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지성과 교체돼 데뷔한 모리슨, 덴하흐 입단…'11번째 클럽'

    ... 퀸스파크 레인저스로 임대된 뒤 멕시코리그 아틀라스로 재임대되는 아쉬움을 맛봤다. 모리슨은 2019년 2월 스웨덴리그 외스테르순드로 이적했지만 6경기밖에 치르지 못했고, 지난해 7월 셰필드에 입단하면서 프리미어리그에 복귀했지만 올해 1월 미들즈브러로 또다시 임대되는 유랑을 이어갔다. 모리슨에게 따라붙는 별명은 '그라운드의 악동'이었다. 모리슨은 맨유 시절 불성실한 훈련과 폭행 사건으로 퍼거슨 감독의 눈 밖에 났고, 웨스트햄 시절에는 SNS에 동성애 혐오 글을 올렸다가 ...

    한국경제 | 2020.09.22 09:25 | YONHAP

  • thumbnail
    강등팀 왓퍼드, 챔피언십 개막전서 미들즈브러에 1-0 승리

    6시즌 만에 잉글랜드 프로축구 챔피언십(2부리그)으로 복귀한 왓퍼드가 개막전에서 승리를 따내며 프리미어리그 승격을 향한 대장정의 첫걸음을 상쾌하게 내디뎠다. 왓퍼드는 12일(한국시간) 영국 왓퍼드의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미들즈브러와 2020-2021 챔피언십 1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11분 터진 크레이그 캐스카트의 결승 골을 끝까지 지켜 1-0으로 이겼다. 2014-2015시즌 챔피언십에서 2위를 차지해 프리미어리그 승격의 기쁨을 맛봤던 왓퍼드는 ...

    한국경제 | 2020.09.12 08:44 | YONHAP

  • thumbnail
    35세 네그레도, 승격팀 카디스 입단…5시즌 만에 라리가 복귀

    ... 네그레도는 발렌시아에서 뛴 2015-2016시즌 이후 다섯 시즌 만에 다시 프리메라리가 그라운드를 밟을 수 있게 됐다. 네그레도는 알메리아, 레알 마드리드, 세비야(이상 스페인),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 발렌시아(스페인), 미들즈브러(잉글랜드), 베식타시(터키)를 거쳐 2018-2019시즌부터 두 시즌은 아랍에미리트(UAE) 알 나스르에서 뛰었다. 스페인 국가대표로도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20경기에 출전해 10골을 넣었으며 2012년 유럽선수권대회 우승 ...

    한국경제 | 2020.07.24 09:31 | YONHAP

  • thumbnail
    이동국 "내가 잘하는 이유? 은퇴 생각을 하지 않아서!"

    ... 19경기에서 무득점에 그친 가운데 FA컵 4경기(1골)와 리그컵 2경기(1골)를 합쳐 25경기에서 2득점의 기록을 남기고 돌아왔다. 이동국은 "프리미어리그는 힘든 리그였다. 그리고 나도 최고의 컨디션은 아니었다"라며 "하지만 미들즈브러에서 뛰면서 전술, 훈련방식, 소통에 대해서 많은 것을 배웠다"고 돌아봤다. 프리미어리그와 작별한 이동국은 2008년 성남 일화로 복귀한 뒤 2009년 전북으로 이적하면서 '제2의 전성기'를 스스로 개척해냈다. 이동국은 "전북이 정말 ...

    한국경제 | 2020.05.28 14:27 | YONHAP

  • thumbnail
    덕분에 세리머니·보로 셔츠…이동국과 K리그, 세상을 위로하다

    ... 감사한다는 뜻이 담겨있다"며 '덕분에 세리머니'의 의미까지 전했다. 한때 잉글랜드 무대에 도전했던 이동국을 향한 관심도 컸다. 불혹을 훌쩍 넘긴 나이에 아직도 현역이며, 골까지 넣었다는 사실에 놀라워했다. 2007~2008년 미들즈브러에서의 이동국의 도전은 분명 '실패'로 끝났다. 공격포인트를 하나도 올리지 못했다. 그러나 10년이 훌쩍 지난 지금도 그를 기억하는 현지 팬들이 있었고, 소소한 추억을 나눴다. 한 팬은 이동국의 이름이 마킹된 미들즈브러 유니폼을 ...

