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7,7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북한 신포조선소 SLBM 시험선박 발사관 개보수 정황"[38노스]

    "정비 또는 더 큰 미사일 담으려 교체할 가능성" 수주째 잇따른 활동정황에 "목적은 아직 불분명" 북한 신포조선소에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용 선박을 개보수하는 정황이 포착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10일(현지시간) 촬영된 민간 위성사진을 보면 신포조선소에 있는 SLBM 시험용 바지선(바닥이 편평한 배)에서 미사일 발사관이 제거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38노스는 기존 발사관을 정비하거나 더 큰 SLBM을 ...

    한국경제 | 2021.04.11 11:30 | YONHAP

  • thumbnail
    "북한, 3천t급 잠수함 건조 끝냈다"…한미 정보당국 평가

    ... 비롯해 다양한 신호정보(시긴트) 등을 종합해 건조 작업이 완료된 것으로 평가했다"고 전했다. 군과 정보 당국은 로미오급(1천800t급) 잠수함을 개조해 건조한 3천t급 잠수함은 전폭 7m, 전장 80m 안팎으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3발을 탑재한 것으로 평가했다. 이 잠수함은 신포조선소에 있는 길이 190여m, 폭 36m의 대형 건물 안에서 건조됐다. 앞서 2019년 7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시찰한 장면이 공개되면서 건조 중인 사실이 드러났다. ...

    한국경제 | 2021.04.11 07:00 | YONHAP

  • thumbnail
    국산 FA-50, 말레이시아서 中 합작기와 경합…"무장수준이 승패"

    중·파키스탄 컨소시움 JF-17과 경쟁…"아스람급 미사일 장착해 도전해야" 말레이시아의 전투기 도입 사업에 도전장을 내민 국산 경공격기 FA-50이 중국과 파키스탄이 공동 생산한 기종과 치열한 경합을 벌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산업계에서는 항공기 수출시장에서 한국이 중국 합작 기종과 처음 맞붙은 이번 경합은 사거리 50㎞ 이상의 미사일 등 전투기에 탑재되는 무장 수준이 승패를 가릴 것으로 전망했다. 군의 한 소식통은 11일 "한국과 유럽, 중국 ...

    한국경제 | 2021.04.11 06:00 | YONHAP

  • thumbnail
    미, 핵합의 복원회담에 "건설적" 평가속 이란에 직접대화 압박(종합)

    ... 그러면서 이란이 먼저 핵합의를 준수하지 않고 2017년 이후의 모든 제재를 철회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면 회담은 "교착 상태"에 머물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핵 문제에 따른 이란 제재와 테러 지원, 대리전 지원, 탄도 미사일 개발 등과 관련한 이란 제재는 별개의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은 핵과 관련하지 않은 이유로도 제재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전 행정부는 핵합의에서 탈퇴하면서 이전에 철회했던 관련 제재를 모두 복원했을 뿐만 아니라 ...

    한국경제 | 2021.04.10 19:39 | YONHAP

  • thumbnail
    미, 핵합의 복원회담에 "건설적" 평가속 이란에 직접대화 압박

    ... 그러면서 이란이 먼저 핵합의를 준수하지 않고 2017년 이후의 모든 제재를 철회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면 회담은 "교착 상태"에 머물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핵 문제에 따른 이란 제재와 테러 지원, 대리전 지원, 탄도 미사일 개발 등과 관련한 이란 제재는 별개의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은 핵과 관련하지 않은 이유로도 제재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전 행정부는 핵합의에서 탈퇴하면서 이전에 철회했던 관련 제재를 모두 복원했을 뿐만 아니라 ...

    한국경제 | 2021.04.10 18:35 | YONHAP

  • thumbnail
    대만 국방부 "중국 군용기, 1주일 연속 방공식별구역 진입"

    ... 군용기는 젠(殲·J)-16과 J-10 전투기 각각 4대, 쿵징(空警·KJ)-500 조기경보기 1대, 윈(運·Y)-8 전자전기 1대, Y-8 대잠 초계기 1대 등이다. 대만 국방부는 군용기를 대응 출격시키고 퇴거를 요청했으며, 방공미사일망으로 추적감시했다. 중국군은 5일 10대, 7일 15대 등 일주일간 44대를 ADIZ에 진입시켰다고 대만 국방부는 전했다. 이러한 움직임은 최근 대만해협을 둘러싼 미중간 신경전이 이어지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중국 해군은 랴오닝(遼寧) ...

    한국경제 | 2021.04.10 10:46 | YONHAP

  • thumbnail
    바이든표 국방예산 '찔끔' 증액…"중국 위협대응이 최우선과제"

    ... 억지력 현대화와 함께 극초음속·인공지능·사이버안보 투자 등을 위한 연구·개발 의지를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해군 군사력과 관련해 "동맹을 안심시키고 잠재적 적국에 대한 미국의 결의를 보여주는 데 있어 결정적"이라면서 전략탄도미사일잠수함과 원격조정 및 자율시스템, 차세대 공격잠수함 프로그램 투자를 부각했다. 또 핵 억지력 현대화와 관련해 핵 태세 검토와 함께 핵 현대화 프로그램의 지원을 언급했고, 장거리 능력에 대해선 미국이 역점적으로 개발 중인 극초음속 ...

    한국경제 | 2021.04.10 04:46 | YONHAP

  • thumbnail
    CNN "한국, KF-21로 초음속전투기 엘리트그룹 합류…수출잠재력"

    ...아·스페인의 유럽 컨소시엄이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연합공군센터에 따르면 이들 국가 중 미국과 중국만이 자국산 5세대 전투기를 배치한 상태다. CNN은 KF-21에 공대공 및 공대지 미사일, 심지어 공중발사 순항미사일까지 장착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KF-21의 65%만이 한국산이지만, 항공기 생산에 오랜 역사를 갖고 있지 않은 한국엔 중요한 성과"라고 평가했다. 또 KF-21이 미국산 3세대 전투기 ...

    한국경제 | 2021.04.10 01:16 | YONHAP

  • thumbnail
    20년만에 완성된 KF-21…中日 국산 레이더에 `깜짝`

    ... F-18과 비슷하다. 최대추력은 4만4천lb(파운드), 최대 이륙중량 2만5천600㎏, 최대 탑재량 7천700㎏이며, 최대 속도는 마하 1.81(시속 2천200㎞), 항속거리는 2천900㎞다. 유럽제 미티어(METEOR) 공대공 미사일, 독일 딜사의 공대공 미사일(AIM-2000) 등을 탑재할 수 있다. 방사청은 무장 향상을 위한 공중발사순항미사일(ALCM) 개발도 추진 중이다. 전투기는 통상 성능과 제원에 따라 시기별로 1∼5세대 전투기로 구분되는데, 통상 4세대 전투기는 ...

    한국경제TV | 2021.04.09 18:02

  • thumbnail
    美 F-16보다 강하다…'보라매' 120대 한반도 영공 수호

    ... 16.9m, 높이 4.7m, 폭 11.2m다. 미국의 F-16보다는 조금 크고 F-18과 비슷하다. 최대 추력은 4만4000lb(파운드), 최대 이륙중량 2만5600㎏, 최대 탑재량은 7700㎏이다. 유럽제 미티어(METEOR) 공대공 미사일, 독일 딜사의 공대공 미사일(AIM-2000)을 비롯해 현재 개발 중인 장거리 공대지유도탄도 장착할 수 있다. 최대 속도는 마하 1.81(시속 2200㎞), 항속거리는 2900㎞에 달한다. ○스텔스 기능 차로 4.5세대로 분류 ...

    한국경제 | 2021.04.09 17:33 | 송영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