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9981-59990 / 64,6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달러속락 .. 115엔대 추락

    국 달러가치가 17일 지난해 2월 이후 5개월 만에 처음으로 달러당 1백15엔선으로 떨어졌다. 유로화에 대해서도 2년6개월 만의 최저치인 유로당 1.01달러로 밀렸다. 달러는 이날 도쿄외환시장에서 뉴욕증시 급락의 영향으로 장중 한때 전날보다 0.35엔 낮은 달러당 1백15.70엔까지 내려갔다. 일본정부의 시장개입 루머가 돌면서 1백16엔선으로 올라서기도 했으나 다시 하락했다. 앨런 그린스펀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의 '경제 회복'발언도 ...

    한국경제 | 2002.07.17 00:00

  • 美 주가하락 여파 유럽.아시아 증시 하락

    유럽 증시는 16일 개장 초반 잠시 혼조세를 유지했으나 곧 국 기업 금융 스캔들과 뉴욕 증시의 추가 하락에 대한 우려감으로 하락세를보였다. 런던 증시의 파이낸셜 타임스 주가 지수는 오전 장 현재 전장에 비해 104.5포인트(2.63%) ... 229.6포인트(5.4%) 떨어진 3,994.5 포인트를 기록, 지난 1996년 12월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도 현재 58.96포인트(1.5%)가 떨어진 3,853.95를기록하고 있고 파리 증시의 CAC-40 ...

    연합뉴스 | 2002.07.16 00:00

  • 그린스펀 효과? .. 의회증언 놓고 美증시 '요동'

    ... 확산으로 올랐다"는 얘기로는 이날의 '롤러코스트 장세'를 설명하기에 역부족이다. 결국 등장하는 사람이 앨런 그린스펀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 그가 16일로 예정된 의회증언에서 어떤 발언을 할 것인지에 대한 예측이 왔다갔다 하면서 증시가 춤을 췄다는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오전 급락은 '그린스펀이 경제에 대해 부정적으로 말할 것'이란 소문 때문이었다는 점에 동의한다. 하지만 후장 급반등에 대해서는 시각이 엇갈린다. 그린스펀 의장이 "경제가 좋아질 것"이라고 말할 ...

    한국경제 | 2002.07.16 00:00

  • 증시의 '기록제조기' 하이닉스

    요즘 우리 주식시장은 '하이닉스반도체 증시'라고해야할 정도로 투자자들이 하이닉스 주가 흐름을 쫓아 일희일비하고 있다. 데이트레이더나 일반 투자자는 물론 기관과 외국인투자자까지 '만인의 주식'(유통주식수 16억주)인 하이닉스에 ... 역대 2위인 11억7천409만주로 전체 거래량(17억3천387만주)의 68%에 달했다. 이같은 전체거래량 규모는 국 뉴욕 증시 수준이다. 증시의 지난 주말 거래량은 뉴욕증시가 18억6천만주, 나스닥시장은 16억8천만주였다. ...

    연합뉴스 | 2002.07.16 00:00

  • 올해 GDP성장률 3.8% 전망..美채권시장협회

    올해 국 경제는 일부 위협요소가 상존하고 있지만 경기불황에 진입하지 않고 꾸준히 회복, 3.8%에 달하는 GDP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라고 채권시장협회(BMA)가 15일 전망했다. 채권시장협회는 산하 경제자문위원회의 자체 서베이 ... 내년까지 늦출 수 있는 운신의 폭을 넓혀주는 효과가 있어 경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국 경제의 성장을 가로막는 일부 위험요소 중 연이은 기업 회계부정 스캔들로 고전을 면치못하고 있는 증시는 가장 큰 ...

    연합뉴스 | 2002.07.16 00:00

  • 유로환율 상승, EU 非유로국 가입 '유혹'

    ... 유로화는 지난 99년 1월 유로당 1.17달러 수준에서 출범했으나 얼마 후 가치가 떨어져 그간 내내 1달러선을 돌파하지 못했다. 그러나 달러 약세가 지속되면서 마침내 1달러선을 돌파하는데 성공했다. 전문가들은 달러약세 지속과 증시의 오랜 침체가 유로화 가치 상승을 부추겼다면서 향후 몇달간 유로화 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유로화 강세는 특히 영국의 유로화 채택에 더 많은 압력을 넣을 것으로 분석됐다. 파운드화에 대한 강한 자부심으로 인해 특히 ...

    연합뉴스 | 2002.07.16 00:00

  • [달러 약세 어디까지..] "연말까지 10%이상 추가하락"

    ... 전문가들은 "지난 5년간 지속돼온 '강한 달러'기조가 꺾였다"며 달러약세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국경제의 회복세가 유럽연합(EU)과 일본보다 강하기 때문에 달러약세가 장기간 지속되지는 않을 것이란 관측도 있다. ... 지금까지 달러는 유로와 엔화에 대해 각각 13% 및 12% 떨어졌다. 도이체방크의 마이클 로젠버그 수석외환분석가는 "국의 증시불안으로 금융자산에 대한 믿음이 사라지고 있다"며 연말 달러가치를 유로당 1.05달러로 잡았다. 골드만삭스증권의 ...

    한국경제 | 2002.07.16 00:00

  • "환율변화에 순응하는 외국인 매매전략" .. 현대증권

    현대증권은 16일 외국인이 환율변화에 순응하는방향으로 매매전략을 수정했다며 지수 800선이 기술적 반등의 한계점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현대증권은 증시 반등으로 지수 820∼830선까지 일시적인 추가반등을 기대해볼 수 있지만 최근 외국인 매매전략은 국내증시가 제한적인 반등에 그칠 가능성을높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외국인은 선물시장에서 단기매매에 나선 가운데 현물시장에서는 원화강세에 따른 수출관련기업의 펀더멘털 약화에 대비하는 전략을 펴고 ...

    연합뉴스 | 2002.07.16 00:00

  • "원-달러 환율, 내년 6월 1천75원까지 하락"

    한국경제가 효과적인 구조조정 등으로 견고한 성장세를 지속하는 반면 달러화는 지속적인 약세로 원-달러 환율의 하락세가 1년정도 계속돼 내년 6월이면 1천75원까지 떨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투자은행인 JP 모건은 '한국시장 ... 2003년 6월쯤 달러당 1천75원까지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고 한국은행 홍콩사무소가 16일 밝혔다. 보고서는 한국 증시국경제의 뚜렷한 회복세 등 외부 호재 부족으로 단기적으로 큰 폭 상승을 기대하기 어려우나, 주요 기업의 수익성이 ...

    연합뉴스 | 2002.07.16 00:00

  • CSFB도 3단계 주식평가시스템 채택

    ... 장수익률 하회(Underperform)' 등 3단계로 기존의 4단계로부터 한 단계가 줄었다고 말했다. 이는 월가의 증시전망이 너무 낙관적이라는 비판에 대두되면서 메릴린치와 리먼브러더스 등 대형 증권사들이 잇따라 주식평가시스템을 간소화한데 따른 조치라고 명했다. 그러나 업계관계자들은 뉴욕주검찰을 비롯한 여러 주의 검찰과 증권거래위원회(SEC)가 12개가 넘는 증권사를 상대로 연구보고서 작성시의 이익 갈등을 조사한데 른 것이라고 풀이했다. CSFB의 ...

    연합뉴스 | 2002.07.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