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3,7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스닥벤처펀드, 3大 호재 업고 날다

    ... 펀드는 자산의 98%를 코스닥 등 주식에 투자한다. 이어 현대인베스트벤처기업&IPO(수익률 44.9%), 미래에셋코스닥벤처기업(44.8%) 등이 뒤를 이었다. 이들도 87~90%를 주식에 투자한다. 코스닥벤처펀드는 자산의 50%를 ... 이유다. 이 밖에 KB코스닥벤처기업소득공제(38.0%), 브레인코스닥벤처(33.5%) 등이 30%대를 기록했다. 에셋원공모주코스닥벤처기업(20.2%)도 비교적 괜찮았다. 하지만 리츠시장 부진으로 에셋원코스닥벤처공모주리츠는 9.6%에 ...

    한국경제 | 2020.08.09 17:47 | 박의명

  • thumbnail
    땅 판 돈 35억 주식에 '몰빵'한 70대…세금폭탄發 '머니무브'

    ... 최근 처분했다. 매각 자금 가운데 3억원을 국내 주식에 투자했다. 기존 투자금과 합쳐 주식 자산이 약 5억원으로 늘었다. 고액자산가를 중심으로 탈(脫)부동산 움직임이 시작됐다고 PB들은 전했다. 주식을 유망 자산으로 보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삼성증권 신한금융투자 KB증권 대신증권 등 6개 증권사에서 고액자산가를 담당하는 PB 50명을 상대로 설문한 결과 응답자의 76%가 더 이상 부동산 투자를 권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고액자산가들도 약 80%가 주식을 선호하고 ...

    한국경제 | 2020.08.09 17:05 | 박재원/박의명

  • 가계자산 부동산 70%…文정부 들어 쏠림 가속

    ... 부동산이 3억379만원에 달한다. 금융자산으로 분류돼 있는 전·월세 보증금(2697만원)을 포함하면 자산 대부분이 부동산에 묶여 있는 셈이다. 부동산 쏠림 현상은 ‘고령사회’로 접어든 다른 국가와 비교해봐도 두드러진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가 한국보다 고령사회에 먼저 진입한 미국, 영국, 호주와 비교한 결과 한국의 부동산 자산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9 16:48 | 박재원

  • LG전자 2분기 '깜짝 실적'…생활가전 글로벌 매출 1위

    ... 규모의 적자를 냈지만 매출은 직전 분기보다 30% 이상 증가했다. 금융투자업계는 하반기까지 실적 개선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며 목표주가를 높였다. 하나금융투자는 8만3000원에서 10만원으로 목표주가를 가장 높게 설정했고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등 11개 증권사가 목표주가 상향 행렬에 동참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온라인 판매 비중이 늘어났고 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정수기 의류건조기 등 생활가전 수요도 ...

    한국경제 | 2020.08.09 15:47 | 한경제

  • thumbnail
    또 치솟은 비트코인…3년전 급등장과 뭐가 달라졌나

    ... 가장 큰 차이점은 시장이 성숙해졌다는 것이다. 2018년 가상화폐 버블이 꺼진 이후 투자자들은 더 이상 장밋빛 미래를 꿈꾸지 않게 됐다. 급등이 오면 반드시 급락이 온다는 점을 학습했다. 백서(사업계획서)만 요란하게 작성해도 쉽게 ...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할 수 있을까. 시세에 대한 전망은 엇갈린다. 피델리티의 가상화폐 서비스 자회사 피델리티디지털에셋은 지난달 29일 보고서에서 “비트코인의 가치 저장 수요가 확대될 전망”이라고 했다. 미국 자산운용사 ...

    한국경제 | 2020.08.09 15:38 | 김산하

  • BTS의 빅히트엔터 예비심사 통과…연내 상장 '청신호'

    ... 기획사로 꼽히는 SM엔터테인먼트(404억원)·JYP엔터테인먼트(435억원)·YG엔터테인먼트(20억원)의 영업이익을 모두 합한 수치보다 많았다. 빅히트가 국내 증시에 입성하면 이들의 시가총액을 단숨에 넘어설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현재 시총이 가장 큰 JYP엔터가 1조1500억원 수준이다. 대표 상장 주관사는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JP모간, 공동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8 01:40 | 전예진

  • thumbnail
    BTS 소속사 빅히트, 상장 예비심사 통과…연내 상장 가시화

    ... 5872억원이었다. 영업이익은 987억원으로, 기존 3대 기획사인 SM엔터테인먼트(404억원)·JYP엔터테인먼트(435억원)·YG엔터테인먼트(20억원)의 영업이익을 모두 합한 값(약 859억원)보다 많다. 특히 당기순이익은 724억원을 기록했다. 한편, 빅히트의 대표 상장 주관사는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 JP모건이 맡았고 미래에셋대우는 공동주관사로 선정됐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연예 | 2020.08.07 23:18 | 장지민

  • thumbnail
    BTS 소속사 빅히트, 코스피 상장예심 통과…연내 상장 가시화

    ...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은 5천872억원이었다. 영업이익은 987억원으로, 이른바 '3대 기획사'로 일컬어지는 SM엔터테인먼트(404억원)·JYP엔터테인먼트(435억원)·YG엔터테인먼트(20억원)의 영업이익을 모두 합한 수치(약 859억원)보다 많았다. 당기순이익은 724억원을 기록했다. 대표 상장 주관사는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 JP모건이 맡았다. 미래에셋대우는 공동주관사로 선정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7 17:41 | YONHAP

  • thumbnail
    네이버·카카오 전성시대에 사는 나그네쥐

    ... 사용되는 개념으로, 금리에 대한 주가의 민감도를 가리킨다. 이 팀장은 에쿼티 듀레이션으로 따져보면 다른 조건이 같을 때 금리 하락으로 네이버 주가는 포스코 주가보다 2.5배 올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역시 돈도썰에 출연한 정길원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네이버와 카카오가 금융사업에서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성장 가능성을 보여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네이버와 카카오가 기존 금융회사들과 같은 방식이 아니라 플랫폼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한다면 더 높은 밸류에이션을 뒷받침할 수 ...

    한국경제 | 2020.08.07 17:15 | 장경영

  • 미래에셋운용 '中 반도체·AI 투자 ETF' 홍콩 상장

    미래에셋자산운용은 7일 홍콩거래소에 중국 반도체와 로봇·인공지능(AI) 관련 기업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 2종을 상장시켰다고 발표했다. ‘글로벌X 차이나 반도체 ETF’와 ‘글로벌X 차이나 로봇&AI ETF’다. 각 ETF는 최대 25개 종목에 투자한다. 종목별 비중 한도는 7%다. 홍콩 달러와 미국 달러로 나눠 거래할 수 있다. 이정호 미래에셋자산운용 홍콩법인 사장은 “이번에 ...

    한국경제 | 2020.08.07 17:08 | 임근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