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71-180 / 3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터뷰) 정용화 "순탄치 않은 내 20대 '해적선' 같다" 유료

    ... ‘어느 멋진 날’로 자신이 하고 싶은 음악을 내어놓은 그와 솔직한 대화를 나눴다. 이야기는 자연스럽게, 처럼 흘렀다. 종착지가 어디인지, 정해놓지 않은 채. Q. 이번 솔로 앨범으로 자신의 어떤 것들을 증명할 수 있었던 ... 정용화가 만든 노래들도 그런 것 같다. 바람이나 하늘 등의 자연의 이미지가 머릿속에 어느 순간 떠오르게 되는 건 론, 멜로디가 빚어내는 공간감까지 있다. 정용화: 영감까지는 아니지만, 그런 것들을 좋아한다. 그리고 음악을 만들 ...

    모바일한경 | 2015.03.07 02:43 | 이정화

  • thumbnail
    (인터뷰) 양희은 "추억팔이 아닌 현역으로 계속 노래하고 싶다" 유료

    ... 소사의 노래에 담긴 남미 사회변혁에도 영향을 미친 ‘누에바 칸시온’ 운동의 정신은 양희은에게도 영감을 줬다. 양희은은 소사와 협연을 할 기회가 있었지만, 소사의 건강 악화로 이루어지지는 못했다. 하지만 메르세데스 ... 관객을 앉혔다. 나중에는 우는 아이들 그치게 하려고 막대사탕을 공연장에 놓기도 했다. 요즘 아이돌 가수들 팬들에게 선 받잖아. 나에게는 아주머니들이 대바구니에 삶은 계란을 소복이 쌓고 아오리사과를 손수건으로 싸서 선물로 주기도 했다. ...

    모바일한경 | 2015.03.06 13:55 | 권석정

  • thumbnail
    [명품의 향기] "자연과 예술 품은 에르메스 향수, 관능적이면서 놀라움도 선사하죠"

    ... 프레데릭말 등 세계적 브랜드의 향수 라인으로 명성을 쌓아왔다. “저는 향수가 제품, 혹은 판매되는 건으로 취급돼선 안 된다고 생각해요. 향수는 차별화된 무언가와 상상력을 주고, 관능적이면서 놀라움을 줄 수 있어야 ... Jardin en Mediterranee)’이라는 타이틀의 조향작업에 참여하면서 시작됐다. 튀니지 정원에서 영감을 받은 이 향수는 과 빛, 무화과와 지중해 시트러스의 조화를 주제로 삼았다. 엘레나가 2005년 만든 ‘나일강 ...

    한국경제 | 2015.02.23 07:00 | 임현우

  • thumbnail
    [한경에세이] 2층 창가 두 번째 자리

    ... 마시곤 한다. 하지만 그중에서도 내가 가장 좋아하는 커피는 직접 핸드드립 해서 마시는 커피다. 조금씩 쏟아지는 줄기를 따라 분쇄된 원두 위에 원을 그리며 조심히 커피를 내리는 과정은, 매시간 분주하게 움직이는 하루 속에 나에게 ... 나 역시 2005년 초겨울, 당시 캐나다 밴쿠버 키칠라노 해변 귀퉁이의 작은 카페에서 마셨던 카푸치노 한 잔에 영감을 받아 카페 사업을 시작했다. 그리고 이후 몇 번을 찾아간 그곳에서는 여전히 맛있는 카푸치노가 나를 반겨줬다. ...

    한국경제 | 2015.02.04 21:01

  • thumbnail
    [명품의 향기] 눈길 사로잡은 특별한 시계

    ... 구조가 특징이다. 파르미지아니 ‘토릭 레핀’ 파르미지아니가 프랑스 명품 크리스털 공예업체 라리끄와 손잡고 만든 탁상시계로 가격이 10억원을 넘는다. 시계만 떼어내면 포켓 워치가 된다. 무결점의 상징인 에서 영감을 얻어 두 브랜드가 95일에 걸친 공동 작업 끝에 완성했다. 이현숙 브랜드매니저는 “이런 비싼 시계를 누가 살까 하겠지만 진정한 럭셔리 라이프를 즐기는 사람들 중에선 분명 수요가 있다”고 했다. 제네바=임현우 ...

