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2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수원과학대학교, 오늘 수시2차 실기·면접고사 개인별 일정 선택…주의사항은?

    ... 학과는 항공관광과로, 개인별 일자 및 시간 지정 기간은 오후 1시부터 5시까지로 선택 후 고사 일자 및 시간을 변경이 불가하니 주의해야 한다. 또한 일자 및 시간별 기준 인원에 따라 선택은 조기 마감될 수 있다. 선택 기간 중 미선택한 지원자는 본교에서 임의로 배정한다. 수시2차 면접 고사 일자는 21일과 22일 이틀에 걸쳐 진행된다. 선택은 수원과학대학교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수원과학대학교 홈페이지

    텐아시아 | 2015.11.18 13:16 | 김지혜

  • 내일 수능, "찍어도 정답 수능 대박!" 응원 플랜도 가지가지

    ★입실완료시간: 오전 8시 10분 -1교시 08:10까지(1교시 미선택 수험생 포함) -2~5교시 매 교시 시험시작 10분전 2016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12일 전국 85개 시험지구 1천212개 시험장에서 시행된다. 지난해 보다 9천434명이 줄어든 63만1천178명이 응시 원서를 냈다. 거리 곳곳에는 수학능력시험을 응원하는 플래카드로 수험생들을 응원하고 있다. ★필수물품 시험당일 수험표와 본인임을 입증할 수 있는 신분증을 반드시 ...

    한국경제TV | 2015.11.11 15:10

  • thumbnail
    [2015 하반기 분양 아파트]'김포 전문가'가 만든 검증된 아파트

    ... 2개의 침실에 가변형 벽체를 적용함으로써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침실 2·3 또는 통합 룸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101·104㎡ 타입에는 거실과 침실 사이에도 가변형 벽체를 적용해 각각 별도의 용도로 사용할 수 있고 벽체 미선택 시 광폭 거실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셋째, '김포 맘'들의 찬사를 받았던 드레스룸과 안방 서재를 한층 더 강화했다. 전 타입에 기본적으로 드레스룸이 제공되며 특히 104㎡ 타입에는 안방에 부부 별동 드레스룸(남녀 별도)이 ...

    한경Business | 2015.10.12 18:36

  • 北 "2, 3차 초강경조치 실시는 美선택에 달려"

    "핵실험은 정당한 자위적 조치" 재강조 북한은 12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우리가 2차, 3차의 초강경조치를 실시하겠는가 하는 것은 전적으로 미국의 차후 선택에 달려있다"고 밝혔다. 이 통신은 '미국의 적대시 정책과 전횡에 대처한 정정당당한 자위적 조치' 제목의 논평에서 "제3차 지하 핵시험은 최대한의 자제력을 발휘한 1차적인 대응조치로서 소형화, 경량화, 다종화된 우리 핵억제력의 우수한 성능을 물리적으로 과시한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연합뉴스 | 2013.02.13 00:00

  • [美선택 2012] 오바마 "롬니, 기백있는 선거운동"

    경합주 선거운동원들에게 직접 감사 전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선거일인 6일(현지시간) 초박빙의 승부를 펼친 공화당 밋 롬니 후보의 선거운동에 대해 "기백이 넘쳤다"고 평가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시카고의 민주당 선거운동본부를 방문해 선거운동원들과 지지자들에게 감사의 인사와 함께 승리에 대한 확신을 전달하면서 롬니 후보의 선거 운동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롬니 후보에게 `기백이 넘치는 선거운동(spirited campaign...

    연합뉴스 | 2012.11.07 00:00

  • [美선택 2012] 오바마, 하원 출마 절친 위해 전화유세

    "대통령 버락 오바마입니다. 6일 화요일, 제 친구 태미 덕워스를 위해 투표해주시길 당부하려고 전화했습니다. " 미국의 대통령 선거와 총선을 하루 앞둔 5일 밤 시카고 북서부 교외지역인 일리노이 주 8지구 유권자 가정에 걸려온 전화 내용이다. 일리노이 8지구는 이번 연방 하원의원 선거에서 극우성향의 유권자 단체 '티파티'의 지지를 받는 현역 조 월시(50· 공화) 의원과 '불굴의 여전사'로 불리는 태미 덕워스(44·민주) 전 국가보훈처 ...

    연합뉴스 | 2012.11.07 00:00

  • [美선택 2012] `샌디' 피해지역 투표소 대혼란

    선거인 명부 확인 안 되는 투표소 많아 일부 유권자 투표 못해 발 동동 오바마 전국 득표율에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듯 초강력 허리케인 `샌디'의 피해지역인 미국 뉴욕과 뉴저지주 일부 지역에서는 6일(현지시간) 대통령 선거 투표소가 정상적인 기능을 하지 못해 많은 유권자가 혼란을 겪었다. 뉴욕과 뉴저지주 선거 당국은 침수 피해가 복구되지 않은 지역의 투표소 240여 곳을 다른 곳으로 옮겼다. 유권자들은 영하권을 맴도는 추운 날씨에다 계...

    연합뉴스 | 2012.11.07 00:00

  • [美선택 2012] 오바마, 투표 당일 '망중한'

    시카고에서 농구 경기에 투표 참여 독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 대선과 총선, 지방선거가 일제히 실시된 6일(현지시간) 시카고 자택에서 아침을 맞았다.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전날 중서부 격전지 위스콘신, 오하이오, 아이오와 주에서 최종 유세를 펼친 뒤 시카고 남부 자택에서 휴식을 취했다. 지난 달 25일 조기투표를 마친 오바마 대통령은 투표일 오전에는 자택 인근 선거사무실에서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유권자 가정에 전화를 걸어...

    연합뉴스 | 2012.11.07 00:00

  • [美선택 2012] 투표소 장사진…"2시간 걸렸다"

    `경합' 버지니아州 투표현장 `흥분ㆍ긴장' 미국 대통령선거가 치러진 6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페어팩스카운티의 지방정부 청사 앞. 청사에 마련된 투표소에는 이른 아침부터 유권자들의 행렬이 건물 밖까지 길게 늘어섰고 투표 개시 시간(오전 6시)이 한참 지난 뒤에도 줄은 좀처럼 줄어들지 않았다. 한 유권자는 2시간 이상 줄을 선 뒤에야 겨우 투표를 마칠 수 있었다면서 불평을 늘어놓기도 했다. 선거요원은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대기시간이 평균...

    연합뉴스 | 2012.11.07 00:00

  • [美선택 2012] 표차 0.5% 이내면 자동 재검표

    일부 경합주 재검표 규정에 관심 미국 대통령 선거가 6일(현지시간) 시작된 가운데 접전지역의 재검표 규정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번 선거가 초박빙으로 전개됨에 따라 어느 한 쪽이 과반의 선거인단을 확보하기가 쉽지 않은 것으로 분석되기 때문이다. 개표 결과 두 후보 간 표차가 많지 않으면 재검표를 해야 하고 이는 규정상 시간이 오래 걸려 논란을 불러올 수 있다. 일부에서 지난 2000년 대선처럼 법정공방까지 가는 사태를 우려하는 것도 이...

    연합뉴스 | 2012.11.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