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9,7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美국방차관 지명자 "대북제재 지속…시간 걸려도 수수방관 안해"

    ... 탐지·대응하기 위한 전력과 자산을 역내에 잘 갖추는 게 국방부의 역할"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우리의 한국·일본과의 관계는 북한의 위협에 대한 강력한 억지를 제공한다"며 "미군이 동북아에서 강력한 억지력과 준비태세를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것을 갖추도록 확실히 할 것이며, 역내 동맹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유사시 북한 내 대량살상무기(WMD) 확보 방안에 대해 "비상시 추가 확산을 ...

    한국경제 | 2021.03.05 06:23 | YONHAP

  • thumbnail
    정은보 방위비대사 "대부분 쟁점사항 해소해 조속타결 노력할것"(종합)

    ... SMA 협정을 5년 단위로 또는 3년 단위로 맺고 있는데 그런 과정에서 운용상에 있어서 나타나는 여러 가지 소요들이 있으니까 그런 부분을 계속적으로 반영해 나가기 위한 논의를 한다"며 "그런 것들도 포함돼 있다"고 부연했다. 주한미군 내 한국인 직원 급여 문제도 포함되느냐는 질의에 "그런 것을 포함해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대사는 협상 전망과 관련, 이번이 마지막이 되기를 희망하지만 추가적인 대면 협상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방미 기간 협상 ...

    한국경제 | 2021.03.05 06:03 | YONHAP

  • thumbnail
    美국방차관 지명자 "전작권전환, 지름길 안돼…미군유연성 유지"

    인준청문회서 전작권전환 '조건충족' 강조…주한미군 역외작전 가능성도 "한일 역사 알지만…대북 관련 양국 협력 방안 찾길 권장" 콜린 칼 미국 국방부 정책담당 차관 지명자는 4일(현지시간) 전시작전통제권 이슈와 관련해 한미 양국이 합의한 '조건에 기초한' 전환을 강조하면서 "우리는 지름길로 갈 수 없다"고 말했다. 칼 지명자는 이날 상원 군사위 인준 청문회에 제출한 서면 답변서에서 '어떤 조건에서 전작권이 한국으로 전환되어야 하느냐'는 질문에 ...

    한국경제 | 2021.03.05 05:25 | YONHAP

  • thumbnail
    미 국방차관 지명자 "북핵위협 완화 위해 강한 제재 계속 추진"

    상원청문회 "동북아서 강한 억지력·준비태세 유지…유사시 北WMD 확보할수있어야" "對韓 안보공약, 미군 수치 아닌 동맹관계에 기초…'파잇투나잇' 지역안정에 중요" 콜린 칼 미국 국방부 정책담당 차관 지명자는 4일(현지시간) 북한의 핵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대북 제재를 계속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칼 지명자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 당시 조 바이든 부통령의 안보보좌관을 지낸 인사다. 인준되면 미 국방부 내 서열 3위에 오르게 되는 칼은 ...

    한국경제 | 2021.03.05 02:23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행정부, 살상용 무인기 사용 제한 방안 검토

    미군·CIA에 드론 사용 앞서 백악관 허가 의무화 임시조치 미국이 군과 중앙정보국(CIA)의 살상용 무인기 사용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NYT)는 4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이 미군과 CIA에 대(對) 테러용 드론 사용 시 먼저 백악관의 허가를 받도록 하는 임시 조처를 내렸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에는 미군이나 CIA 모두 자체 판단에 따라 드론을 띄우고, 테러 용의자를 공격할 ...

    한국경제 | 2021.03.05 01:39 | YONHAP

  • thumbnail
    日 육상자위대, 미·프랑스군과 첫 공동 훈련 추진

    일본 육상자위대가 미군, 프랑스군과 첫 공동훈련을 추진하고 있다. 4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육상자위대를 지휘하는 유아사 고로(湯淺悟郎) 육상막료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프랑스 육군, 미 해병대와의 공동훈련 방안을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본 내에서 펼쳐질 이 훈련의 구체적인 장소와 참가 인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며 훈련 시기를 "5월 이후"로 예상했다. 이 훈련이 성사되면 일본 육상자위대와 미군, 프랑스군이 함께하는 첫 본격적인 훈련이 된다. ...

    한국경제 | 2021.03.04 18:51 | YONHAP

  • thumbnail
    한미, 코로나19로 연합훈련 축소 시행…전작권 검증 못해

    미군 증원전력 불참 작년 8월 규모…'실기동 훈련' 안해 한미 군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으로 전반기 연합지휘소훈련(CCPT)을 축소 시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국외에 있는 미군 병력이 한국에 대거 들어오지 못함에 따라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작업의 핵심인 미래연합군사령부 완전운용능력(FOC) 검증도 하반기로 미룬 것으로 전해졌다. 복수의 정부 소식통은 4일 오는 8일부터 18일까지 진행되는 전반기 연합지휘소훈련은 ...

    한국경제 | 2021.03.04 14:00 | YONHAP

  • thumbnail
    최근 입국 주한미군 장병·가족 13명 코로나 확진(종합)

    동두천·평택서 장병·군무원 등 3명도 추가 최근 한국에 온 주한미군 장병 9명과 가족 4명 등 1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주한미군 사령부가 4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12일부터 지난 1일 사이에 인천국제공항이나 오산 미 공군기지로 입국했다. 6명은 입국 직후 받은 검사에서 확진됐고, 나머지 7명은 의무 격리 해제 전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모두 평택과 오산, 군산 미군기지 내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1.03.04 13:42 | YONHAP

  • thumbnail
    한·미, 1년만에 방위비협정 같은 목소리… "합의 근접"

    ... 있다는 점에서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말씀드리기가 어렵다”고 답했다. 이어 협정에 따른 인상률이 올해부터 적용되느냐는 질문엔 “그런 것도 협상에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협상 타결 불발로 주한미군 한국인 직원들이 무급휴직을 한 가운데 올해 4월에는 무급휴직은 없을 것으로 봐도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미국 국무부도 3일(현지시간) SMA 타결에 대해 “매우 근접했다”는 입장을 냈다. 미 ...

    한국경제 | 2021.03.04 11:52 | 송영찬

  • thumbnail
    동두천·평택서 주한미군 관련 3명 코로나19 확진

    경기도 동두천과 평택에서 주한미군 장병 2명과 한국인 군무원 1명 등 총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주한미군 사령부가 4일 밝혔다. 동두천 미군기지인 캠프 케이시 소속 장병 1명은 증상이 나타나 진단검사를 받았다. 현재 평택 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에 있는 코로나 전용 격리시설로 옮겨졌다. 나머지 2명은 캠프 험프리스에서 근무하는 장병 1명과 한국인 군무원 1명으로 지난 2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 장병은 ...

    한국경제 | 2021.03.04 11:3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