    한국경제 | 2015.02.02 07:00 | 임현우

  • thumbnail
    세상에 없는 원액기 만든 휴롬 회장의 창업스토리 유료

    ... 손에는 어김없이 어머니가 원하는 것이 들려 있었다. 영기의 손을 거치면 부러진 손잡이가 새것이 됐고, 버려진 건은 유용한 품으로 바뀌었다. 어른들은 영기에게 뚝딱대장이라는 별명을 붙여줬다. 필요한 것을 뚝딱거리며 만드는 재주가 ... 키워드가 됐다. 이 아이디어로 기계로 만들면 사람들 건강에도 좋고 잘 팔리겠다고 그는 생각했다. 마지막으로 그에게 영감을 준 것은 한양제조법이었다. 찧거나 짜서 먹기 때문에 영양소를 파괴하지 않고 자연에 가까운 상태대로 섭취할 수 있게 ...

    모바일한경 | 2015.01.15 15:00 | 김용준

  • thumbnail
    겨울이 더 즐거운 유럽여행…서유럽·북유럽·스페인

    ... 바티칸의 성 베드로성당, 시스티나 예배당 등을 볼 수 있다. 패션, 음식, 오페라 등으로도 유명한 ‘의 도시’ 베니스와 두오모 성당, 미켈란젤로 광장 등이 있는 피렌체도 관광한다. 영국 런던에서는 국회의사당을 ... 세비야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큰 고딕양식 성당인 세비야 대성당을 둘러보고, 바르셀로나에서는 가우디의 여러 작품과 그가 영감을 얻었다는 몬세라트도 만날 수 있다. 자유로운 관광이 가능한 시내 중심가의 특급호텔에서 숙박하며, 각 도시의 현지 ...

    한국경제 | 2015.01.12 07:01

  • thumbnail
    63빌딩 58층 일식당 슈치쿠, 제철 생선은 '진미'…창밖 풍경은 '별미'

    ... 펼쳐진 하늘을 보고 있는데, 의외로 가장 먼저 돌솥밥이 나왔다. 뚜껑을 여니 생 찹쌀과 굴, 은행, 각종 채소가 에 담겨 있다. 직원이 불을 붙여 밥을 짓는 사이 은은한 밥 내음을 맡으며 다른 코스 요리부터 맛봤다. ‘연어알과 ... 최소 매주 두 번은 새벽에 노량진수산시장을 찾아 꼼꼼하게 각종 생선을 살핀다. 발품을 팔다가 새로운 메뉴 개발의 영감을 얻기도 한다. 다카시마 셰프는 1994년 배낭여행으로 한국과 첫 인연을 맺었다. 우연히 찾은 한 전통시장에서 ...

    한국경제 | 2014.12.06 18:05 | 이현동

  • thumbnail
    '서산 계암고택' 300년 된 사랑채서 시조 읊어보고, '청송 민예촌' 가족과 TV 없이 1박2일 생활하기…'연천 조선왕가' 왕실의 훈욕 테라피 해볼까

    ... 사도리 상사마을에 있는 쌍산재는 1만6500㎡가 넘는 집터에 여러 동의 살림채와 별채·서당채 등 부속 건, 대숲, 잔디밭까지 있는 가옥이다. 해주 오씨인 주인장의 6대조 할아버지가 처음 터를 잡았다. 모든 건물이 숙소로 ... 화장실과 욕실 등 현대적인 시설을 동시에 누릴 수 있는 곳이 주왕산 입구에 자리한 청송한옥민예촌이다. 대감댁, 영감댁, 훈장댁, 정승댁, 참봉댁, 교수댁, 생원댁, 주막 등 모두 8개 동에 28개 방이 있다. 대부분 청송에 있는 ...

    한국경제 | 2014.12.01 07:01 | 최병일

  • thumbnail
    [허시봉의 내 인생을 바꾼 한마디] 쑥이 바람에 날려 굴러가는 것을 보고 수레를 만들 줄 알아야 한다 - 회남자

    ▶ 『회남자』‘설산훈’에 실린 글로, “속이 빈 나무가 에 떠있는 것을 보고 배를 만들 줄 알아야 하고, 쑥이 바람에 날려 굴러가는 것을 보고 수레를 만들 줄 알아야 하고, 새의 발자국을 보고 ... 놀라운 발명을 한 사람이 모두가 무심코 지나쳐 버린 일에서 아이디어를 얻는 것처럼 말이에요. 만약 여러분도 새로운 영감을 얻고 싶다면 자신의 경험을 믿고 주변을 살펴보세요. 너무나 멀게만 느껴졌던 해답이 아주 가까운 곳에 있을지도 몰라요. ...

    한국경제 | 2014.11.28 16: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