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31,4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멕시코 43명 실종 관련자 무죄 사법부에 연일 '십자포화'

    오브라도르 "정의 어긋난 판결" 성토…일부 과격시위도 8년 전 대학생 43명 실종 사건 가해 혐의자들에 대한 법원의 잇따른 무죄 판결에 멕시코 사회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대통령부터 실종자 가족, 시민에 이르기까지 사법부에 대한 성토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정계 기자회견에서 "해당 재판부는 실체가 아닌 (수사와 관련한) 형식적 결함을 지적하고 있는데, 이를 고려하더라도 무죄 판결은 ...

    한국경제 | 2022.09.24 04:00 | YONHAP

  • thumbnail
    공수처, '1호 기소' 김형준 前부장검사 징역 1년 구형(종합)

    ... 사건이 합수단에 배당되자 1천93만5천 원의 금품과 향응 접대를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불구속 기소됐다. 김 전 부장검사 측은 "1천만 원은 피고인이 타인에게 줘야 할 돈을 박 변호사가 대신 지급하게 하고 이후 변제했다"며 무죄를 주장했다. 또 금품을 받았다는 시점도 김 전 부장검사가 서울남부지검을 떠나 파견 근무하던 때라 직무 관련성이 없고, 박 변호사가 청탁할 이유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공수처는 "김 전 부장검사가 전직하거나 퇴직한 게 아니라 ...

    한국경제 | 2022.09.23 14:33 | YONHAP

  • thumbnail
    '에이미와 마약' 30대 공범, 여죄 들통나 징역 6개월 추가

    ... 3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두 사건의 판결이 확정될 경우 오씨는 징역 4년을 복역하게 됐다. 한편 오씨와 함께 기소된 에이미는 "오씨로부터 폭행과 협박 등을 당해 감금된 상태에서 비자발적으로 마약류를 매매, 투약, 수수한 것이므로 이는 강요된 행위에 해당한다"며 무죄를 주장했으나 모두 유죄로 인정돼 징역 3년을 받았다. 두 사람은 항소심 판결에 불복해 대법원에 상고한 상태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 2022.09.23 13:46

  • thumbnail
    에이미와 마약 손댄 30대 공범, 여죄 들통나 징역 6개월 추가

    ... 혐의로 기소돼 1·2심에서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두 사건의 판결이 확정될 경우 오씨는 징역 4년을 복역하게 됐다. 한편 오씨와 함께 기소된 에이미는 "오씨로부터 폭행과 협박 등을 당해 감금된 상태에서 비자발적으로 마약류를 매매, 투약, 수수한 것이므로 이는 강요된 행위에 해당한다"며 무죄를 주장했으나 모두 유죄로 인정돼 징역 3년을 받았다. 두 사람은 항소심 판결에 불복해 대법원에 상고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9.23 11:22 | YONHAP

  • thumbnail
    검찰, '삼청교육대 탈출 60대' 재심 무죄 판결 불복해 '항소'

    ... 여섯 번째 재판 머리 길다고 끌려간 후 1년 만에 탈출했다가 복역…"명예 회복하겠다" 1980년 여름, 머리가 길다는 이유로 끌려간 삼청교육대를 목숨 걸고 1년 만에 탈출했다가 복역한 60대가 40년 만에 이뤄진 재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으나 검찰의 항소로 다시 재판을 받게 됐다. 23일 춘천지법 원주지원에 따르면 사회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징역 4개월을 선고받은 박모(69)씨의 재심사건 1심 무죄 판결에 불복한 검찰이 지난 21일 항소장을 냈다. ...

    한국경제 | 2022.09.23 10:40 | YONHAP

  • thumbnail
    멕시코 '43명 실종' 관련자 줄줄이 무죄…정부 "판사 고발" 반발

    ... 조사 거치지 않아" 치안차관 "꼬투리 잡기 판결…정의 어긋난 판결 위한 구실일뿐" 비판 '국가적 범죄'로 규정된 2014년 대학생 43명 실종 사건과 관련해 멕시코 1심 법원이 살인미수 등 혐의로 기소된 관련자들에 대해 줄줄이 무죄를 선고했다. 그러자 정부 당국은 "정의에 어긋난 판결"이라고 반발하며 사건을 심리한 재판부를 형사 고발하기로 했다. 리카르도 메히아 멕시코 치안차관은 22일(현지시간) 대통령궁 정례 기자회견에서 "아요치나파 사건 피고인들이 계속 ...

    한국경제 | 2022.09.23 01:43 | YONHAP

  • thumbnail
    '씨맥' 김대호, 광동 프릭스 감독으로 간다

    ... 그리핀 감독 재직 당시, 소속 선수들에 대한 피드백 과정에서 일부 선수에게 폭행과 폭언으로 소송이 진행된 바 있다. 2020년 3월 12일 검찰은 폭행 사실을 인정하여 벌금 100만 원의 약식 처분을 내렸다. 이에 불복한 김 감독 측은 무죄를 주장하며 정식재판을 청구했다. 2020년 10월 e스포츠 공정위원회는 라이엇게임즈코리아로부터 징계심의 요청을 접수받아 폭언·폭행 혐의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12월 14일 해당 혐의를 사실로 인정하며 김 감독은 5개월의 자격정지 처분을 ...

    게임톡 | 2022.09.22 13:53

  • thumbnail
    5차 가처분·윤리위 추가징계 앞둔 與…'이준석 내홍' 재가열

    ... 억압하는 노동당 윤리위도 아니고"라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와 가까운 허은아 의원은 불교방송 라디오 인터뷰에서 경찰의 불송치 결정과 관련해 "수사 결과가 나오기 전에 의혹만으로 윤리위가 너무 빠르게 결론을 내렸고, 그 과정에서 무죄 추정의 원칙에서 벗어났던 것 아닌지 국민적 의심이 있다"며 "윤리위가 국민들께서 충분히 납득하실 수 있게 설명할 차례"라고 꼬집었다. 국민의힘이 전날 법원에 가처분 사건 담당 재판부를 바꿔 달라고 요청한 것에 대해서도 이 전 ...

    한국경제 | 2022.09.22 12:20 | YONHAP

  • thumbnail
    김주헌 "끝까지 법망 피하는 결말…현실은 더 그렇지 않나요?"

    ... 박창호는 최도하가 이용하는 수영장을 방사능 폐수로 가득 채우고 최도하는 피를 토하며 죽는다.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최도하가 방사수를 무단으로 방류한 사실을 언론에 터뜨렸는데도 재선에 성공하고, 결국 모든 혐의를 남에게 떠넘겨 무죄 선고를 받는 결말이 허무하다는 반응이 나온다. 김주헌은 "최도하가 더 고생해야 하고 그렇게 쉽게 죽으면 안 되는 인물이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되게 만족스러운 결말이었다"며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할 권력자가 법망을 빠져나가는 건 현실에서 ...

    한국경제 | 2022.09.22 08:00 | YONHAP

  • thumbnail
    사기 혐의로 기소된 청주 유통매장 전 대표 무죄

    지인에게 거액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로 기소된 청주의 한 대형 유통매장 전(前) 대표에게 무죄가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11부(김승주 부장판사)는 21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61)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A씨는 2011년 지인으로부터 20억 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은 A씨에게 징역 3년을 구형한 바 있다. 재판부는 "돈을 빌리는 과정에서 A씨의 기망행위가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

    한국경제 | 2022.09.21 18:2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