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5,8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北 최선희 "10월의 서프라이즈? 美와 마주 앉을 필요없어"

    북한이 제3차 ·북 정상회담 가능성을 일축했다. 북한 외무성은 “그 누구의 국내 정치 일정과 같은 외부적 변수에 따라 우리 국가의 정책이 조절 변경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국에 휘둘리지 않겠다고 ... 잔꾀를 가지고 다가오겠는가 하는 것은 굳이 만나보지 않아도 뻔하다”고 했다. 이날 담화는 도널드 트럼프 국 대통령이 11월 대선을 앞두고 제3차 ·북 정상회담 카드를 꺼낼 수 있다는 전망이 이어지던 차에 ...

    한국경제 | 2020.07.05 17:36 | 임락근

  • thumbnail
    비건 방한에도 국에 등 돌린 북한, 중국·러시아엔 연일 구애

    북, 기회 될 때마다 중러 지지…대북 압박 '방어막' 기대 북미관계에 '중 갈등' 변수…, 북과 먼저 관계개선 나설까 국과 대화 재개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북한이 중국, 러시아에 대해서는 기회가 될 때마다 지지 의사를 ... 문 특보는 백악관에서도 이에 대한 긍정적 반응이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북한이 이벤트성 만남을 거부하고 있고 국도 대선 전 큰 양보를 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 실현 가능성은 불투명하다. 오는 7일로 예정된 스티븐 비건 국 ...

    한국경제 | 2020.07.05 17:35 | YONHAP

  • thumbnail
    개인투자자들 '골드 러시'…상반기 金 거래대금 7100억

    ·중 무역분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투자자들이 안전자산인 금으로 몰리고 있다. 상반기에만 한국거래소 금시장 누적 거래대금이 7000억원을 돌파해 2014년 ... 지정학적 리스크 등 증시 불확실성이 커질 때마다 금 가격은 폭등했다. 문남중 대신증권 연구원은 “하반기에는 대선까지 겹치며 증시에 대한 불안감이 더 커질 것”이라며 “주요국의 통화 완화 정책으로 인플레이션을 ...

    한국경제 | 2020.07.05 16:32 | 한경제

  • thumbnail
    바이든 "인종차별 근절은 국 건국이념" 독립기념 메시지

    차별반대 시위를 '역사말살'로 규정한 트럼프와 상반 공평한 '아메리칸 드림' 강조…"분열조장 대통령 탓 국 고통" "국은 모두가 평등하게 창조됐다는 한가지 분명한 이념을 토대로 건국됐다. " 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 메시지에서 인종차별을 근절해 국의 건국이념을 완수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영상 축사에서 "국의 조직적인 인종차별의 근원을 제거할 기회를 맞았다"며 "그동안 주류에서 밀려나고, 죄악시되고, 억압받은 사람들에게 ...

    한국경제 | 2020.07.05 10:17 | YONHAP

  • [뉴욕증시 주간전망] 코로나19 추이 촉각…美 부양책도 주시

    ... 지표가 많지 않은 만큼 코로나19 확산과 이에 대응한 지방정부나 기업의 조치 등에 따라 주가가 출렁댈 수 있다. 국 정부의 추가 부양책 관련 논의도 한층 중요해질 전망이다. 경제 회복 기대와 코로나19 재유행에 따른 불안감이 ... 도입할 것이란 데는 이견이 없는 것으로 보이지만, 세부적 방안을 두고는 견해차가 여전하다. 일각에서는 오는 11월 대선을 앞둔 만큼 정치권이 부양책에 대한 합의를 도출하기가 순탄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폭스비즈니스는 ...

    한국경제 | 2020.07.05 07:00 | YONHAP

  • thumbnail
    음악가들, 트럼프 대통령 측에 잇따라 "내 음악 쓰지 말라"

    닐 영, 러시모어산 행사서 자신 곡 연주되자 "괜찮지 않다" 도널드 트럼프 국 대통령의 선거 운동이나 행사에서 자신의 음악을 틀지 말라는 음악가들의 요구가 잇따르고 있다. 작곡가 겸 가수인 닐 영은 3일(현지시간) 트위터에 ... 프리 월드'는 당신의 집회에서 틀어도 되는 노래가 아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캐나다 출신인 영은 올해 1월 국 시민권을 획득했다. 2020년 대선에서 트럼프에 반대해 투표하기 위해서라고 그는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달 ...

    한국경제 | 2020.07.05 05:42 | YONHAP

  • thumbnail
    북 최선희, 비건 방한 앞두고 "와 마주 앉을 필요없어"(종합2보)

    북미정상회담 가능성 일축…", 북미대화 정치적 도구로 여겨" '카운터파트' 비건 내주 사흘간 방한…판문점 접촉여부 관심 북한이 4일 국 대통령선거 전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최근 집중적으로 제기되는 데 대해 국과 ... 잔꾀를 가지고 다가오겠는가 하는 것은 굳이 만나보지 않아도 뻔하다"고 단언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대선을 앞두고 '10월의 서프라이즈'(October Surprise)로 북미정상회담 카드를 꺼낼 수 있다는 전망이 ...

    한국경제 | 2020.07.04 19:51 | YONHAP

  • thumbnail
    북한 "러시아 개헌 투표결과 존중…푸틴 중심 큰 성과 기대"

    ... 바란다"고 말했다. 러시아에서는 푸틴 대통령의 사실상 '종신 집권'을 가능하게 하는 개헌안이 지난 1일 국민투표를 통해 가결됐다. 벌써 네 번째 임기를 수행 중인 푸틴 대통령은 원칙적으로 72세가 되는 2024년 5기 집권을 위한 대선에 재출마해 84세가 되는 2036년까지 6년 임기의 대통령직을 두 차례 더 역임할 수 있다. 북한은 지난 5월 제2차 세계대전 승전 75주년 기념일과 지난달 '러시아의 날'을 맞아 김정은 국무위원장 명의 축전을 푸틴 대통령에게 ...

    한국경제 | 2020.07.04 16:23 | YONHAP

  • thumbnail
    독립기념일에 북미정상회담 선 그은 북한…장기전 대비하나

    10월 회담 가능성 일축…전문가 "정치적 이벤트 경고·대미압박 일환" 북한이 4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담화를 통해 오는 11월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일축한 의도와 앞으로 북미관계 향배에 관심이 쏠린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최 부상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조(북) 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뤄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그 누구의 국내 정치 일정과 같은 외부적 ...

    한국경제 | 2020.07.04 16:21 | YONHAP

  • thumbnail
    홍준표 "文 정권 안보라인, 친북세력 총결집"

    ... 정권이 벌인 위장 평화쇼는 이제 막바지에 왔다"고 했다. 앞서 홍 의원은 2년 전 남북 정상회담과 북 정상회담을 1938년 9월 히틀러와 페임벌린의 뮌헨회담, 1973년 키신저와 레둑토의 파리 평화회담에 비유하면서 ... 대통령이 북핵 제거를 위한 전쟁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고, 이렇게 되면 문재인 정권도 위태로울 수 있어 다급하게 대선 전에 3차 북미회담을 주선한다고 봤다. 홍 의원은 "그러나 거짓으로 정권의 명맥을 이어가겠다는 ...

    한국경제 | 2020.07.04 15:45 | 이보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