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8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기업 파산 줄잇는데 나스닥 또 신기록…美경제 '위험한 엇박자'

    미국 경제와 증시의 디커플링(탈동조화)이 심해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역대 최대인 하루 6만 명을 넘은 8일(현지시간)에도 나스닥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찍는 등 주식시장의 분위기는 뜨겁다. 코로나19로 반사이익을 누리는 기술주가 시장을 이끄는 측면도 있지만, 실물경제와 증시가 따로 노는 “위험한 불장난”이란 경고음도 커지고 있다. 코로나에 휘청이는 기업들 코로나19 충격으로 기업 파산과...

    한국경제 | 2020.07.09 17:24 | 주용석

  • thumbnail
    전문가 우려에도…트럼프 "사망자 줄어 美경제 다시 포효"

    미국 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차 파동'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사진 )은 "코로나19 사망은 줄어들고 있다"며 낙관론을 펼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이같이 언급하며 "사망률은 미국이 세계에서 가장 낮다. 우리 경제는 다시 포효하고 있고 폐쇄되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같은 날 폭스뉴스의 인터뷰에선 &qu...

    한국경제 | 2020.06.26 17:19 | 강경주

  • thumbnail
    미 연준, 제로금리 유지…2022년말까지 금리인상 없다(종합)

    현 0.00~0.25% 기준금리 동결…美경제 올해 6.5% 역성장 전망 코로나19 리스크 우려 속 '유동성 공급' 정책의지 재확인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상당 기간 '제로 금리'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불거진 올해뿐만 아니라, 내후년 말까지 2~3년간 초저금리를 이어가겠다는 것이다. 연준은 10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기존...

    한국경제 | 2020.06.11 03:46 | YONHAP

  • thumbnail
    미 중앙은행, 제로금리 유지…2022년말까지 금리인상 없다

    현 0.00~0.25% 기준금리 동결…美경제 올해 6.5% 역성장 전망 코로나19 리스크 우려 속 '유동성 공급' 정책의지 재확인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상당 기간 '제로 금리'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불거진 올해뿐만 아니라, 내후년 말까지 2~3년간 초저금리를 이어가겠다는 것이다. 연준은 10일(현지시간) 연...

    한국경제 | 2020.06.11 03:15 | YONHAP

  • thumbnail
    美 일자리 최대 증가…트럼프 "V 반등 넘어 로켓처럼 회복할 것"

    미국 경제의 ‘V’자 반등론이 다시 힘을 받고 있다. 대공황 이후 최악인 20%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던 5월 실업률이 오히려 4월보다 개선돼 13%대로 떨어진 데 따른 것이다. 소비에 경제의 70%를 의존하는 미국은 고용이 개선되면 소비와 경제 반등이 이어지는 구조다. 많은 경제학자는 지난 3~4월 두 달간 2200만 개 넘게 사라진 일자리 중 상당수가 회복되지 못할 것이라며 ‘U’자, 혹은 &lsq...

    한국경제 | 2020.06.07 17:29 | 김현석/송형석

  • thumbnail
    외식 늘고 부동산 시장 꿈틀…美경제 '최악' 지났나

    5월 들어 경제지표 개선…"속단은 금물" 지적도 미국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바닥을 친 뒤 회복기에 들어섰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5일(현지시간) 미국 경제가 서서히 활기를 되찾을 조짐이 보인다고 보도했다. 봉쇄령과 사회적 거리두기로 직격탄을 맞은 각종 업계의 사정이 나아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미국 교통안전청(TSA) 통계에 따르면 지난 24일 하루 전국의 공항 검색...

    한국경제 | 2020.05.26 15:46 | YONHAP

  • thumbnail
    "때론 대기업이 효율적" 노벨상 美경제학자 윌리엄슨 별세

    조직경제학 창시자로 꼽히며 경제적 지배구조를 연구한 공로로 노벨 경제학상을 수상한 올리버 윌리엄슨 미국 UC버클리대 교수가 21일(현지시간) 별세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3일 보도했다. 향년 87세. UC버클리대는 성명에서 그가 건강 악화로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1932년 미국 위스콘신주에서 태어난 윌리엄슨 교수는 1955년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1960년 스탠퍼드대에서 경영학 석사(MBA), 1963년 카네기멜런대...

    한국경제 | 2020.05.24 16:0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에 무너진 美경제 버팀목…소비도 생산도 '역대 최악'(종합)

    4월 소매판매 16.4%↓·산업생산 11.2%↓…통계 작성 이후 최대폭 지난달 미국 경제에 불어닥친 역대급 충격파를 보여주는 지표가 이어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미국 전역의 경제활동이 멈춰선 결과다. 미 상무부는 4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16.4% 줄었다고 15일(현지시간) 밝혔다. 코로나19 사태가 불거진 3월에 8.3% 감소했다가, 4월에 들어서면서 더 가파르게 위축된 것이다. 감소폭은 전문가들의...

    한국경제 | 2020.05.16 01:25 | YONHAP

  • thumbnail
    '재택 훈풍' 미 나스닥지수 올해 플러스 전환…유가 이틀째 약세

    "美경제 IT비중 더욱 커질 것"…'16% 마이너스' 다우지수와 대비 미국 뉴욕증시는 7일(현지시간) 강세를 보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적 '셧다운' 조치가 서서히 완화하면서 증시 전반의 훈풍이 이어지는 분위기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211.25포인트(0.89%) 오른 23,875.8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

    한국경제 | 2020.05.08 06:18 | YONHAP

  • thumbnail
    손성원 "韓 분배에 지나치게 치중…성장 줄 수밖에 없어"

    “미국 경제의 경로는 ‘L’자 아니면 ‘W’자가 될 것이다. 한국 경제는 무역 감소와 분배 위주의 경제 정책으로 성장이 악화할 수밖에 없다.” 손성원 미국 로욜라 메리마운트대 교수는 4일(현지시간)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 경제자문위원회 수석이코노미스트, 웰스파고은행 수석부행장, LA한미은행장 등을 지낸 이코노미스트다. 손 교수는 미 경제성장률이 2분...

    한국경제 | 2020.05.05 17:11 | 김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