 면책사유인 ''정당한 사유''에는 천재 등 납세자가 마음대로 할 수 없는 이유외에 경제적 ...

    한국경제 | 2000.11.13 00:00

  • "이형자씨 자매 무죄" .. 법원 '옷보리의혹' 선고...편파수사 논란

    ... 보인다. 서울지법 형사합의 23부(재판장 김대휘 부장판사)는 9일 지난해 8월 ''옷로비 의혹'' 사건과 관련된 국회 청문회에서 위증한 혐의로 기소된 최순영 전 신동아그룹 회장 부인 이형자(55)씨와 동생 영기(51)씨 자매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그러나 김태정 전 검찰총장 부인 연정희(49)씨에게는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위반죄를 적용,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연씨의 옷값을 대납해달라는 요구를 받았다고 위증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

    한국경제 | 2000.11.10 00:00

  • 이형자씨 자매 무죄...편파수사 '논란' .. '옷로비 의혹' 선고

    ...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라스포사 사장 정일순(55)씨로부터 연씨의 옷값을 대납해 달라는 요구를 받았다고 위증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최순영 전 신동아그룹 회장 부인 이형자(55)·영기(51)씨 자매에게 무죄를,정씨와 배정숙(62)씨에게는 각각 징역 1년6월과 징역 1년을 선고했다. 배씨의 변호사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가 선고됐다. 재판부는 증언을 재고하거나 충분히 방어할 수 있는 기회를 줄 필요가 있다는 이유로 정씨와 배씨를 ...

    한국경제 | 2000.11.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