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녹두꽃' 이틀 동안 깜짝 등장 배우만 셋?

    ... 물들인 특별출연 군단도 있다. 신경수 감독과 ‘육룡이 나르샤’에서 끈끈한 인연을 맺은 배우 이준혁, 윤균상이 의병으로 깜짝 등장한 것. 두 사람은 ‘육룡이 나르샤’에서 각각 여섯 번째 용 무휼(윤균상)과 무휼의 무술 스승 홍대홍(이준혁) 역을 맡아 큰 사랑을 받았다. 그런 두 사람이 신경수 감독과의 끈끈한 의리를 지키기 위해 ‘녹두꽃’ 지원 사격에 나선 것이다. 이들은 조정석(백이강 역)과 찰떡 케미를 ...

    스타엔 | 2019.06.06 13:35

  • thumbnail
    윤균상X이준혁, 17일 '녹두꽃' 특별출연...“육룡이 나르샤 인연”

    ... 집중시키고 있다. 두 사람은 신경수 감독과의 끈끈한 인연으로 '녹두꽃'에 출연하게 됐다고 알려졌다. 윤균상은 신 감독과 SBS '육룡이 나르샤' '의문의 일승'을 함께 작업했다. '육룡이 나르샤'에서 여섯 용 중 마지막 용인 무휼 역을 맡았던 윤균상은 당시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을 과시, 쟁쟁한 배우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극을 이끈 바 있다. 이준혁은 '육룡이 나르샤'에서 무휼의 무술 스승인 홍대홍으로 등장해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다. 특유의 재치 있는 ...

    텐아시아 | 2019.05.15 11:19 | 태유나

  • thumbnail
    윤균상-이준혁 '녹두꽃' 특별출연...'육룡이 나르샤' 인연으로

    ... 윤균상과 이준혁이다. 두 사람은 신경수 감독과의 끈끈한 인연으로 '녹두꽃'에 특별출연한다. 윤균상은 신경수 감독과 SBS '육룡이 나르샤', SBS '의문의 일승'을 함께 작업했다. '육룡이 나르샤'에서 여섯 용 중 마지막 용인 무휼 역을 맡았던 윤균상은 당시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을 과시, 쟁쟁한 배우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여섯 용 중 한 명으로 극을 이끌었다. '의문의 일승'에서는 타이틀롤 오일승 역을 맡아 배우로서 존재감을 뚜렷하게 각인시켰다. 그런가 하면 ...

    bntnews | 2019.05.15 11:08

  • thumbnail
    [지스타] 초기 버전 추억 그대로, '바람의나라:연'

    ... 위하여 조작 버튼 시인성 개선과 스킬 조합 사용법 등 다방면으로 고려하여 개발하고 있다. 원작 만화 '바람의나라'의 세계관인 삼국 시대 초기를 배경으로 유리왕과 호동왕자가 주인공이다. 고구려 2대 왕인 유리왕의 아들 대무신왕 '무휼'의 정벌담과 그의 차비 '연', 그녀의 아들 '호동왕자'와 '낙랑공주'의 사랑 이야기를 다룬다. '지스타 2018'에서 만나는 '바람의나라: 연'에서는 초기 원작 PC게임의 직업 4종(전사/도적/주술사/도사)을 체험할 수 있으며, 모바일 ...

    게임톡 | 2018.11.15 12:03

  • thumbnail
    '해빙', 10년 연극 배우 조진웅 식(式) 심리 스릴러 (종합)

    ... 싶었다”고 포스터와 시놉시스만으로는 예측할 수 없던 영화의 사회성과 동시성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언론시사회의 주인공은 단연 조진웅이었다. '말죽거리 잔혹사'의 단역으로 영화계에 데뷔했던 그는 SBS '뿌리깊은 나무'에서 무휼 역을 맡으며 눈도장을 받았고, 영화 '끝까지 간다'와 tvN '시그널'을 통해 괄목할 성장을 이뤄내며 현재는 충무로의 대형 배우로 성장했다. 더불어 '해빙'은 조진웅의 필모그래피를 장식하는 첫 번째 원 톱 작품이다. 영화 '사냥'에서는 ...

