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881-28890 / 31,4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재산 해외도피는 없었다"..김우중 前회장, 심경토로

    ... 회장의 귀국 여부와 배경을 둘러싼 추측들에 대해 비교적 소상히 설명했다. 석 변호사는 3일 귀국했다. 석 변호사는 "김 회장은 분식회계 사기대출 해외재산도피 등에 대한 검찰의 기소내용 중 최소한 사기대출과 해외재산도피 사건만은 무죄판결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바람과 달리 대법원 판결이 최악의 결과로 나타났지만 이제 귀국을 미룰 명분이 없다는 게 김 회장의 판단"이라는 것.대법원은 지난 4월 대우 분식회계 사건에 연루된 전.현직 ...

    한국경제 | 2005.06.06 00:00 | 조일훈

  • 장애인 성폭행 유죄판결 환영

    ... 및 피해자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된 피고인에 대해 원심을 파기하고 유죄를 인정한 부산고법의 판결에 대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여성장애인연대는 "최근 여성장애인 성폭행사건에 대해 법적인 구성요건을 엄격하게 적용하면서 잇따라 무죄판결이 내려지고 있는 가운데 장애자체를 항거불능 조건으로 판단한 이번 판결은 피해자의 특수성을 고려한 진일보한 판결"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이 단체는 "이번 판결이 계류중인 많은 유사 판결에도 영향을 미쳐 스스로 성적인 결정을 하지 못하는 ...

    연합뉴스 | 2005.06.03 00:00

  • 사개추위 미국 법학자 초빙해 배심제 공부

    ... 라이언스(Phillip Lyons) 교수를 초청해 배심제 재판제도에 관한 강연 및 토론회를 가졌다. 라이언스 교수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시작된 강연에서 "배심제는 배심원들이 유죄평결을 하면 소추권이 정당화되는 근거를 얻고 정부 권한이 강화되지만 무죄평결을 하면 정부를 감시ㆍ견제하는 역할을 하게 되는 제도다"고 설명했다. 그는 "배심제를 통해 지역사회의 가치관이 사법절차에 반영되고 사회구성원들은 사법적 가치를 배우는 등 쌍방교류가 가능해져 민주화에 기여하게 된다. 사회의 동질성이 ...

    연합뉴스 | 2005.06.03 00:00

  • 흑인 민권운동 기폭제, 에밋 틸 시신 50년만에 발굴

    ... 검시관은 사인을 밝히는 것과 총탄 흔적을 찾아내는 것, 그리고 시신의 신원을 확인하는 것이 검시의 세가지 목적이라고 밝혔다. FBI의 보쉬트 대변인은 50년전 미시시피 강에서 발견됐던 시신이 틸의 것이라고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었으며 당시 재판에서 피고들은 무죄 방면을 위해 이같은 사실을 이용했었다면서 이번 검시에서 시신 신원을 정확히 확인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시카고=연합뉴스) 이경원 통신원 kwchrislee@yna.co.kr

    연합뉴스 | 2005.06.02 00:00

  • 대법 "거짓말탐지기 결과 인정요건 엄격 제한"

    ... 진술의 신빙성을 의심할 사정이 없지 않다"고 덧붙였다. 최씨는 2003년 6월 화물차 후사경으로 행인 오모(22)씨를 들이받은 뒤 구호조치 없이 달아난 혐의로 기소됐지만 "사고현장 근처에 가본 일이 없다"며 범행을 부인했으며 1심에서 무죄가 선고됐지만 2심에서는 "거짓말탐지기 결과도 `거짓'으로 나왔고 피고인 진술의 신빙성도 없다"며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희 기자 lilygardener@yna.co.kr

    연합뉴스 | 2005.06.01 00:00

  • 호도르코프스키 "선고는 크렘린이 결정한 것"

    ... 비난할 의사는 없으며 그녀 역시 당국의 압력을 받아 선고한 것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호도르코프스키는 "내 형사 사건 선고의 운명은 크렘린이 결정해버렸다"면서 정치적 동기에서 유죄가 선고됐음을 시사했다. 그는 또 조국에서 무죄를 입증받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향후 소송을 계속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유라는 영역이 이제 내 생활공간이 됐다"면서 "내 자신과 플라톤 레베데프(메나테프 회장), 특히 러시아에서 살아갈 후손들을 위해 앞으로 자유를 위해 ...

    연합뉴스 | 2005.06.01 00:00

  • 부시, 러 유코스 前사장 선고에 우려 표명

    ... 전 유코스 사장의 혐의를 인정하고 징역형을 선고한데 대해 우려를 표시했다. 조지 부시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호도르코프스키가 "수감된 뒤 재판을 받았다"며 "그(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설명한 대로 유죄가 입증될 때까지는 무죄이므로 나는 푸틴 대통령에게 이 사건에 대한 우려를 표시했다"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호도르코프스키가 러시아 정부에 정치적 위협이 됐기 때문에 재판을 받은 것으로 생각하는지에 대한 답변은 거부했으나 "진행중인 사건을 주시하겠다"고 ...

    연합뉴스 | 2005.06.01 00:00

  • 재판 중 졸던 호주 판사 해직 위기

    ... 수면에 빠졌으며 지난 2003년 11월에 열린 한 강간사건에 대한 재판에서는 졸다가 중대한 실수를 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는 알려지고 있다. 이 재판에서 강간 피해자는 6살 때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며 증거를 제시했으나 용의자가 무죄를 선고받자 판사의 이런 재판 진행 태도가 배심원들에게 영향을 주었다며 정식으로 의문을 제기했다. 이 같은 불만신고에 대해 그의 상관인 지방 법원장은 도드 판사가 수면곤란으로 고통을 받아왔으나 치료를 받아 이제는 더 이상 그런 일이 ...

    연합뉴스 | 2005.06.01 00:00

  • "성관계 이해 못하면 `항거불능'"

    부산고법 제2형사부(재판장 지대운 부장판사)는 1일 정신지체 장애를 갖고있는 여종업원을 성폭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된 김모(66)피고인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묻는 방법에 따라 피해자의 대답이 달라지는 등 법정 진술이 일관되지 못하고 감정결과 스스로 성관계에 대한 의사결정을 갖기 힘들어 보인다"면서 "성관계의 의미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

    연합뉴스 | 2005.06.01 00:00

  • 남편과 바람피운 여성에게 협박한 아내 '무죄'

    "가정파탄 막기위한 `훈계'에 해당" 남편과 바람을 피운 여성에게 전화로 "불륜사실을 주변에 폭로하겠다"고 협박한 아내에 대해 항소심 법원이 무죄를 선고했다. 아내의 이런 행동은 남편의 외도 때문에 정신적 고통을 겪고 있던 중 가정을 지키려는 목적에서 비롯된 만큼 사회통념상 용인될 수 있다는 것이 법원의 판단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부(김선혜 부장판사)는 28일 남편의 외도상대였던 여성에게 전화로 협박한 혐의(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

    연합뉴스 | 2005.05.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