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6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美·中 무역전쟁 피로 누적…공급 부족發 글로벌 불황 온다"

    ... 유발되는 글로벌 불황’이다. 공급 측면에서의 불황은 1970년대 오일쇼크가 유일하다. 이번 공급 부족은 무역전쟁이 촉발시킨다. 인플레이션·유가 상승·성장 둔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은 미국 경제에 ... 내년에도 호황을 이어갈 것이란 다수의 전망과는 달리 불황을 예측했다. 이코노미스트는 “미·중 무역 전쟁으로 인한 피해가 누적되면서 미국 등의 증시가 흔들릴 것”이라며 내다봤다. 증시가 흔들리면서 미국 ...

    한국경제 | 2019.12.05 15:07 | 선한결/정연일

  • thumbnail
    추락하는 경제 살려라…홍콩 정부, 6천억원 경기부양책 발표

    세금 분할납부·전기료 감면·중소기업 현금 보조 등 포함 시위 장기화·무역전쟁 등으로 올해 '마이너스 성장' 우려 시위 사태 장기화와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직격탄을 맞은 홍콩 경제를 살리기 위해 홍콩 정부가 대규모 경기부양책을 ... 창출해 시위로 인한 GDP 손실분 2%를 상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7개월째 접어드는 시위 사태와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인해 홍콩 경제는 심각한 침체를 겪고 있다. 올해 3분기 홍콩 GDP는 작년 동기 대비 2.9% 감소했으며, ...

    한국경제 | 2019.12.05 12:31 | YONHAP

  • thumbnail
    中, 경기하강에 '긴장'…리커창 "고용안정 추가조치 필요"

    ... 위험이 커지고 고용 안정에 대한 압력도 높아졌다"고 지적했다. 회의에서는 고용 우선정책을 더욱 강력히 시헹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우선 신규 고용을 늘리기 위한 조치를 추가로 내놓기로 했다. 소기업과 초소형 기업의 창업 대출 신청 조건을 완화하고, 도시에서 고향으로 돌아와 사업을 시작하는 농민공들에게도 1회성 자금 지원을 하도록 했다. 중국은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경기하방 압력이 커진 가운데 고용 안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2.05 10:30 | YONHAP

  • thumbnail
    한중, 서울서 외교장관회담…"한중관계 완전한 정상화 공감"(종합3보)

    ... 자를 괴롭히는 것, 다른 국가 내정에 간섭하는 것을 반대한다"면서 일방주의·패권주의가 세계 안정과 평화의 최대 위협 요인이라고 말했다. 이는 무역 협상과 홍콩인권민주주의법안(홍콩인권법안) 제정 등을 둘러싸고 대립 중인 미국을 정면으로 겨냥한 발언이다. 패권 다툼 속에서 갈수록 공세적인 외교를 펴는 미중 경쟁구도를 반영한다는 평가다. 왕 부장은 그러면서 한중 양국이 서로 입장을 더 이해하고 지지하는 가운데 지역의 평화와 안정 유지를 위해 건설적 ...

    한국경제 | 2019.12.04 23:59 | YONHAP

  • thumbnail
    한중, 서울서 외교장관회담…"한중관계 완전한 정상화 공감"(종합2보)

    ... 전략적 이익을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우회적으로 표명한 것으로 읽힌다. 왕 부장은 언론에 공개된 모두발언에서도 무역 협상과 홍콩인권민주주의법안(홍콩인권법안) 제정 등을 둘러싸고 대립 중인 미국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왕 부장은 "중국은 ... 함께 다자주의 이념을 견지하고 공평·정의 원칙을 지키며 국제체제와 질서, 세계무역기구(WTO)를 초석으로 하는 다자무역 체제를 수호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패권 다툼 속에서 갈수록 공세적인 외교를 펴는 미중 경쟁구도를 보여준다는 평가다. ...

    한국경제 | 2019.12.04 22:25 | YONHAP

  • 한중, 서울서 외교장관회담…"한중관계 완전한 정상화 공감"(종합)

    ... 배치 시도 등 중국이 껄끄러워하는 여러 현안도 언급됐을 것으로 관측된다. 왕 부장은 언론에 공개된 모두발언에서도 무역 협상과 홍콩인권민주주의법안(홍콩인권법안) 제정 등을 둘러싸고 대립 중인 미국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왕 부장은 "중국은 ... 함께 다자주의 이념을 견지하고 공평·정의 원칙을 지키며 국제체제와 질서, 세계무역기구(WTO)를 초석으로 하는 다자무역 체제를 수호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패권 다툼 속에서 갈수록 공세적인 외교를 펴는 미중 경쟁구도를 보여준다는 평가다. ...

    한국경제 | 2019.12.04 20:31 | YONHAP

  • 美 '위구르法' 통과에…더 험악해진 美·中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무역뿐 아니라 인권과 체제 갈등으로 번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홍콩 인권법’ 서명에 이어 엿새 만에 미 하원이 ‘위구르법’까지 통과시키자 중국은 보복을 경고하고 나섰다. 미 하원은 3일(현지시간) ‘위구르법 2019’를 찬성 407표 대 반대 1표의 압도적 표차로 가결했다. 이 법안은 지난 9월 상원을 통과한 위구르법을 강화한 것으로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의 ...

    한국경제 | 2019.12.04 17:46 | 김현석/강동균

  • thumbnail
    中, 트럼프 '무역합의 연기' 시사에 "합의 데드라인 없어"

    ... "신장 위구르 관련 법안 통과, 양국 관계에 악영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년 11월 미국 대선 이후까지 미중무역전쟁이 계속될 수 있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데 대해 중국이 합의를 위한 데드라인을 정하지 않았다며 '강 대 ... 원한다거나 원하지 않는다거나 언제 합의가 될 것이라고 말한 것은 모두 미국이었다"고 덧붙였다. 화 대변인은 또 무역 갈등에 관한 중국의 입장은 뚜렷하다면서 "무역전쟁은 어느 한쪽에도 이익이 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중미 ...

    한국경제 | 2019.12.04 17:40 | YONHAP

  • thumbnail
    美·中 격돌, 무역 넘어 인권·기술·체제까지 전방위 확산

    미국과 중국이 전방위로 맞부딪치고 있다. 미국의 관세 부과로 시작된 무역 갈등이 인권과 체제 갈등으로 번지고 있다. 이로 인해 그렇지 않아도 위기에 몰려 있는 미·중의 ‘1단계 무역합의’가 실패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월가 등 글로벌 금융시장은 불안에 떨고 있다. 이달 들어 이틀간의 갈등만으로 다우존스지수가 2%가량 하락했는데 무역합의가 불발에 그치면 글로벌 증시가 단기 급락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미국 ...

    한국경제 | 2019.12.04 17:14 | 강동균/김현석

  • thumbnail
    한중, 서울서 외교장관회담…"한중관계 완전한 정상화 공감"

    ... 전략적 이익을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우회적으로 표명한 것으로 읽힌다. 왕 부장은 언론에 공개된 모두발언에서도 무역 협상과 홍콩인권민주주의법안(홍콩인권법안) 제정 등을 둘러싸고 대립 중인 미국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왕 부장은 "중국은 ... 이념을 견지하고 공평·정의 원칙을 지키며 국제체제와 질서, 세계무역기구(WTO)를 초석으로 하는 다자무역 체제를 수호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패권 다툼 속에서 갈수록 공세적인 외교를 펴는 미중 경쟁구도를 보여준다는 ...

    한국경제 | 2019.12.04 17:1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