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31,5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오픈카 음주사고로 연인 숨지게한 30대, 항소심서 징역 4년

    "살인의 고의성 인정하기 어렵다" 살인 혐의는 무죄 제주에서 렌터카로 음주운전을 하다 여자친구를 사망에 이르게 한 3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도 살인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제주형사1부(이경훈 부장판사)는 살인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A(34)씨에 대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4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재판부는 제출된 증거만으로는 살인의 고의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

    한국경제 | 2022.09.28 11:44 | YONHAP

  • thumbnail
    '학동 붕괴참사' 재개발사업 브로커 문흥식 징역 4년 6개월

    ... 5억9천만원을 받았고, 문씨 단독으로 7억원을 한솔기업(일반건축물 철거)·다원이앤씨(석면 철거)·효창건설(정비기반시설 철거) 대표 등으로부터 받은 것으로 봤다. 법원은 이 중 정비기반시설 철거업자에게 5천만원을 받은 혐의만 무죄로 판단했다. 문씨는 재개발조합이 철거·정비 사업을 발주하고 현대산업개발이 전체 시공을 담당하므로 실질적인 영향을 끼치기 어렵다는 취지로 주장했지만, 법원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법원은 '문씨가 전·현직 조합장과 친분이 있고 철거업계에 ...

    한국경제 | 2022.09.28 11:25 | YONHAP

  • thumbnail
    '스파이 혐의' 중국인 유학생, 美시카고 법원서 '중형'

    ... 법무부에 사전 등록하지 않고 외국 정부의 정보요원으로 활동한 혐의, 중국의 정보요원으로 활동하기 위한 음모를 꾸민 혐의, 미군에 허위 진술을 한 혐의 등 3개 혐의에 대해 유죄로 판단했다. 다만 2건의 전신사기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 판단을 내렸다. 법무부는 지씨가 중국의 정보기관인 국가안전부(MSS)를 위해 일했으며 중국 정보당국을 대신해 항공우주·인공위성 관련 첨단 기술 분야의 중국계 엔지니어·과학자들을 채용하려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법무부는 지씨가 사전 등록 없이 ...

    한국경제 | 2022.09.28 09:04 | YONHAP

  • thumbnail
    [OK!제보] "주유하다 사기범 될 뻔" 셀프주유소 결제오류 주의

    ... 한국주유소협회에 셀프주유기 결제 시스템 보완이 필요하다는 내용의 협조 공문을 보내기도 했다. 지난 2019년에는 셀프주유기 결제단계에서 다른 사람의 카드를 발견한 뒤 자신의 카드로 바꿔 넣고 주유한 한 회사원이 사기 및 절도 혐의로 기소됐다가 무죄 판결을 받기도 했다. 당시 재판부는 "셀프 주유기 조작 방법 상 결제 절차 전에 신용카드를 바꿔 끼워도 원래 꽂혀 있었던 것으로 결제되기도 한다"는 사정을 들어 무죄로 판결했다. 기사제보나 문의는 카카오톡 okjebo /연...

    한국경제 | 2022.09.28 07:01 | YONHAP

  • thumbnail
    러시아인에 우루과이 여권?…대통령 경호실장이 위조 가담 정황

    ... 보인다고 엘파이스는 보도했다. 앞서 검찰은 공문서위조와 위조공문서 행사 등 혐의로 러시아인 2명과 우루과이 공증인 1명 등을 이미 기소했다고 밝혔다. 루이스 라카예 포우 대통령은 긴급 기자회견에서 "여러분만큼 저도 놀랐다"며 "지난 닷새간 가족과 함께 한 외국 체류 일정에 경호실장이 함께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다만, 포우 대통령은 '무죄 추정 원칙'을 지켜야 한다며 검찰 최종 수사 결과를 지켜볼 때까지 언급을 삼가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9.28 03:31 | YONHAP

  • thumbnail
    '통혁당 재건위 사건' 故박기래씨, 재심 끝 무죄

    군 보안사에서 불법 구금돼 가혹행위 당해 자백 박정희 정권 당시 이른바 '통일혁명당 재건' 사건에 연루돼 17년간 옥살이를 한 고(故) 박기래 씨가 재심 끝에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2-1부(김길량 진현민 김형진 부장판사)는 27일 고 박기래 씨의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 재심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적법한 영장 없이 군 보안사로 연행돼 외부와 연락이 차단되고 수사관들에 의해 불법적으로 체포 및 구금당한 상태로 수사를 ...

    한국경제 | 2022.09.27 16:15 | YONHAP

  • thumbnail
    '자백' 최광일, 밀실 살인 사건에 숨겨진 제3의 인물…깊은 연기 내공으로 긴장감을 끌어올리다

    ... 서스펜스 스릴러 ‘자백’이 밀실 살인 사건의 판도를 뒤바꿀 숨겨진 카드 한영석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자백’은 밀실 살인 사건의 유일한 용의자로 지목된 유망한 사업가 유민호와 그의 무죄를 입증하려는 승률 100% 변호사 양신애가 숨겨진 사건의 조각을 맞춰나가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자백’이 ‘숨겨진 진실 예고편’으로 밀실 살인 사건에 감춰진 또 다른 ...

    한국경제TV | 2022.09.27 13:11

  • thumbnail
    '8년 전 오늘' 멕시코 43명 실종 교대생 가족 "정의, 어디있나"

    시민과 함께 멕시코시티 중심부 행진…일부 경찰과 충돌도 대통령 "국가적 추모의 날"…사건 관련 혐의자는 줄줄이 무죄 판결 정확히 8년 전 이날 멕시코에서 발생한 대학생 43명 실종 사건과 관련해 실종자 가족과 시민이 멕시코시티에서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거리 행진을 했다. 26일(현지시간) 오후 멕시코 수도 한복판 레포르마 거리 독립기념탑(천사탑) 앞에 모인 가족 등은 실종자 얼굴을 인쇄한 현수막이나 손피켓을 들고 왕복 8차로(버스전용 차로 ...

    한국경제 | 2022.09.27 10:35 | YONHAP

  • thumbnail
    '5,900원 반반족발' 먹은 편의점 종업원 무죄…검찰도 항소 취소

    5천900원짜리 족발을 마음대로 먹었다가 기소돼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편의점 종업원에 대해 검찰이 항소를 취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26일 업무상 횡령 혐의로 기소된 편의점 종업원 A(41)씨에게 무죄를 선고한 1심 판결에 불복해 낸 항소를 취하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20년 7월 자신이 일하는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5천900원짜리 '반반족발'을 임의로 먹은 혐의를 받았다. 편의점 지침상 족발 같은 냉장식품은 오후 11시 30분이 지나야 폐기상품이 ...

    한국경제TV | 2022.09.26 17:30

  • thumbnail
    '5천900원 반반족발' 먹은 편의점 직원 무죄…검찰, 항소 취하

    檢시민위원회 "피해액보다 재판 고통 더 커…항소 취하해야" 5천900원짜리 족발을 마음대로 먹었다가 기소돼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편의점 종업원에 대해 검찰이 항소를 취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26일 업무상 횡령 혐의로 기소된 편의점 종업원 A(41)씨에게 무죄를 선고한 1심 판결에 불복해 낸 항소를 취하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20년 7월 자신이 일하는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5천900원짜리 '반반족발'을 임의로 먹은 혐의를 받았다. 편의점 ...

    한국경제 | 2022.09.26 17:2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