    bntnews | 2017.02.24 20:44

  • thumbnail
    무사→형사→의사, 조진웅의 캐릭터 변천史

    ... 자리잡았다. 특히 새롭게 만나는 역할마다 '사'자가 들어가는 캐릭터로 변신, 각 직업마다 높은 싱크로율의 이미지를 선보이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왔다. ‘뿌리깊은 나무’에서는 조선의 제일 검이자 세종의 호위무사 무휼로 변신, 충직한 신하와 위엄 있고 결연한 무사를 연기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후 ‘시그널’로 돌아온 조진웅은 미래의 형사에게서 걸려 온 무전 한 통으로 그와 교신하며, 장기 미제 사건을 해결하는 과거의 강력계 ...

    텐아시아 | 2017.02.20 09:59 | 조현주

  • thumbnail
    [방송 좀 봤어요①] 그 어려운 걸 우리가 해냅니다...'눈도장' 받은 2016 스타 열전!

    ... 조진웅 “과거는 바뀔 수 있습니다. 절대 포기하지 말아요” 영화 '끝까지 간다'로 '제52회 백상예술대상'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하지만 브라운관에서는 KBS '솔약국집 아들들'의 부르터스 리, SBS '뿌리깊은 나무' 무휼이 전부였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의 간극을 채울 무언가가 필요한 그때, tvN '시그널'의 이재한이 나타났다. '시그널'에서 조진웅이 연기하는 이재한은 범죄자를 추적하는 형사이자 시대를 고발하는 파수꾼으로 한파가 불어닥친 2016년 초의 겨울밤, ...

    bntnews | 2016.12.29 10:08

  • thumbnail
    윤균상, '역적' 출연 확정… 홍길동 역으로 데뷔 후 첫 주연

    ...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윤균상은 드라마 '신의', '피노키오', '육룡이 나르샤', '닥터스' 등 인기드라마에 출연하며 지난해 SBS 연기대상에서 뉴스타상을 수상했다. 그 중 사극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조선제일검 무휼로 분해 순수함과 카리스마 무사의 면모까지 완벽히 소화해 호평을 받았다. 이처럼 윤균상은 저음의 목소리와 듬직한 비주얼이 사극에 잘 어울린다는 반응을 얻었고 매 역할마다 자신의 옷을 입은 듯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였기에 사극 ...

    텐아시아 | 2016.12.06 09:41 | 조현주

  • thumbnail
    당신이 주목해야 할 배우 윤균상의 얼굴 (인터뷰)

    ... 즐거웠거든요. 전라도 출신인데 혼자 올라와 살다보니 사람들과 헤어져야 한다는 것이 정말 아쉽게 느껴져요." "무사 무~~휼"이라는 명대사를 남긴 '육룡이'에서 윤균상은 조선 제일검 무휼 역으로 액션까지 선보였다. 한 달을 쉬고 바로 '닥터스'라는 현대극 주연을 맡게 됐지만 전혀 이질감은 없어 보였다. 친구들과 소박한 술자리를 좋아해 찾은 단골집. 일면식 없는 손님이 "무휼에게 계란말이 대접해 ...

    HEI | 2016.09.16 07:48 | 김예랑

  • thumbnail
    "나대지마, 심장아" 윤균상표 로코에 거는 기대(인터뷰①)

    ... 지고지순한 짝사랑을 열연했다. 그가 연기한 정윤도는 초반 차가운가 싶더니 곧 홍지홍(김래원) 못지 않은 다정함을 드러내는 등 조용하지만 강렬하게 사랑이라는 감정을 표현했다. 전작 ‘육룡이 나르샤’에서 무휼로 강한 인상을 남긴 윤균상은 지금껏 보여준 적 없는 스위트한 매력을 풍기며 자신만의 로맨스를 완성했다. 정윤도의 사랑은 이뤄지지 않았지만, 긴 짝사랑의 여운과 함께 “나대지마, 심장아” 등의 명대사를 남긴 ...

    텐아시아 | 2016.08.29 18:41 | 김유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