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20,7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절도물증 찾다 나온 몰카사진…대법 "증거능력 없어"

    ... 증거 확보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면 적법한 물증이 될 수 없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3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등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상고심에서 일부 무죄로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2018년 4월부터 약 1년간 25회에 걸쳐 총 675만원 상당의 자전거를 훔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긴급 체포돼 경찰서로 호송되던 중 범행을 시인하고 자신의 휴대전화 ...

    한국경제 | 2020.07.28 12:01 | YONHAP

  • thumbnail
    흉기 지닌 채 깨물었다면 특수상해…법원, '범행목적 도구' 인정

    ... 있었다는 사실을 공소장에 넣지 않았다. 1심 재판부는 "피고인이 흉기를 꺼내든 직후 피해자들이 피고인을 제압해 흉기를 빼앗았으므로 단순히 흉기를 꺼내든 것만으로는 범죄를 실행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특수상해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다. 형법상 특수상해죄는 '단체 또는 다중의 위력을 보이거나 위험한 물건을 휴대' 했을 경우 성립한다. 검찰은 항소심에서 김씨가 범행 당시 흉기를 지닌 채 상해를 가했다고 새로운 공소사실을 추가했다. 김씨 측은 "갖고 ...

    한국경제 | 2020.07.28 11:26 | YONHAP

  • thumbnail
    '양아치' '조폭' 비유하며 적십자사 비판글 시민단체 대표 무죄

    법원 "섣불리 모욕죄로 처벌하면 국민의 감시·비판 기능 위축…신중한 접근 필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여러 차례에 걸쳐 대한적십자사를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가 고소당한 시민단체 대표가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8단독 이영훈 부장판사는 모욕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시민단체 건강세상네트워크 공동대표 강모(57)씨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고 28일 밝혔다. 강씨는 2018년 4∼7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한적십자사를 언급하며 '양아치', ...

    한국경제 | 2020.07.28 09:51 | YONHAP

  • thumbnail
    '모범형사', 조재윤 재심으로 드러난 수상한 연결 고리→안시하 '위기'

    ... 제로입니다”라고 보고했던 것. 게다가 이를 검찰에 넘긴 이도 문상범이었다. 검찰과 경찰이 조직적으로 진실을 은폐했다는 정황이 드러난 대목. 남국현 역시 연인 정유선(안시하 분)을 이용해 강도창을 흔들었다. 정유선은 이대철이 무죄로 풀려나면 죽은 남편인 장진수 형사의 순직이 취소될 수도 있다며 “형사가 뭔데요? 죽어서까지 형사로 남고 싶을 만큼 그렇게 대단한 건가요?”라는 심정을 토로했다. 5년 전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 오종태는 유정석(지승현 ...

    텐아시아 | 2020.07.28 08:10 | 태유나

  • thumbnail
    '모범형사' 손현주X장승조, 오정세 관련 새로운 단서 확보…재심에 유리할까

    ... 제로입니다”라고 보고했던 것. 게다가 이를 검찰에 넘긴 이도 문상범이었다. 검찰과 경찰이 조직적으로 진실을 은폐했다는 정황이 드러난 대목. 남국현 역시 연인 정유선(안시하)을 이용해 강도창을 흔들었다. 정유선은 이대철이 무죄로 풀려나면 죽은 남편인 장진수 형사의 순직이 취소될 수도 있다며, “형사가 뭔데요? 죽어서까지 형사로 남고 싶을 만큼 그렇게 대단한 건가요?”라는 심정을 토로했다. 5년 전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 오종태는 ...

    스타엔 | 2020.07.28 08:02

  • thumbnail
    '건강보험 악용' 패키지 상품 판매한 의료기기 업체 무죄

    법원 "거래행위로 인한 정확한 손익 추산 어려워" 임플란트가 보험급여 대상인 점을 악용해 비급여 대상 상품을 사실상 덤으로 얹어준 의료기기 업체가 불법 리베이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으나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이기홍 판사는 의료기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의료기기 업체 A사와 이 회사 대표 이모(64) 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A사는 2014년 임플란트가 보험급여 대상이 되자 임플란트 ...

    한국경제 | 2020.07.28 06:00 | YONHAP

  • thumbnail
    조건만남으로 남성들 윗집 유인한 이웃…층간소음 '불만'

    ... 범죄를 저지르는 것을 의미한다. 대전지법은 최근 랜덤 채팅 앱 프로필을 '35세 여성'으로 꾸민 뒤 "강간당하고 싶은데 만나서 상황극 할 남성을 찾는다"며 거짓 주소로 남성을 유인해 여성을 성폭행케 한 30대 남성에게 징역 13년을 선고했다. 다만 '강간범 역할'을 한 피의자는 자신의 행위가 범죄라는 사실을 알기 어려웠다는 이유로 무죄를 선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27 21:46 | 고은빛

  • thumbnail
    '태국판 유전무죄' 성난 여론에 태국 당국 "재조사할 것"(종합)

    부호 손자 면죄부 여론 들끓자 총리 진상조사 지시…검·경도 조사기구 구성 '태국판 유전무죄' 사건의 여진이 심상치 않다. 태국 거대 부호 집안의 손자에 대해 사법당국이 8년을 우물쭈물하다 결국 면죄부를 주면서 사법 정의가 훼손됐다는 국민적 공분이 커지자 정부와 검찰·경찰이 뒤늦게 진화에 나섰다. 27일 일간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쁘라윳 짠오차 총리는 세계적인 스포츠음료인 레드불의 공동 창업주 찰레오 유위티야의 손자 오라윳 유위티야(35)의 2012년 ...

    한국경제 | 2020.07.27 18:32 | YONHAP

  • thumbnail
    여성 가장 채팅으로 남성들 윗집 유인한 20대…"층간소음 때문"

    ... 범죄행위임을 모르는 대상자 등 고의성이 없는 이들을 '도구'로 동원해 범죄를 저지르는 것을 뜻한다. 대전지법은 최근 지난해 8월 랜덤 채팅 앱 프로필을 '35세 여성'으로 꾸민 뒤 "강간당하고 싶은데 만나서 상황극 할 남성을 찾는다"며 거짓 주소로 남성을 유인해 여성을 성폭행하게 한 30대 남성에게 징역 13년을 선고했다. 다만 '강간범 역할'을 한 피의자는 자신의 행위가 범죄라는 사실을 알기 어려웠다며 무죄를 선고한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27 17:43 | YONHAP

  • thumbnail
    새내기 여성 경찰 2명 추행…간부급 남성 2심도 징역형 집유

    ... 손목을 잡은 건 아내에게 선물하기 위한 것이었을 뿐'이라며 항소장을 냈다. '그게 사실이 아니라고 해도 형이 너무 무겁다'는 항변도 함께했다. '형이 너무 가볍다'는 검찰 항소 이유도 함께 살핀 재판부는 양측 주장에 모두 이유가 없다고 판단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 무죄 주장을 배척한 원심 판단을 기록과 대조해 면밀히 살펴봤을 때, 사실오인이나 법리 오해 등 위법한 사안이 없다"며 "원심의 형량 역시 적정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27 16:3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