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20,7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모범형사' 반격 시작한 손현주X장승조, 오정세 역습에 위기 봉착

    ... “납작 엎드려 살라”는 압력이었다. 반면 진범 오종태(오정세)를 비롯해 진실을 은폐하려는 자들은 아무렇지 않게 일상을 영위했다. 무엇보다 이를 이용해 회생을 꾀했던 김기태(손병호) 전 지검장은 바람대로 1심에서 무죄를 선고 받고 풀려났다. 그렇게 5년 전 사건의 진상은 또다시 암흑 속으로 사라지고 있었다. 강도창은 자신의 입지를 좌지우지 할 수 있는 청문담당실 윤상미(신동미)에게 “보고도 못 본 척, 들어도 못 들은 척, 입 닫고 ...

    스타엔 | 2020.08.04 08:04

  • thumbnail
    '위험한 약속' 이진권, "이대연 사고 직후 강성민 시계 바꿨다"...강성민 협박

    ... 의심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차은동이 자신의 시계를 확보하려는 걸 알게 된 최준혁은 고비서(이진권 분)에게 "내가 돈 두 배로 줄테니까 너 혼자 한 걸로 해"라며 뒤집어 씌울 생각으로 협박했다. 이에 고비서는 "재판에서 무죄 안 통하면 최소 15년은 받을텐데 제가 혼자 지고 가야할 이유가 있냐"라며 버텼다. 이에 최준혁은 "차만종 사고 현장에서 시계 용두가 떨어졌다. 그거 갖고 차은동이 네 시계 대조 중인데 네 꺼로 밝혀지면 바로 너다. 네가 죽인 ...

    스타엔 | 2020.08.03 20:55

  • "법인카드 내역도 비밀보장 대상"

    ... 사용 내역도 금융실명거래 및 비밀보장에 관한 법률(금융실명법)상 비밀보장 대상에 해당한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제2부(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금융실명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건국대 노조위원장 A씨의 상고심에서 일부 무죄로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유죄 취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돌려보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건국대 전 총장 B씨와 학교법인 전 이사장 C씨 등의 비위 의혹을 제기하면서 구체적 증거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이들의 법인카드 사용내역을 들여다봤다. ...

    한국경제 | 2020.08.03 17:16 | 이인혁

  • thumbnail
    조수진 "김경수재판 앞장서 뛰겠다?"…김종민 "말꼬리 가짜뉴스"

    법사위서 설전…"유튜브에 '김경수 무죄' 외친 사진" vs "말 인심 쓴 것"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과 미래통합당 조수진 의원이 3일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경수 경남지사의 '드루킹 사건' 재판을 놓고 때아닌 설전을 벌였다. 조 의원은 민주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김 의원이 지난 1일 경남도당 대의원대회에서 김 지사를 향해 "법사위에서 경남을 위해 할 일이 있으면 연락달라"고 발언했다가 논란이 된 것을 지적하고 나섰다. 조 의원은 김 ...

    한국경제 | 2020.08.03 17:11 | YONHAP

  • thumbnail
    "언론플레이 말라"…외교관 성추행 의혹에도 뉴질랜드에 큰소리 친 외교부

    ... 시키라고 부여된 것이 아니다. 땅에 떨어진 국가체면에 부끄러움은 오직 국민 몫"이라고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한류의 맥을 이어나갈 다음 주자는 K-변명"이라며 "무죄추정의 원칙이 황당한 게, 아니, 그 자를 일단 뉴질랜드로 보내 재판을 받게 해야 유죄인지 무죄인지 알 거 아냐. 재판도 안 받게 하고 영원히 무죄로 추정만 하겠다는 얘기인지. 결국 영원히 무죄로 만들어 주겠다는 수작. 박원순 건도 ...

    한국경제 | 2020.08.03 16:54 | 김명일

  • thumbnail
    대법 "법인카드 거래내역도 금융실명법상 비밀보장 대상"

    ... 사용 내역도 금융실명거래 및 비밀보장에 관한 법률(금융실명법)상 비밀보장 대상에 해당한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제2부(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금융실명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건국대 노조위원장 A씨의 상고심에서 일부 무죄로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유죄 취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돌려보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건국대 전 총장 B씨와 학교법인 전 이사장 C씨 등의 비위 의혹을 제기하며 이사장 퇴임운동을 벌였다. A씨는 이 의혹의 구체적 증거자료를 ...

    한국경제 | 2020.08.03 13:09 | 이인혁

  • thumbnail
    노조가 회사 법인카드 내역 열람…대법 "금융실명법 위반"

    무죄 판결한 원심 깨고 파기환송 노조위원장이 신용카드사로부터 회사 법인카드의 사용 내역을 직접 받아 열람했다면 금융실명법을 위반한 것이라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금융실명거래 및 비밀보장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전 건국대 노조위원장 A씨의 상고심에서 일부 무죄로 판결한 원심을 깨고 유죄 취지로 사건을 서울중앙지법으로 돌려보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2013년 4월 신한카드 콜센터를 통해 전 건국대 ...

    한국경제 | 2020.08.03 06:00 | YONHAP

  • thumbnail
    황교안 연설 중 낫 들고 난동부린 남성...징역 6개월 확정

    ... 상당기간 동안 정신병원 치료를 받은 경험이 있던 것으로 조사됐다. 1심은 A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 하지만 2심은 “A씨가 낫을 소지하고 황 전 대표 쪽으로 접근한 사실은 인정되나, 황 전 대표에 대해 해악을 고지했다고 인정하긴 어렵다”며 황 전 대표를 상대로 한 특수협박미수 혐의에 대해선 무죄로 판단해 징역 6개월로 감형했다. 대법원도 원심 판단이 옳다고 봤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2 15:28 | 이인혁

  • thumbnail
    황교안 선거 연설장서 낫들고 협박한 50대 징역 6개월 확정

    ... 당직자를 협박한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 A씨가 정신병력이 있어 재범의 위험이 있다고 보고 치료감호도 명령했다. 2심은 당직자에 대한 협박 혐의는 인정했지만 황교안 전 대표를 상대로 한 협박미수 혐의는 무죄로 판단해 형량을 징역 6개월로 줄였다. A씨가 난동을 부리며 자신을 막지 말라고만 했을 뿐 황교안 전 대표를 지칭해 해를 가하겠다고 말하지 않은 점을 이유로 들었다. 대법원은 원심 판단에 잘못이 없다며 상고를 기각했다. 강경주 ...

    한국경제 | 2020.08.02 10:14 | 강경주

  • thumbnail
    황교안 연설 중 흉기 꺼내 난동부린 남성 '징역 6개월' 확정

    ... 제지하는 당직자를 협박한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 A씨가 정신병력이 있어 재범의 위험이 있다고 보고 치료감호도 명령했다. 2심은 당직자에 대한 협박 혐의는 인정했지만 황 전 대표를 상대로 한 협박미수 혐의는 무죄로 판단해 형량을 징역 6개월로 줄였다. A씨가 난동을 부리며 자신을 막지 말라고만 했을 뿐 황 전 대표를 지칭해 해를 가하겠다고 말하지 않은 점을 이유로 들었다. 대법원은 원심 판단에 잘못이 없다며 상고를 기각했다. /연...

    한국경제 | 2020.08.02 09: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