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8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트럼프와 싸우느니 참고 '차기 美대통령' 대비해야"

    中전문가들, 美 '홍콩 탄압' 관리 제재에도 '참는 게 상책' 기류 강해 미국이 중국 본토와 홍콩 고위 관리들을 상대로 금융 제재를 가하는 등 최근 중국을 여러 방면에서 거칠게 밀어붙이고 있지만 중국 관변 학자들 사이에서는 11월 대선에서 패색이 짙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걸어오는 싸움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는 편이 자국 국익에 부합한다는 견해가 고개를 든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9일 "그들(중국 전문가들)은 다가오...

    한국경제 | 2020.08.09 12:39 | YONHAP

  • thumbnail
    美대통령 누가 되든 한국 통상환경 '흐림'…"중국 의존 줄여야"

    산업연구원 보고서 "트럼프 재선 때는 고립주의적 보호무역 기조 유지" "바이든 당선 때는 미·중 간 양자택일 요구 가능성 높아" 미국 대통령 선거가 약 10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어떤 후보가 당선되더라도 미국의 대중국 견제와 자국중심주의 성향은 강화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산업연구원은 최근 발간한 '월간산업경제 7월호'에서 '2020년 미 대선 전망과 한국의 통상환경에 미칠 영향'이란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분석했다. 보고서는 도널...

    한국경제 | 2020.07.28 11:00 | YONHAP

  • thumbnail
    美 브룩스브라더스, 파산보호 신청

    미국 의류업체 브룩스브러더스가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출범 200년이 넘은 미국 유명 브랜드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타격을 이기지 못했다. 8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브룩스브러더스는 이날 델라웨어 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1818년 뉴욕에서 설립된 브룩스브러더스는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의류 업체다. 미 대통령들이 즐겨 입는 브랜드로 유명하다. 에이브러햄 링컨, 존 F 케네디, 버락 오바마, 도널드 트럼프 등 ...

    한국경제 | 2020.07.08 21:44 | 선한결

  • thumbnail
    '美대통령의 신사복' 브룩스브라더스, 코로나에 200년 역사 접나

    200년 이상 역사를 자랑하며 ‘미국 대통령의 신사복’으로 자리매김한 유명 의류업체 브룩스 브라더스가 파산 위기에 몰렸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다. 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CNBC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브룩스 브라더스는 최근 소매판매가 급격하게 줄어들면서 경영위기를 맞았다. 이 업체는 뉴욕·매사추세츠·노스캐롤라이나 공장을 매물로 내놨고 이들 공장 직원 7...

    한국경제 | 2020.06.07 17:34

  • thumbnail
    백악관 턱밑 시위대 진입하자 지하벙커로 피신한 트럼프

    미국에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죽음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워싱턴DC 백악관 인근까지 몰려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잠시 지하벙커로 몸을 피신하는 일이 있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밤 수백 명의 시위대가 백악관 쪽으로 몰려들자 잠시 백악관 내 지하벙커에 한 시간가량 머물렀다. 부인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와 아들 배런 트럼프도 벙커로 ...

    한국경제 | 2020.06.01 10:59 | 강경주

  • thumbnail
    [이슈+] "美대통령이란 사람이.." 트럼프 '살균제 약장수' 역풍

    단 22분이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공식 브리핑을 한 시간이다. 지난달 첫 브리핑 이후 최단 시간인 22분만에 브리핑룸을 빠져나가버렸다. 평소 기자들과 설전을 즐기던 모습도 없었다. 아예 질문을 따로 받지 않았다. '살균제 인체 주입 검토' 발언으로 미국 안팎이 발칵 뒤집힌데 따른 후폭풍이다. 시작은 살균제 주입과 자외선 노출을 검토해보라는 ...

    한국경제 | 2020.04.25 11:18 | 김민성

  • thumbnail
    'CCTV 신원롄보 첫 진행' 중국 최초 남자아나운서 자오중샹 별세

    향년 78세로 숨져…美대통령 첫 인터뷰 등 각종 기록 중국중앙(CC)TV 메인뉴스인 신원롄보(新聞聯播) 첫 진행을 맡았던 중국 최초의 남자 아나운서 자오중샹(趙忠祥)이 향년 78세로 별세했다. 자오중샹은 자신의 생일이기도 한 16일 오전 7시 30분(현지시간) 베이징(北京)에서 암으로 숨을 거뒀다고 인민일보와 신경보 등 중국매체가 보도했다. 그는 지난해 말 병원에서 암 진단을 받았으며, 당시 몸에 암세포가 이미 퍼진 상황이었던 것으로 전해...

    한국경제 | 2020.01.16 16:04 | YONHAP

  • thumbnail
    '뇌수술' 카터 전 美대통령, 한달여만 첫 대외 행보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뇌수술을 받은 후 29일(현지시간) 조지아 교회 예배에 참석하며 첫 외부 일정을 소화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올해 95세의 카터 전 대통령은 부인 로잘린 여사와 함께 마라나타 침례교회 일요 예배에 참석했으며, 교구 주민들은 앞줄에 앉은 카터 전 대통령 부부를 위해 기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역대 대통령 중 최고령인 카터 전 대통령은 지난달 낙상 후 출혈과 이에 따른 뇌압 상승으로 에모리 대학에서 수술을...

    한국경제 | 2019.12.30 16:38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탄핵안, 역대 美대통령 세번째 하원 가결…대선정국 요동(종합2보)

    '권력남용·의회방해' 당파투표에 쫙 갈라진 여야…트럼프 "정치적 자살행진" 트럼프 재선가도서 정치적 내상…'여대야소' 상원서 부결 관측 우세 '포스트 하원 가결' 신경전 예고…대북 관계 변수 작용할지 여부도 주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18일(현지시간) 미 하원을 통과했...

    한국경제 | 2019.12.19 13:30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탄핵안, 역대 美대통령 세번째 하원 가결…대선정국 요동(종합)

    '우크라 스캔들' 권력남용·의회방해 두건 모두 과반 통과…여야 양분 트럼프 재선가도서 타격…'여대야소' 상원서는 부결 관측 우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18일(현지시간) 미 하원을 통과했다.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지난 9월24일 탄핵조사 개시를 공식 발표한지 85일만이다. 이로써 트럼프 대통령은 1...

    한국경제 | 2019.12.19 11:3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