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28,8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성제 MBC 사장, 검언유착 의혹 "보도에는 전혀 문제 없어"

    ... 밝혔다. 박 사장은 22일 열린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이사회에서 해당 보도에 대한 지적이 나오자 "MBC 보도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며 "그런 식으로 일부 언론이 몰고 가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이동재 기자가 강요미수죄로 무죄 판결을 받았다고 해서 '검언유착' 의혹이 허구로 드러난 게 아니다"라며 "한동훈 검사가 관련된 사건이기 때문에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고, 핸드폰이나 여러 가지가 누락돼 강요미수죄만 남았다. 검찰과 해당 기자 간 유착은 제대로 수사되지 ...

    한국경제 | 2021.07.22 17:58 | YONHAP

  • thumbnail
    박범계 "채널A 사건 무죄 유감…MBC 의혹은 수사지휘 안해"

    "합동감찰, 한명숙 구하기나 재심 목적 아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22일 "소위 검언유착 사건이라고 하는 이동재 전 채널A 기자 사건 무죄는 유감"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뒤 "법무부 장관으로서 공판 강화를 강조한 바 있다. 이제 1심 선고가 났으니 2심의 공소유지(를 철저히 할 것)"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이 '공소유지를 제대로 못해서 무죄가 됐다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박 장관은 ...

    한국경제 | 2021.07.22 17:23 | YONHAP

  • thumbnail
    '서울시 간첩조작' 변호인단 "국정원 前간부들 무죄 규탄"

    '서울시 간첩조작 사건' 변호인단이 22일 법정 비공개 증언을 언론에 유출한 혐의로 기소된 전직 국가정보원 간부들에게 무죄를 선고한 항소심 판결을 비판했다. 변호인단은 이날 성명을 내고 "국정원의 '종북몰이' 여론공작 범죄에 면죄부를 준 항소심 무죄 판결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전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2부(원정숙 이관형 최병률 부장판사)는 국가정보원직원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서천호 전 2차장과 ...

    한국경제 | 2021.07.22 15:26 | YONHAP

  • thumbnail
    기사에 '기레기' 댓글…30대 항소심서 무죄

    대구지법 형사항소3-2부(최운성 부장판사)는 인터넷에서 기자를 비하하는 표현을 쓴 혐의(모욕)로 기소된 A(39)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벌금 3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무죄를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2016년 2월 한 인터넷 언론 기사에 '기레기'(기자와 쓰레기의 합성어)라는 표현을 사용한 댓글을 달아 해당 기사를 작성한 기자를 모욕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기레기는 기사 및 기자의 행태를 비판하는 글에서 비교적 폭넓게 ...

    한국경제 | 2021.07.22 14:57 | YONHAP

  • thumbnail
    "몸 찍어서 보내줘" 그루밍 성범죄 20대 징역 4년→2년 6월

    ... 소지하기도 했다.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A씨는 형이 무거워서 부당하며, 사실을 오인한 잘못이 있다는 취지로 항소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해자를 폭행하거나 협박한 건 아닌 것으로 보이며, 피해자 측과 합의를 해서 피해자들이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참작했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음란물 소지 범행에 대해서는 "소지한 사진의 인물이 객관적으로 봤을 때 명백하게 아동·청소년에 해당한다고 보기는 어려웠다"며 무죄로 판단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22 14:23 | YONHAP

  • thumbnail
    교도소 담장 위 걸었던 김재원 "尹 '송구한 마음' 이해"

    ... 서울중앙지검을 맡아 적폐 청산 수사를 이끌 때 기소된 바 있다. 2016년 총선을 앞둔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이었던 김 최고위원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5억 원을 지원받아 총선 여론조사에 썼다는 혐의였다. 김 최고위원은 대법원에서 최종 무죄 판결을 받았다. 그는 2019년 말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당시를 회고하며 "수없이 이어지는 수사와 재판, 영혼이 탈탈 털리는 느낌이었다. 노끈을 욕실에 넣어두고, 언제든지 죽을 때는 망설이지 않으려고 했다"고 털어놓기도 ...

    한국경제 | 2021.07.22 13:36 | YONHAP

  • thumbnail
    선거법 위반 홍석준 항소심서 벌금 90만원…의원직 유지(종합)

    ... 지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벌금 700만원을 선고받고 항소했다. 홍 의원 측은 항소심 과정에서 "당내경선 운동 방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면소판결이, 선거운동과 관련해 미등록 운동원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가 선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면소(免訴)는 형사소송에서 공소권이 없어져 기소를 없애는 것이다. 항소심 재판부는 "지난해 12월 개정된 선거법에 전화를 이용한 사전선거운동을 처벌 대상에서 제외한 만큼 면소판결해야 한다"고 피고인 ...

    한국경제 | 2021.07.22 10:57 | YONHAP

  • thumbnail
    '친문 적자' 김경수 2년형 확정…7년간 출마 금지

    ...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도 받았다. 원심은 “김 지사가 킹크랩의 시연을 본 정황이 인정된다”며 댓글 조작 공모 혐의에 대해 징역 2년형을 선고했다. 센다이 총영사직 제안은 지방선거에 대한 대가는 아니었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이에 대해 김 지사 측과 허익범 특별검사 모두 상고했으나 대법원은 “원심에 법리적 오해가 없다”며 모두 기각했다. 대법원이 김 지사가 김동원 씨와 댓글로 여론을 조작했다는 혐의를 인정한 데에는 ...

    한국경제 | 2021.07.21 18:12 | 오현아/전범진/김해연

  • [사설] 김경수의 '댓글여론 조작' 과연 혼자 했을까

    ... 2018년 지방선거와 관련해 댓글조작 일당 중 한 명인 도모 변호사에게 일본 센다이 총영사직을 제의한 점을 선거법 위반으로 기소했다. 이에 대해 대법원은 청탁의 인과관계가 분명하지 않고, 김 전 지사 본인의 선거와 무관하다며 무죄로 판단했다. 범죄 공모가 밝혀졌고 대선과 지방선거에 영향을 미친 사실이 분명하다는 점에서 납득하기 힘든 결과다. 2년 형의 낮은 양형에 대한 지적도 불가피하다. 김 전 지사보다 공적 책임이 덜한 드루킹도 3년형을 받았다. 더구나 ...

    한국경제 | 2021.07.21 17:32

  • thumbnail
    검찰, 이동재 前채널A 기자 무죄에 불복 항소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의 강요미수 혐의 무죄 판결에 불복해 검찰이 항소했다. 항소심에서 다시 한번 사실을 두고 다툴 예정이다. 서울중앙지검은 21일 서울중앙지법에 이 전 기자의 1심 판결에 대한 항소장을 냈다. 검찰은 "판결문을 분석하고 수사팀 의견 등을 종합 검토한 결과, 쟁점이 되는 법리와 사실관계에 대해 항소심 판단을 받아봄이 상당하다고 판단돼 항소를 제기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 전 기자의 강요미수 혐의에 대한 ...

    한국경제 | 2021.07.21 17:28 | 오현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