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9061-59070 / 63,8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7월 수출실적 20% 늘었다 .. 21개월만에 두자릿수 증가

    ... 7월(1백44억5천6백만달러)과 비교할 경우 올 7월 수출은 8억달러나 적어 여전히 '뒷걸음질'을 면치 못한 셈이다. 더욱이 국 경제가 지난 2.4분기중 예상을 깨고 1.1%의 낮은 성장에 머무는 등 불확실한 국면을 헤매고 있는 데다 원화 ... 철강과 섬유가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정한영 금융연구원 거시경제팀장은 "향후 수출 동향의 관건은 국 경기"라며 "국의 증시불안이 소비심리 위축으로 이어질지 주시해야 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박수진 기자 p...

    한국경제 | 2002.08.01 00:00

  • 국 성장률 급락..정부 거시정책기조 당분간 유지

    국의 2.4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당초 전망치인 2.2%의 절반 수준인 1.1%로 집계됨에 따라 국의 금융불안과 실물경기 하락세가 우리경제에 영향을 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국의 하반기 경기가 현 상황에서 ... 상황도 배제할 수 없으며 이 경우 정책기조 수정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한은 전망은 다소 낙관적 한국은행은 국의 GDP 성장률이 예상보다 낮게 나왔지만 증시에서 다우지수와 S&P지수는 상승하고 나스닥지수만 하락하는 등 ...

    연합뉴스 | 2002.08.01 00:00

  • 유럽증시, 美증시 약세로 하락세

    유럽증시가 장 마감무렵 뉴욕증시의 내림세로인해 하락세로 장을 끝냈다. 30일 유럽 전체를 대상으로 하는 FTSE 유로톱100 지수는 기술주와 통신 및 금융관련주들의 약세로 전날보다 1.2%가 낮은 2,112에 머물렀다. 런던증시의 FTSE 100 지수도 0.52%가 떨어진 4,180.9로 장을 마감했으며 파리증시의 CAC 40 지수는 0.47%가 하락한 3,379.85, 프랑크푸르트증시의 DAX 30 지수는 0.23%가 빠진 3,850.91로 ...

    연합뉴스 | 2002.07.31 00:00

  • 美 2분기 GDP성장률 1.1%..'더블딥' 우려

    국의 2분기 GDP(국내총생산)성장률이 예상에 훨씬 못 친 1.1%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국 경기가 반짝 호전 후 다시 침체에 빠지는 '더블딥'을 보일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상무부는 31일 2분기 ... 그쳤으며 판매는 0.1% 감소했다. 기업 투자도 전분기보다 감소폭이 줄어들었으나 여전히 부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 경기의 둔화는 증시는 물론 세계경제와 한국 증시에도 악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정대인 기자 big...

    한국경제 | 2002.07.31 00:00

  • [8월 증시전망] 약세장 속 반등 모색

    ... 소비심리 위축과 경기회복의 지연, 이라크 공습 가능성 등 대외여건은 여전히 불투명하다. 증시 전문가들은 따라서 국내 증시가 낙폭과대에 따른 제한적 반등을 기대할 수있는 정도이며 대외 여건에 따라 추가 하락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 실적 전망을 애널리스트들이 하향 조정하고 있고 7월 소비자 신뢰지수(97.1)도 예상치(102)를 크게 밑도는 등 증시의 상승 모멘텀을 찾기 힘든 실정이다. 뮤추얼펀드의 자금유출도 세계 증시를 압박하고 있다. 국내적으로 지난 ...

    연합뉴스 | 2002.07.31 00:00

  • 美 7월 소비자신뢰지수 큰 폭 하락

    국의 7월중 소비자신뢰지수가 큰 폭으로 하락, 2개월 연속 떨어지면서 지난 2월 이후 5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민간 조사기관인 컨퍼런스보드는 지난 6월 106.3을 나타낸 소비자신뢰지수가 7월에 97.1로 떨어졌다고 30일 ...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했으나 실제 발표된 수치는 이를 훨씬 밑도는 것이다. 소비자신뢰지수가 크게 떨어진 것은 증시 침체와 노동시장의 불안, 특히 기업회계부정 스캔들의 충격 등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컨퍼런스보드의 소비자신뢰지수는 ...

    연합뉴스 | 2002.07.31 00:00

  • 美 7월 소비자신뢰지수 급락 .. 97.1...5개월내 최저치

    국 민간경제조사기관인 컨퍼런스보드는 7월 소비자신뢰지수가 97.1을 기록했다고 30일 발표했다. 이는 최근 5개월래 최저 수준일 뿐아니라 월가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101.5에도 치지 못하는 수치다. 지난달의 소비자신뢰지수는 ... 소비자리서치센터의 린 프랑코 이사는 "소비자신뢰지수의 하락은 소비심리의 악화를 반영한다"며 "계속된 기업발 스캔들과 이에 따른 증시의 급락이 소비자들의 신뢰도를 떨어뜨렸다"고 말했다. 또 소비자들의 현재 체감경기를 표현하는 7월 현황지수는 99.2로 ...

    한국경제 | 2002.07.31 00:00

  • 美 대형연기금 폭락장서 '버팀목'

    연금펀드 등 국 기관투자가들이 최근의 폭락장세에서 주식을 적극 매수,증시를 떠받치는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30일 분석, 보도했다. 국 최대 연기금인 캘퍼스(캘리포니아 공무원연금)를 비롯 캔자스 및 몬태나주 등의 주요 연금펀드 등이 뉴욕증시가 폭락하던 지난달과 이달초 주식을 순매수했다는 것이다. 통신에 따르면 총 1천4백90억달러의 자금을 보유하고 있는 캘퍼스의 경우 이 기간 중 10억달러 상당의 채권을 매도하는 대신 같은 ...

    한국경제 | 2002.07.31 00:00

  • 美 파산대기업 경영진, 급여.주식매도로 33억 달러 챙겨 .. FT

    최근 파산한 국 대기업들의 최고경영진과 이사진들이 회사의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급여와 자사주 매도로 거액을 챙긴 것으로조사됐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30일 보도했다. FT가 지난 18개월간 파산한 25개 국 대기업의 ... 16명, 2천500만달러 이상과 1천만달러 이상도 각각 31명과 52명에 달한 것으로조사됐다. 이들 가운데는 국역사상 최고 파산액수를 기록한 월드컴을 비롯해 엔론과 글로벌 크로싱 등 최근 국경제와 증시는 물론 전세계 경제전반에도 ...

    연합뉴스 | 2002.07.31 00:00

  • 美 파산대기업 임원들 주식매각 등으로 4조원 챙겨

    엔론, 글로벌 크로싱, 월드컴 등 국 기업사상 최대규모의 파산을 기록한 기업들의 최고경영자들과 임원들이 증시호황을 틈탄 보유주식 매각과 임금 등으로 파산전까지 3년간 모두 33억달러(약 4조원)를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고 파이낸셜 타임스가 31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지난해 1월 이후 파산한 국내 25개 대기업을 대상으로 한 자체조사결과 모두 208명의 최고경영자와 임원들 가운데 52명이 1천만달러 이상, 31명은 2천500만달러 이상, 16명은 ...

    연합뉴스 | 2002.07.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