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19,2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충남 안면도 개발 또 좌초되나…투자보증금 90억원 미납

    ... 최종 판단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안면도 관광지 개발사업은 안면읍 승언·중장·신야리 일원 294만1천735㎡에 1조8천852억원의 민간자본을 들여 테마파크(1지구), 연수원(2지구), 복합리조트(3지구), 골프장(4지구)을 건설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KPIH안면도는 3지구(54만4천924㎡)에 5천억원을 들여 콘도, 상가, 문화시설, 전망대, 체험시설, 숙박시설 등 복합리조트를 조성키로 하고 충남도와 본계약을 맺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19 10:19 | YONHAP

  • thumbnail
    황치열, 팬클럽과 따뜻한 나눔…선한 영향력

    ... 직접 쓴 카드를 전하며 추운 겨울 곳곳에 온기를 불어넣었다. 황치열의 팬클럽은 앞서 2016년 쌀 10톤을 기부한 것을 시작으로 2017년과 2018년, 2019년 꾸준히 연탄 나눔 봉사활동을 이어오며 소외계층을 위한 선행에 앞장섰다. 올해로 5년째 선행 릴레이에 참여한 황치열과 팬클럽 ‘치여리더’는 성숙한 팬덤 문화의 좋은 예를 남기며 선한 영향력을 보여주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텐아시아 | 2020.01.19 10:14

  • thumbnail
    '새로운 경기도 노래' 재공모…"친일청산·도민친화 작품"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은 '새로운 경기도 노래 공정한 공모전(작사 부문)'에 대한 재공모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도와 재단은 지난해 친일 잔재를 청산하고 도민 친화적인 경기도 노래를 만들기 위해 새로운 경기도 노래 대국민 공모전을 진행했으나 선정기준에 맞는 작품을 뽑지 못했다. 이번 재공모에서는 지난해와 달리 작사와 작곡을 분리해 공모한다. 작사 부문에 선정된 작품을 바탕으로 작곡 공모를 진행할 예정이다. 시상금은 종전 2천만원에서 3천만원으로 ...

    한국경제 | 2020.01.19 10:05 | YONHAP

  • thumbnail
    경기학연구센터 '백성실록' 발간…사이버도서관서 원문서비스

    경기문화재단 경기학연구센터는 조선 시대의 경기도 백성을 다룬 책 '경기백성실록-일하고 생산하고 노래하다'를 발간했다고 19일 밝혔다. 책에는 조선 시대에 '경기'라는 지역에 살며 생산하고 노래하고 고통받았던 농부와 목자(목축을 업으로 하는 사람), 어부, 수공업 장인, 상인, 노비, 광대 등의 일과 삶이 담겼다. 경기학연구센터는 경기 백성의 일과 삶은 전국 물자유통의 거점이자 수도를 둘러싼 경기 지역만의 특성이 작용해 다른 지역의 백성과는 차이가 ...

    한국경제 | 2020.01.19 10:02 | YONHAP

  • thumbnail
    BSO와 함께 첫 내한 안드리스 넬손스 "'조화로움 속의 다양함'으로 BSO만의 음색 들려줄 것"

    ... 이틀 공연을 전혀 다른 프로그램으로 꾸민 이유에 대해서는 "처음 만나는 한국의 관객들이 BSO의 다양한 음악성을 발견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무대에서 감탄했던 한국 연주자들의 실력이 한국의 높은 문화 수준의 증거일 것"이라며 "한국의 공연 현장 분위기는 엄청 활기차다고 들었다"고 첫 한국 공연에 대한 기대도 드러냈다. "지난 139년동안의 보스턴 음악의 역사를 한국 관객들에게 보여줘야 한다는 ...

    한국경제 | 2020.01.19 10:01 | 윤정현

  • thumbnail
    이천시, 전국 첫 '동요박물관' 건립 추진

    ... 조성 차질 없이 진행되면 이르면 2024년 말 박물관을 개관할 수 있을 것으로 시는 예상했다. 시는 15억원을 들여 박물관에 동요 공연장, 동요보급 녹음실, 동요 노래방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박물관 전시장에는 서희청소년문화센터가 소장한 동요 관련 사료 700여점 등이 전시될 예정이다. 시가 운영하는 서희청소년문화센터는 우리나라 최초의 창작 동요(1924년)인 윤극영의 '반달' 악보와 노랫말을 담은 액자, 1920년대 이후 음악 교과서와 동요 잡지, ...

    한국경제 | 2020.01.19 10:01 | YONHAP

  • thumbnail
    설 연휴를 풍성하게…예술의전당, 전시·공연 '다채'

    ... 이스라엘 박물관 인상파와 후기 인상파 걸작 전' 등을 본다. 특히 '모네에서 세잔까지'는 클로드 모네 최고 걸작으로 잘 알려진 '수련 연못'이 포함돼 관심을 끈다. 서예박물관에선 최근 개막한 '추사 김정희와 청조문인의 대화'도 관람객들과 만난다. 예술문화체험공간 예술의전당 '1101 어린이라운지'는 24일과 26일에도 정상 운영한다. 관람객이 아닌 일반 방문객들도 어린이라운지에 마련된 다양한 놀이·예술 체험 프로그램을 이용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19 09:17 | YONHAP

  • thumbnail
    "'맛없는 영국 요리'는 옛말…세계 최고 식당 모인 곳이 런던"

    ... 한식은 밥과 국이 기본이다. '테이크 어웨이'(take away·포장)가 힘들다. 일식이나 중식은 어디를 가나 '테이크 어웨이' 전문점이 있다. 그만큼 대중화된 것이다. 고급 한식당이 적은 것은 우리가 다른 나라에 비해 음식문화에 대한 관심을 기울인 시기가 늦어서 그런 것으로 보인다. -- D&D 식당 중 한식당은 아직 없는데. ▲ 한식당을 고려 안 해본 것은 아니다. 그러나 걸림돌이 많다. 좋은 셰프를 고용하려고 해도 비자를 받아야 하는데, ...

    한국경제 | 2020.01.19 09:01 | YONHAP

  • thumbnail
    美한국학교협의회, 모국어 교육 100년 책임질 차세대 기구 설치

    ... 오정선미 회장은 19일 연합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1.5세나 2세대 교사로 구성된 위원회가 25일 산하 기구로 출범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미국 한국학교는 재미동포 차세대의 정체성을 책임지는 주말학교로, 한국어·한국사·한국문화를 가르치고 있다. NAKS는 미국 50개 주 가운데 47개 주에 회원교를 두고 있다. 14개 지역협의회를 둔 비영리단체다. NAKS 회원교의 7천여 교사 가운데 1.5세와 2세 교사의 비율은 10%에 못 미치고 있다. 1세대 ...

    한국경제 | 2020.01.19 09:01 | YONHAP

  • thumbnail
    '종량제 봉투도 다문화 시대' 광주 광산구 외국어 표기 추진

    재활용품 분리·쓰레기 배출 방법 그림과 영어·러시아어·중국어 안내 광주 거주 전체 외국인의 절반 이상이 몰려있는 '다문화도시' 광산구가 외국어로 쓰레기 분리배출 방법을 안내하는 종량제봉투 제작에 나섰다. 19일 광산구에 따르면 3월 시판을 목표로 외국인을 위한 쓰레기 종량제 봉투를 도입한다. 생활에서 재활용품 분리와 쓰레기 배출 방법을 체득한 내국인과 달리 제도와 실정을 잘 모르는 외국인을 위해 직관적으로 안내한다. 글씨는 꼭 필요한 문구만 ...

    한국경제 | 2020.01.19 09: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