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81-190 / 5,4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주열 "전례없는 공급망 병목…언제쯤 해소될지 알기 어려워"

    ... 이후 숙박·음식 등 대면서비스의 소비 개선세가 확대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했다. 미래를 전망하기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고도 언급했다. 이 총재는 “미래를 내다보고 정책을 펴야 하는 중앙은행이 ...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박석길 JP모간 본부장, 이건혁 신한금융지주 미래전략연구소장, 지만수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차문중 삼성경제연구소장 등 거시경제전문가 7명이 참석해 의견을 나눴다. 한은에 ...

    한국경제 | 2021.11.11 17:32 | 강진규

  • thumbnail
    [칼럼] 신약 개발이라는 단어 앞에 K자를 붙이려면

    ... 8.9%에 불과하다. 정부는 제약산업을 육성하려고 계속 지원을 늘려왔다. 덕분에 최근에는 기업뿐만 아니라 대학과 연구소, 바이오벤처에서도 신약 후보물질 발굴에 관심이 높아져 2020년 기준으로 559개의 신약 후보물질을 대상으로 활발히 ... 허가를 신청하는 신약의 숫자도 증가했다. 하지만 아직 대부분의 국내 파이프라인이 개발 초기 단계에 머물러 있어 미래를 낙관하기 어렵다. 더군다나 언제까지 해외 제약사에 기술을 이전하는 방식으로는 국내 제약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담보하기 ...

    바이오인사이트 | 2021.11.11 10:20 | 박영태

  • thumbnail
    제조업 강국 독일기업들, 디지털전환 솔루션 미래먹거리로

    ... 핵심인 ‘디지털전환(Digital Transformation)’ 솔루션을 자체 역량강화는 물론 미래먹거리로 적극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스마텍 2021 컨퍼런스’에서 ... 솔루션을 소개했다. 지멘스는 디지털 기업으로 전환하는데 지난 약 10년간 약 13조원을 투자했으며 디지털전환 전략의 핵심은 디지털 트윈으로 잡고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변재학 지멘스 인더스트리 소프트웨어 부문장(공학박사)은 ...

    한국경제 | 2021.11.10 18:25 | 김낙훈

  • thumbnail
    [안현실 칼럼] 14억 중국이 인공지능으로 무장하는 날

    ... 네트워크를 확보하는 순간 상호의존성의 무기화 효과도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 토터스 인텔리전스에 따르면 중국은 정부의 AI 투자와 전략에서도 미국을 앞섰다. 서로 대치하는 상황에서 상대방으로부터 기술적 충격을 받으면 그 강도가 더 크게 다가올 것이다. 미국의 문제는 미국이 해결하겠지만, 걱정되는 것은 미·중 사이에서 한국의 미래다. 미·중 충돌로 한국은 시간을 벌었을까. 요소수 마그네슘 등 글로벌 공급망 병목 소동은 시작일 뿐이다. ‘중국 ...

    한국경제 | 2021.11.10 17:07 | 안현실

  • thumbnail
    대전차 유도무기 '현궁'·해상감시레이더 등 양산…고속 성장 본격화

    ... 성장의 길이 닦인 것이다. 국방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여러 사업이 추진 중인데 수년째 늘 앞세우는 분야는 ‘전략적 억제 능력 강화’를 위한 감시와 타격이다. 감시는 레이더 및 센서 기술이 적용되는 LIG넥스원과 한화시스템이 ... 당장 LIG넥스원이 개발해온 해군의 함대지, 함대함, 함대공 무기체계들이 KDDX와 KSS3에 적용되고, 국방과학연구소(ADD)와는 미래 KF-21에 적용될 공대지와 공대공 미사일도 개발하고 있다. 따라서 LIG넥스원의 전망은 2030년까지만이 ...

    한국경제 | 2021.11.10 15:39

  • thumbnail
    김지찬 LIG넥스원 사장 "우주항공·AI 등 방산과 민수 아우르는 통합솔루션 기업으로 도약"

    ... 30여 년간 방산 ‘한우물’을 파온 업계의 대표 ‘토종 방산맨’이다. 전략기획담당 이사, 사업개발본부장 등을 거쳐 2018년 3월부터 최고경영자(CEO)를 맡아 경영을 책임지고 있다. CEO를 ... 유도무기·감시정찰·통신장비 등 분야에서 쌓아온 핵심 기술력을 기반으로 위성 등 우주개발과 드론 등 미래 신사업 분야의 핵심 기술을 확보하겠다는 목표다. 그는 “신사업 추진을 위한 인재를 유치하고 육성하는 데도 ...

    한국경제 | 2021.11.10 15:36 | 황정환

  • thumbnail
    현대차 글로벌 도심항공사업…美 전략거점 '슈퍼널' 뜬다

    현대자동차그룹이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글로벌 UAM 시장을 선점해 그룹의 미래 먹거리로 삼겠다는 전략이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내 UAM 관련 사업을 담당할 독립 법인 이름을 슈퍼널(Supern... 도시를 연결하는 지역항공모빌리티(RAM) 기체를 공개하겠다는 목표다. 슈퍼널은 지난해부터 로스앤젤레스시 및 도심이동연구소와 손잡고 항공모빌리티 관련 연구를 하고 있다. 또 영국 웨스트미들랜드 코번트리 지역에 UAM 전용 공항을 건설하는 ...

    한국경제 | 2021.11.09 18:00 | 도병욱

  • thumbnail
    도덕적 AI를 넘어 신뢰받는 AI로

    ... 다양한 분야에서 우리 생활의 혁신을 이끌고 있다. 이처럼 급속하게 진화하고 있는 기술을 제한하는 것은 향후 나아갈 미래에 대한 불필요한 규제가 될 수 있다. ‘이루다’ 사건을 계기로 자칫 모든 AI 기술에 윤리적 ... 정비 관련 전문가 작업반을 마련해 주요 이슈별 연구를 추진, 지난 5월 ‘신뢰할 수 있는 인공지능 실현전략’을 내놨다. 학계와 업계 또한 국민의 의견을 수렴해 인증제도를 보다 강화하겠다는 복안이다. 개인정보보호 ...

    한국경제 | 2021.11.04 07:55 | 이관우

  • thumbnail
    현대차그룹, 'HMG 콘퍼런스'서 미래기술 소개

    ...대차그룹의 모빌리티·소프트웨어 개발자와 연구·개발(R&D) 리더들이 '2021 HMG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그룹의 미래 기술을 알린다. 현대차그룹은 알버트 비어만 연구개발본부 사장과 추교웅 전자 담당 전무, 자율주행 전문기업 모셔널의 최고전략책임자 장웅준 상무 등이 콘퍼런스 연사로 나선다고 2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오는 10~11일 내외부 개발자들과 생생한 연구개발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해 온라인 ...

    한국경제 | 2021.11.02 13:28 | 노정동

  • thumbnail
    "덴마크, 석유 의존하다 위기…녹색성장 힘쏟아야 일자리·富 창출"

    ... 실행을 주도했다. 11월 10~11일 ‘글로벌인재포럼 2021’에서 ‘지속가능한 미래와 공정성’을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서는 그를 이메일 인터뷰로 먼저 만났다. 그는 “불과 3대(代)를 ... 경제대국으로 성장한 한국에 깊은 인상을 갖고 있다”며 “한국의 역대 대통령들과도 환경과 관련한 전략적 협력을 유지해 왔다”고 했다. 영토가 작고 인구도 적지만, 개방과 혁신을 무기로 눈부신 성장을 이룬 ...

    한국경제 | 2021.10.31 18:18 | 임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