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61-31470 / 31,9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12.12/5.18' 확정판결] '정권 찬탈 불법성' 인정 .. 의미

    ... 판단에는 문제가 없다며 원심의 대부분을 받아들여 서둘러 재판을 종결한데 대해 의견이 분분하다. 사면수순을 밟기 위한 의도가 있는게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는 것. 노태우 전대통령 비자금 사건과 주목된 부분은 업무방해죄의 무죄여부. 대법원은 정태수 한보그룹총회장. 이경훈 전대우사장 등 4명의 업무방해죄 에 대해 항소심대로 무죄를 선고해 금융실명제와 관련, 업무방해죄가 적용될 수 없다는 첫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금융실명거래 및 비밀보장에 관한 ...

    한국경제 | 1997.04.17 00:00

  • 전씨 무기/노씨 17년 확정..12.12/5.18, 비자금사건 상고심

    ... 군형법상 반란 및 내란죄와 뇌물수수죄 등을 적용, 검찰의 상고를 기각하고 이같이 선고했다. 이와함께 전,노피고인이 재임중 기업체 등으로 부터 뇌물로 받은 2천2백5억원과 2천6백28억원을 추징금으로 선고했다. 또 1,2심에서 무죄가 선고된 박준병피고인에 대해 무죄를 확정하고 지난 3일 사망한 유학성피고인에 대한 공소를 기각하는 한편 황영시피고인 등 나머지 12명에 대한 상고를 기각,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어떠한 헌법질서 문란행위도 명시적인 ...

    한국경제 | 1997.04.17 00:00

  • ['12.12/5.18' 확정판결] 주요 쟁점사항 대법원 판단

    ... 판단한 대로 81년 1월 24일을 공소시효 기산점으로 산정,항소심이 87년 6.29선언 시점까지 본 것은 지나친 확대해석이라고 판단했다. 또 비자금을 변칙실명전환해준 기업인에 대해 적용된 업무방해죄에 대해 항소심 판결대로 무죄를 확정, 합의차명을 통한 금융거래자의 처벌을 둘러 싸고 상당한 논란이 예상된다. 이 사건 각 쟁점에 대한 대법원의 판단을 정리해 본다. 정승화 당시 계엄사령관 연행의 불법성 여부 =대통령의 재가를 받지 않은 상황에서 합수본부장이 ...

    한국경제 | 1997.04.17 00:00

  • ['12.12/5.18' 확정판결] 합의차명 합법화 "논란"

    노태우 전대통령 비자금을 자기명의로 실명전환해준 정태수 한보그룹총회장 과 이경훈 전(주)대우대표의 업무방해혐의에 대해 대법원이 17일 무죄판결을 확정했다. 지하자금양성화를 목적으로 자금출처조사를 대폭 면제하는 방향으로 금융실명제를 보완키로 한데 이어 타인을 통한 실명전환까지 무제한 허용돼 금융실명제엔 큰 구멍이 생기게 됐다. 당초 금융실명제를 실시한 취지는 반드시 실명에 의해서만 금융거래를 하도록 의무화함으로써 음성불로소득및 불건전자금거래의 ...

    한국경제 | 1997.04.17 00:00

  • 내란행위 종료시점 최대관심..전/노씨 최종판결 어떻게 될까

    ... 성립여부 5.18관련, 광주시위진압이 내란목적 살인에 해당되는 지 여부 내란행위의 종료시점 등 크게 4가지다. 비자금 사건의 경우 노씨 비자금을 변칙실명전환해준 경제인들에 대해 적용된 금융실명제 위반에 따른 업무방해죄의 무죄 판단 부분이다. 이중 현재 파기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는 부분은 항소심 재판부가 12.12 사건과 관련, 내란행위의 종료시점을 87년 6.29선언까지로 본 것과 노씨 비자금을 변칙실명전환해준 정태수 피고인 등에 적용된 금융실명제 ...