    한국경제 | 2020.05.09 10:20 | YONHAP

  • thumbnail
    '개막축포' 이동국 "세계에 K리그 높은 수준 보여주고 싶었다"

    ... "경기 전 어떤 선수가 골 넣더라도 '덕분에 챌린지' 세리머니를 하자고 얘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는 '축구의 나라'인 영국 공영방송 BBC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생중계됐다. 홈페이지의 문자 중계 페이지에서는 한 미들즈브러 팬이 이동국의 이름이 마킹된 유니폼을 올려 주목받았다. 공격포인트를 하나도 올리지 못한 미들즈브러 시절은, 이동국에게 '흑역사'다. 그러나 이동국은 관련 질문이 나오자 "생존 신고를 하게 돼 너무나 다행이다"라며 여유롭게 웃어넘겼다. ...

    한국경제 | 2020.05.08 21:59 | YONHAP

  • thumbnail
    다시 만나는 사우샘프턴…손흥민, 4경기 연속골로 승리 이끌까

    ...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2020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2강 재경기에 나선다. 토트넘은 지난달 26일 사우샘프턴 원정으로 열린 32강전에서 1-1로 비겨 안방에서 다시 격돌한다. 2부리그 팀인 미들즈브러와의 64강전에서도 재경기 끝에 승리한 데 이어 FA컵 2개 라운드 연속 재경기다. 사우샘프턴과의 지난 경기에서 손흥민은 후반 13분 선제골을 터뜨렸으나 팀이 후반 42분 동점 골을 허용해 빛이 바랬다. 그러나 이 경기를 포함해 ...

    한국경제 | 2020.02.04 09:31 | YONHAP

  • thumbnail
    손흥민, 2경기 연속골로 시즌 12호골…팀은 또 1-1 무승부

    ... 결국 1-1 무승부에 그쳤다. 승부를 내지 못한 토트넘은 내달 사우샘프턴과 재경기를 치르게 됐다. FA컵에서는 32강전까지는 90분 안에 승부를 내지 못하면 연장전이나 승부차기 없이 경기를 끝내고, 재경기를 치른다. 64강전에서도 미들즈브러와 재경기를 치렀던 토트넘은 올 시즌 FA컵에서 두 차례 연속 재경기로 힘을 빼야 하는 신세가 됐다. 토트넘은 왼쪽의 손흥민과 중앙의 루카스 모라를 앞세워 초반부터 사우샘프턴의 골문을 노렸다. 전반 9분 손흥민이 델리 알리의 패스를 ...

    한국경제 | 2020.01.26 07:22 | YONHAP

  • thumbnail
    집중력이 빚어낸 시즌 첫 헤딩골…모리뉴 신뢰에 응답한 손흥민

    ... 번리를 상대로 시즌 10호 골을 터뜨린 이후 손흥민은 부침을 겪었다. 12월 23일 첼시와의 리그 경기에서 넘어진 상태에서 상대 선수의 가슴을 가격하는 반칙으로 퇴장을 당했고, 3경기 출전정지 징계까지 받았다. 징계를 마치고 5일 미들즈브러와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라운드부터 돌아왔으나 제 기량을 펼쳐 보이지 못하며 무득점도 길어졌다. 팀 성적도 시원찮았다. 하지만 퇴장 때도 손흥민을 감싸던 모리뉴 감독의 신뢰는 흔들림이 없었다.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한 ...

    한국경제 | 2020.01.23 07:33 | YONHAP

  • thumbnail
    징계 복귀 이후 주춤한 손흥민, 왓퍼드 원정서 골 침묵 깰까

    ... 아래쪽도 경계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번 왓퍼드전을 시작으로 노리치시티(23일), 사우샘프턴(26일) 등 순위가 더 낮은 팀과의 연전에서 승점을 벌어 반등을 타진해야 한다.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에서도 2부리그 하위권 팀인 미들즈브러와 1-1로 비겼다가 15일 재경기에서 2-1로 가까스로 승리해 4라운드(32강)에 합류할 정도로 최근 토트넘의 분위기는 전반적으로 좋지 못하다.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마치고 5일 미들즈브러와의 FA컵 3라운드부터 돌아온 손흥민도 ...

    한국경제 | 2020.01.16 09:5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