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28,1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검찰, '선거법 위반' 이규민 의원 항소심서 벌금 700만원 구형

    선거 과정서 허위사실 공표한 혐의 기소…1심은 무죄 선고 검찰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과정에서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로 기소된 더불어민주당 이규민(경기 안성) 의원의 항소심에서 당선 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700만원을 재차 구형했다. 수원고법 형사2부(김경란 부장판사) 심리로 30일 열린 이 의원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2심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피고인은 상대 후보가 낸 법률안의 내용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도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해당 비방이 ...

    한국경제 | 2021.04.30 11:31 | YONHAP

  • thumbnail
    LA 폭동 29주년…"한인·흑인 어깨 걸고 나가자" 한목소리

    ... 사태의 교훈을 되살리고 한인 사회와 흑인 커뮤니티의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온라인 토론회를 개최했다. 1992년 4월 29일 발생한 LA 폭동은 교통 단속에 걸린 흑인 청년 로드니 킹을 집단 구타한 백인 경관 4명에게 배심원단의 무죄 평결이 내려지자, 분노한 흑인들이 LA 도심으로 일제히 쏟아져 나와 폭력과 약탈, 방화를 저지른 사건이다. 흑인들의 분노는 한인 슈퍼마켓에서 흑인 소녀가 총격으로 사망한 '두순자 사건'과 맞물리면서 한인에게 분출됐고, 당시 LA 도심에 ...

    한국경제 | 2021.04.30 09:55 | YONHAP

  • thumbnail
    권영세 "윤석열에 수사 사과 요구, 부적절…반성할 일 아냐"

    ... 전했다. 김 의원은 지난 2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전 총장을 향해 사과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서울지방경찰청장이던 2012년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축소해 대선에 영향을 끼친 혐의로 기소됐다가 2015년 1월 대법원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윤 전 총장은 2013년 해당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의 팀장으로 기용됐다가 6달 만에 팀장 업무에서 배제됐다. 차기 당대표에게 필요한 리더십과 관련해선 "대선 후보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전에는 ...

    한국경제 | 2021.04.30 09:30 | 조준혁

  • thumbnail
    '환경부 블랙리스트' 김은경·신미숙 오늘 2심 첫 재판

    ... 후임 자리에 청와대 또는 환경부가 점찍은 인물들을 앉힌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다. 신 전 비서관은 후임 공공기관 임원 인사 과정에 김 전 장관과 공모한 혐의가 유죄로 인정됐다. 다만 일부 환경부 공무원에 대한 직권남용 혐의와 사표를 받아내는 데 신 전 비서관이 관여한 혐의 등은 무죄가 나왔다. 1심에서 두 사람 모두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던 검찰과 무죄를 주장한 김 전 장관·신 전 비서관은 모두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30 06:35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국경 얘기 안 하더라"…바이든 의회연설 비난

    ... 대통령은 "줄리아니는 대단한 애국자다. 그는 그저 이 나라를 사랑한다. 그리고 그들은 그의 아파트에 들이닥쳤다. 너무 불공정하고 누구도 본 적 없는 이중잣대"라고 비판했다. FBI의 압수수색을 두고 줄리아니의 우크라이나 스캔들 배후 조종 의혹에 대한 수사가 재개된 신호라는 분석이 나온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바이든 부자(父子)에 대한 조사를 압박했다가 탄핵소추를 당했고 작년초 상원에서 무죄판결을 받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9 23:23 | YONHAP

  • thumbnail
    김명민 vs 오만석, 공판 앞두고 기싸움 팽팽 ('로스쿨')

    ... "어제 밤 무슨 얘기를 했는지 궁금해 하더라"라고 말했고, 강주만은 "아무 말 하지 말아달라. 자수할 테니까. 이번주까지만"이라며 부탁했다. 양종훈은 "물증없이 자백만 가지고는 안 된다. 물증없이 경찰을 찾아가는게, 내 무죄를 밝히는데 도움이 안된다는 거다. 내일 내 법정으로 와달라"라며 자신의 1차 공판에 와달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텐아시아 | 2021.04.29 21:53 | 신소원

  • thumbnail
    정준영도 "모른다"더니…최종훈 "승리 조폭 동원? 기억 안나"

    ... 기억이 나지 않는 부분, 추정하는 부분도 '단정적'으로 조서를 작성했다는 게 최종훈의 주장이었다. 승리는 버닝썬 사건이 불거진 후 직접 빅뱅 탈퇴와 은퇴 소식을 전하며 군에 입대했다. 당시 YG엔터테인먼트는 "승리의 요청에 따라 전속 계약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군 입대 후 진행된 재판 내내 승리는 무죄를 주장하며 자신의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연예 | 2021.04.29 18:06 | 김소연

  • thumbnail
    보수진영의 화두 된 '윤석열 악연'…대선국면 변수 되나

    ... 감정 버려야"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보수 진영 간의 질긴 악연이 대선국면을 앞두고 변수로 떠오르는 모양새다. 서울지방경찰청장 출신의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소위 적폐 수사를 현장 지휘할 때 '친검무죄, 반검유죄' 측면이 전혀 없었는가"라며 윤 전 총장에게 고해성사를 촉구한 것이 도화선이 됐다. 윤 전 총장이 야권통합 후보가 되려면 먼저 '과거사'를 분명히 털고 가는 입장 표명과 관계 재정립 과정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김 의원의 ...

    한국경제 | 2021.04.29 16:14 | YONHAP

  • thumbnail
    정봉주 "거짓 미투로 만신창이…다시 세상 나가겠다"

    ...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대법원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 세계 정치인 중에서 거짓말 미투 누명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았다. 신의 숨은 뜻을 믿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법원은 성추행 의혹 보도가 허위라고 반박했다가 무고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 전 의원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정 전 의원은 "미투 누명 씌우기는 결국은 거짓말이었다"며 "무죄를 받긴 했으나 삶은 만신창이가 됐다. 지옥의 문턱까지 갔다 왔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9 16:05 | YONHAP

  • thumbnail
    대법, 정봉주 '무고·명예훼손' 무죄 확정

    자신의 성추행 의혹 보도가 허위라고 반박했다가 무고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봉주 전 국회의원이 대법원에서 무죄를 확정받았다. 대법원 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29일 정 전 의원의 무고와 공직선거법 위반, 명예훼손 등의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정 전 의원은 2018년 인터넷 언론 프레시안이 자신이 기자 지망생을 상대로 성추행했다는 취지의 보도를 하자, 기자회견을 열고 "대국민 사기극,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프레시안 ...

    한국경제 | 2021.04.29 15:2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