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28,0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1억 수표 유죄' 한명숙 "난 결백"…진중권 "파렴치하다"

    ... 기소됐다. 대법원은 9억원 중 3억원에 대해 만장일치로 유죄라고 판결했다. 건설업자가 건넨 1억원짜리 수표가 한 전 총리 친동생의 전세 자금에 쓰였고, 한 전 총리가 2억원을 업자에게 돌려준 사실이 드러나면서다. 진 전 교수는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공동대표, 서민 단국대 교수 등과 함께 쓴 이른바 조국흑서로 불리는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에서도 한 전 총리의 무죄를 주장하는 여권 인사들을 비판하기도 했다. 조미현 기자

    한국경제 | 2021.05.02 10:47 | 조미현

  • 20개월간 교통사고 11번 내고 수천만원 보험금… 긴급출동기사 '무죄'

    20개월 간 교통사고를 11차례 내고 수천만원의 보험금을 탔다가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보험회사 긴급출동 기사에게 무죄가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2017년 2월부터 2018년 10월까지 1년 8개월 동안 11회에 걸쳐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고 보험회사로부터 4700여만원의 보험금을 타낸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

    한국경제 | 2021.05.02 10:46 | 최진석

  • thumbnail
    야권, 커지는 윤석열 피로도…고개드는 '플랜B'

    ... 이어진다. 특수통 검사로서 권력형 비리사건을 자주 맡은 윤 전 총장에게 과거 수사 경력과 보수진영과의 악연이 부메랑이 돼 돌아올 수 있다는 시선도 있다. 검사 출신인 한 국민의힘 의원은 2일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기소한 사건의 무죄 판결 비율이 전체 평균보다 높다"며 논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내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제주지사의 지지율이 부진을 면치 못하는 것도 대안론의 무게를 키울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2 09:38 | YONHAP

  • thumbnail
    20개월간 11차례 사고내고 보험금 탄 긴급출동기사 무죄

    1년 8개월간 11차례 교통사고를 내고 수천만원의 보험금을 탔다가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보험회사 긴급출동 기사에게 무죄가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2017년 2월부터 2018년 10월까지 11회에 걸쳐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고 보험회사로부터 4천700여만원의 보험금을 타낸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검사는 A씨의 ...

    한국경제 | 2021.05.02 09:00 | YONHAP

  • thumbnail
    전화금융사기 조직에 속아 자기 돈까지 건넨 송금책 '무죄'

    법원 "오히려 손해 보는 이례적 행동…받은 대가도 없어"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조직에 속아 송금책 역할을 하며 자신의 돈까지 조직에 건넨 60대가 무죄 판결을 받았다. 춘천지법 형사3단독 정수영 부장판사는 사기방조 혐의로 기소된 A(63)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5월 은행 직원으로 속인 성명불상의 전화금융사기 모집책으로부터 '계좌에 입금된 1천300만원을 찾아 전달해주면 낮은 이율로 정부 지원 대출을 해주겠다'는 ...

    한국경제 | 2021.05.02 07:00 | YONHAP

  • '추-윤 갈등' 후유증에 '김명수 트라우마'…檢·법원도 내홍 심각

    ... 갈등’으로 인한 검찰 내부 혼란이 여전한 가운데 검찰총장 후보군에서 탈락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후배 검사들에 의해 재판에 넘겨질 위기에 처했다. 법원 역시 이른바 ‘사법농단’ 사건의 유·무죄 판결이 엇갈리는가 하면 지난 2월 불거진 ‘김명수 대법원장 거짓말 논란’ 이후 상처가 아물지 않은 분위기다. ‘추·윤 갈등’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및 ...

    한국경제 | 2021.04.30 17:21 | 남정민

  • thumbnail
    남편 성매매로 성병 걸리자 시어머니 폭행한 며느리 '집유'

    ... 영상통화를 했을 뿐"이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당시 출동했던 경찰 등 주변 진술과 정황을 토대로 A씨의 혐의를 모두 유죄로 인정했다. 다만 A씨가 당시 B씨 집 문을 걸어 잠그는 등 감금했다는 혐의는 무죄로 판단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고령의 시어머니에게 상해를 가한 것을 넘어 흉기로 협박해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 그럼에도 끝까지 범행을 부인하고 있고, 피해자에게 용서받지 못했다"면서도 "남편의 외도로 흥분한 ...

    한국경제 | 2021.04.30 16:57 | 김명일

  • thumbnail
    '환경부 블랙리스트' 2심 시작…양측 신경전 팽팽

    ... 김 전 장관 측 변호인은 2시간, 신 전 비서관 측 변호인은 40∼50분 동안 같은 방법으로 항소이유를 밝히게 해 달라고 요청했다. 1심 판결에 불복하는 내용을 설명할 시간만 양측 모두 더해 4시간가량으로 2심에서도 서로 유무죄를 둘러싸고 치열한 다툼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검찰과 변호인 양측 모두 증인을 신청하겠다고 밝혀 재판부는 다음 달 14일 2회 공판준비기일을 열어 증인 채택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김 전 장관과 신 전 비서관은 1심에서 ...

    한국경제 | 2021.04.30 15:27 | YONHAP

  • thumbnail
    김근식 "황운하, 조국과 '일란성 쌍생아'인가…뻔뻔함 극치"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겸직 논란과 관련한 재판에서 승소해 의원직을 유지하게 된 가운데 김근식 경남대 교수( 사진 )는 30일 "승소가 당연했던 소송에서 여전히 검찰 탓을 하고 있는 모습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일란성 쌍생아' 같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누구나 예상할 수 있는 결론인데 이번 승소로 마치 황 의원의 결백이 입증된 것...

    한국경제 | 2021.04.30 15:26 | 조준혁

  • thumbnail
    김태흠 "저도 한두번 취업부탁" 권성동 "이해하는 척 비판?"

    국민의힘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김태흠 의원이 30일 경쟁자 권성동 의원의 '강원랜드 취업 청탁 의혹' 1·2심 무죄를 거론하면서 "고백하건대 취업 부탁하면 한두 번은 (청탁을) 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의 말에 좌중에 웃음이 터졌다. 김 의원은 권 의원이 대법원에서도 무죄 판결을 받을 거라면서도 "다 무죄가 됐음에도 (의혹을) 끄집어내 여당이 공격하면, 싸움의 선봉장 입장에서 ...

    한국경제 | 2021.04.30 12:5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