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2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선택 2012] 오바마의 '눈물'ㆍ롬니의 `마지막 유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대통령 선거 투표 전야의 마지막 연설에서 눈물을 흘렸다. 5일 밤(현지시간) 아이오와주 디모인 유세에서였다. 2008년 1월 민주당 대선 경선 당시 풀뿌리 운동을 시작했던 곳이다. 입김이 허옇게 보일 정도로 쌀쌀한 날씨 속에 최종 유세에 나선 그는 "바로 이곳에서 우리의 운동이 시작됐다"면서 "여러분의 한 표를 요청하고자 다시 이곳으로 돌아왔다"고 '새 출발'을 다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4년 전 한 여성 자원...

    연합뉴스 | 2012.11.07 00:00

  • [美선택 2012] 정ㆍ부통령 후보도 한 표

    6일(현지시간) 미국 대통령 선거일을 맞아 전날 밤까지 숨 가쁘게 유세 행군을 벌였던 대통령 및 부통령 후보도 자신의 거주지에서 소중한 한 표를 던졌다. 밋 롬니 미국 공화당 대통령 후보는 부인 앤 여사와 함께 이날 오전 9시 매사추세츠 벨몬트의 자택 근처 투표소에서 주권을 행사했다. 롬니 후보는 투표 이후 누구를 찍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여러분이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기분이 아주, 아주 좋다"고 덧붙였다. ...

    연합뉴스 | 2012.11.07 00:00

  • [美선택 2012] "우리가 이겼다" 선언

    6일(현지시간) 미국 전역에서 대통령 선거가 진행되는 와중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및 밋 롬니 공화당 대통령 후보 캠프는 저마다 이겼다며 심리전을 펼쳤다. 경합주(스윙스테이트) 유권자들을 더 투표소로 끌어내려는 의도도 확연했다. 오바마는 이날 시카고에 머물면서 아이오와, 오하이오, 콜로라도, 위스콘신, 플로리다, 네바다, 버지니아 등의 지방 TV 및 라디오 방송과 인터뷰했다. 오바마는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노스캐롤라이나에서의 2008년...

    연합뉴스 | 2012.11.07 00:00

  • [美선택 2012] 오바마 "연설문 두 개 준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대선 승리를 선언하는 연설문과 패배를 인정하는 연설문을 모두 준비했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폭스31 덴버'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어떤 것도 당연하게 여길 수 없어서 언제나 두 개의 연설문을 준비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자리에 상관없이 국민을 섬길 수 있다는 것은 특권"이라며 "나는 상원의원에 이어 현재 대통령으로 일하면서 매 순간 궁극적인 힘은 국민에 있다는 사실을 떠...

    연합뉴스 | 2012.11.07 00:00

  • [美선택 2012] 구글 창업자 "정쟁 벗어나 정치하길"

    브린, 구글+에 선출직 공무원에 보내는 글 게재 구글의 공동 창업자 세르게이 브린이 소셜네트워크에 정쟁 때문에 이번 대통령선거를 보면서 불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는 글을 게재해 화제가 되고 있다. 브린은 대통령선거 전날인 5일 오후 구글의 소셜네트워크 구글플러스(+)에 '새로 선출되는 공무원들에게' 보내는 형식으로 미국 선거제도와 정치 등에 대해 장문을 글을 실었다. 브린은 이 글에서 현행 선거인단제도의 승자독식 문제점과 인구가 적은 주에...

    연합뉴스 | 2012.11.07 00:00

  • [美선택 2012] 롬니, 소중한 한 표 행사

    미국 공화당의 대통령 선거 후보인 밋 롬니가 부인인 앤 롬니와 함께 선거일인 6일(현지시간) 오전 자신의 집 근처에 있는 매사추세츠 벨몬트의 투표장에서 소중한 한 표를 행사했다. 롬니 후보는 투표한 이후 누구를 찍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여러분이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초박빙의 승부가 예상되는 만큼 자신에게 투표했다고 암시한 것이다. 롬니 후보는 투표 이후 경합주인 오하이오와 인근의 펜실베이니아에서 유세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

    연합뉴스 | 2012.11.06 00:00

  • [美선택 2012] 오바마 시카고 당선연설 재현되나

    '역사적 명소' 아니면 '눈물의 파티장' 미국 최초의 흑인 대통령 버락 오바마가 재선 수락 연설을 한 역사적 명소가 될까, 눈물의 파티로 기억되는 장소가 될까. 미국 대통령 선거일을 맞아 시카고 맥코믹플레이스 컨벤션센터에 보안이 강화됐다. 오바마 대통령은 선거 당일인 6일(현지시간) 오후 7시 30분부터 맥코믹플레이스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어 가족, 친구, 지지자들과 함께 개표 결과를 지켜볼 계획이다.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맥코믹플레이스에...

    연합뉴스 | 2012.11.06 00:00

  • [美선택 2012] 투표 전야…초접전 승부, 경합주에 달려

    시골 마을 딕스빌 노치에서 시작…당선자 윤곽 밤늦게 나올 듯 오바마 우세 전망..경합주 공략에 막판까지 최선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미국 대통령 선거가 6일 0시(미국 동부시간. 한국시간 6일 오후 2시) 시작된다. 뉴햄프셔주 북부 시골마을 딕스빌 노치의 유권자 10명은 지난 1960년부터 이어진 관례에 따라 미국에서 제일 먼저 투표에 들어가며 뉴햄프셔주의 규정에 따라 투표결과를 곧바로 공개한다. 미국의 대부분 투표소는 이날 오...

    연합뉴스 | 2012.11.06 00:00

  • [美선택 2012] 뉴저지, 이메일 투표 '역풍'

    "해킹, 컴퓨터 바이러스에 취약" 지적 제기돼 초강력 허리케인 '샌디'로 큰 피해를 본 미국 뉴저지주가 주민들이 이메일을 통해 대선 부재자 투표를 할 수 있도록 허용하자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허리케인 피해로 투표소를 방문하기 어려운 주민들을 위한 조치이지만, 보안 문제와 비밀투표 원칙 훼손 및 법적 충돌 가능성에 대한 전문가들의 경고가 잇따르는 것이다. 일부 전문가들은 이메일 투표가 몇몇 주에서 군인이나 해외 거주자를 위한 부재자...

    연합뉴스 | 2012.11.06 00:00

  • thumbnail
    [건강한 인생] 의술 못지않은 예술의 힘! 음악ㆍ미술로 노화 늦추세요

    ... 키우는 아마추어 음악애호가도 주위에 많다. 음악과 미술은 삶을 풍요롭게 만드는 예술의 양대 축이다. 나이를 잊게 하는 취미생활로 훌륭할 뿐만 아니라 정신과적 문제를 겪는 사람의 치료수단으로서도 유용하다. 두 예술 분야의 차이를 이해하면 취미선택과 예술감상에 도움이 될 것이다. ◆음악은 좌뇌,미술은 우뇌에 민감 인간의 지성과 감성,창조와 학습능력을 좌우하는 대뇌피질은 전두엽(이마쪽) 측두엽(양측면) 두정엽(정수리쪽) 후두엽(뒤통수쪽) 등 네 영역으로 나뉜다. 음악은 측두엽,미술은 ...

    한국경제 | 2009.01.20 00:00 | 정종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