    한국경제 | 1997.04.16 00:00

  • 정치권-검찰 '감정 대결' .. 김수한 국회의장 소환 파동

    ... 무너뜨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한국당은 물론 국민회의와 자민련도 대체로 입법부 수장에 대한 소환은 문제가 있으며 "절차"와 "예우"의 필요성에 공감하는 분위기다. 특히 형이 확정되기 전에는 어느 누구든 헌법이 보장하고 있는 "무죄추정의 원칙"을 적용받아야 하며 여기엔 정치인도 예외가 아니라는게 대체적 견해다. 일부에서는 검찰의 정치인 공개소환이 "피의사실 공표죄"에 해당된다는 주장까지 제기되는 등 검찰에 대한 정치권 반발강도가 상당한 수준에 이르고 있다. ...

    한국경제 | 1997.04.15 00:00

  • 국립묘지 갈수 있을까 .. 유학성씨 대법 최종판결전 암 사망

    ... 경우 피고인에 대한 공소는 기각된다는 형법조항에 따라 유 전의원인에게 적용된 내란및 내란및 군사반란혐의에 대한 판단은 영구 미제로 남게 됐다. 사자에 대해서는 재판을 하지 않기 때문이다. 결국 "형 확정판결을 받기전까지는 무죄로 추정된다"는 헌법정신에 따라 유피고인은 죽음과 함께 형식상 무죄판결을 받은 것이다. 그러나 유 전의원의 죽음을 둘러싼 현실적인 논란은 국립묘지 안장여부. 군단장, 국방부 군수사령관, 안기부장 그리고 3선 의원 경력의 유전의원을 ...

    한국경제 | 1997.04.03 00:00

  • [한보관련자 본격 소환] 검찰방침에 금융계 "확대해석" 반발

    ... 이상 은행에 손실을 끼치는 최악의 경우는 없을 것이라는 전제에 따랐을 것이라는 추측이다. 또 "업무상 배임죄"를 적용한 경우 앞으로 은행 대출관행을 보수화시킬 수밖에 없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특히 지난 82년 장영자 사건으로 업무상 배임혐의로 구속됐던 공덕종 당시 상업은행장의 경우 대법원에서 무죄판결을 받았던 점을 감안하면 판결에 관계없는 검찰의 "한건주의"에 불과하다는 혹평도 나오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27일자).

    한국경제 | 1997.03.26 00:00

  • [천자칼럼] 일본 리크루트 판결

    ... 야스히로, 다케시타 노보루 등 전총리를 비롯해 정치인 공무원들에게 수표와 이 회사 미공개 주식을 뿌린사건이다. 이 스캔들로 다케시타 내각은 퇴진하지 않을수 없었다. 이에 앞서 94년 후지나미 전관방장관에 대한도쿄지법의 1심판결은 무죄였다. 재판부는 "돈은 받았지만 뇌물이 아닌 통상적인 정치헌금이고 검찰측 논리가 빈약하다"고 무죄선고의 이유를 밝혔었다. 그후 일본검찰은 2년여에 걸친 보강수사 끝에 후지나미 장관과 리크루트사 간부가 국회에서 만난 이유를 ...

    한국경제 | 1997.03.25 00:00

  • 일본 법원, 전관방장관 유죄 선고 .. 리쿠르트 뇌물사건

    일본 도쿄 고등법원은 24일 지난 88년의 "리쿠르트뇌물 스캔들"과 관련,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던 후지나미 다카오 전관방장관(64.현 중의원)의 뇌물 수수 사실을 인정,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도쿄 법원은 후지나미 전장관이 리쿠르트 그룹으로부터 받은 4천2백70만엔 에 대해 "정기적인 정치 헌금이라 하더라도 뇌물의 성격임을 알고 있었던 것은 분명하기 때문에 수뢰죄의 성립에는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지적, 1심을 ...

    한국경제 | 1997.03.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