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9 / 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2017 프리미엄브랜드지수(KS-PBI)] 린나이코리아, 두 개의 화구 연결해 사용하는 전기레인지

    ... 더해졌다. 별매품인 케이싱을 결합하면 빌트인 시공을 하지 않고도 테이블 위에 올려 사용할 수 있다. 어린 자녀나 반려동물의 오조작으로 인해 실수로 작동되지 않도록 하는 잠금기능도 추가했다. 전원 버튼을 누른 뒤 10초 이내 화구를 미선택하면 자동으로 전원이 꺼지는 자동전원차단 기능도 고객에게 인기가 좋다. 화구 설정을 바꾸지 않고 장기간 사용하면 자동으로 불이 꺼지는 ‘불끄기 잊음 방지 기능’, 인덕션이 꺼진 뒤에도 안전한 온도가 되기 전까지 ...

    한국경제 | 2017.07.03 16:16 | 이우상

  • thumbnail
    [2016 美선택] 미국 대선, 뉴햄프셔州 북부 마을 3곳 합산 '트럼프' 승리

    미국 대통령 선거의 첫 테이프를 끊은 뉴햄프셔 주(州) 북부 산골 마을 3곳의 자정 투표에서는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승리를 거뒀다. AP통신과 CNN방송에 따르면 트럼프는 8일 오전 0시(한국시간 8일 오후 2시)를 기해 시작된 딕스빌 노치, 하츠 로케이션, 밀스필드 등 3곳에서 모두 32표를 얻어, 25표를 얻은 민주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을 7표 차로 눌렀다. 이 가운데 가장 먼저 투표와 개표가 끝난 딕스빌 노치에서는 클린턴이 전체...

    한국경제 | 2016.11.08 15:39 | 뉴스룸

  • thumbnail
    [2016 美선택] 현대·기아차, 미 대선 결과 촉각…누가 돼도 '난감'

    [ 안혜원 기자 ] 글로벌 통상 환경 변화에 큰 영향을 미칠 미국 대통령 선거 결과에 자동차 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각에서는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중 누가 당선되더라도 보호무역 강화는 피할 수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대미(對美) 통상환경이 현재보다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높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 대선 결과로 가장 큰 영향을 받게될 회사는 대미 수출 비중이 큰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꼽힌다. 8...

    한국경제 | 2016.11.08 15:19 | 안혜원

  • thumbnail
    [2016 美선택] 막오른 미국 대선…투개표는 어떻게?

    8일 0시(이하 미국 동부시간·한국시간 오후 2시) 미국 뉴햄프셔 주 북부의 딕스빌 노치에서 첫 투표용지가 투표함에 들어가는 것을 시작으로 미국의 운명을 가를 24시간의 막이 올랐다. 특히 8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오후 7시) 버몬트 주의 투표소 문이 일제히 열리면 앞으로 4년뿐 아니라 그 이후 미국이 어디로 향할지를 결정할 본격적인 발걸음이 시작된다. 메인부터 버지니아, 켄터키에 이르는 8개 주의 투표가 시작되는 오전 6시부터...

    한국경제 | 2016.11.08 14:36

  • thumbnail
    [2016 美선택] 드디어 결전의 날…'매직넘버' 270명의 주인은?

    제45대 미국 대통령을 뽑는 대선이 8일(현지시간) 0시를 기해 결전의 날을 맞는다. 한국 시각으로 오늘 오후 2시다. 공화당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의 지난해 3월 출마선언으로 시작된 대선 597일간의 열전이 뉴햄프셔 주 작은 마을 딕스빌노치 등 3곳에서의 동시 투표를 시작으로 대단원에 이른다. 당선자의 윤곽은 당일 밤(한국시각 9일 정오 전후) 드러날 전망이다. '첫 여성 대통령이냐, 억만장자 부동산재벌인 이단아냐'...

    한국경제 | 2016.11.08 06:57

  • thumbnail
    [2016 美선택 D-1] '힐러리냐 트럼프냐' 숨죽인 대륙

    미국 대선이 7일(현지시간) 마침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공화당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의 지난해 3월 대선 출마선언으로 시작된 597일간의 열전이 8일 오전 0시를 기해 뉴햄프셔 주의 작은 마을 딕스빌노치에서의 첫 투표를 시작으로 대단원에 이른다. 알래스카에 이르기까지 미 전역에서 24시간의 순차 투표를 거쳐 선거 결과는 당일 밤(한국시간 9일 오전) 윤곽을 드러낼 전망이다.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중 어...

    한국경제 | 2016.11.07 14:42

  • thumbnail
    [2016 美선택 D-2] 클린턴·트럼프, 격차 줄어…"조기투표 변수"

    미국 대통령 선거를 이틀 앞둔 6일(현지시간) 민주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에 대해 오차범위 안의 근소한 차이로 우위를 이어가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이날 공개한 추적 여론조사(1∼4일·1685명) 결과에 따르면 클린턴과 트럼프는 각각 48%, 43%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전날보다 격차가 1%포인트 벌어지긴 했으나 여전히 오차범위(±2.5%포인트)를 소폭 웃도는 수준...

    한국경제 | 2016.11.07 09:57

  • thumbnail
    [건강한 인생] 의술 못지않은 예술의 힘! 음악ㆍ미술로 노화 늦추세요

    ... 키우는 아마추어 음악애호가도 주위에 많다. 음악과 미술은 삶을 풍요롭게 만드는 예술의 양대 축이다. 나이를 잊게 하는 취미생활로 훌륭할 뿐만 아니라 정신과적 문제를 겪는 사람의 치료수단으로서도 유용하다. 두 예술 분야의 차이를 이해하면 취미선택과 예술감상에 도움이 될 것이다. ◆음악은 좌뇌,미술은 우뇌에 민감 인간의 지성과 감성,창조와 학습능력을 좌우하는 대뇌피질은 전두엽(이마쪽) 측두엽(양측면) 두정엽(정수리쪽) 후두엽(뒤통수쪽) 등 네 영역으로 나뉜다. 음악은 측두엽,미술은 ...

    한국경제 | 2009.01.20 00:00 | 정종호

  • 오바마가 투표날 농구하는 이유는…

    매케인이 승리하려면 오바마가 농구를 못하도록 막아야 한다? 이번 대선에서도 버락 오바마의 농구 징크스가 통할지 관심이다. 3일 미국 온라인 정치전문매체인 폴리티코에 따르면 오바마는 지난 1월 대권 도전 첫 공식 무대였던 아이오와주 당원대회를 앞두고 농구를 즐긴 뒤 선거에서 이겼다. 반대로 지지율이 높게 나와 승리를 예상했던 뉴햄프셔 예비선거에선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에게 패배했는데 당시에는 농구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 뒤로 오바마는 다른...

    한국경제 | 2008.11.05 00:00 | kk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