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3991-64000 / 65,5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다우쇼크' 아시아 증시 강타] '뉴욕발 쇼크 이후...'

    ... 아시아와 유럽주가는 당분간 숨고르기에 들어갈 공산이 크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에대한 반론도 만만치 않다. 이들은 우선 아시아와 유럽증시미증시의 영향을 받긴 하지만 실물경기가 회복세를 타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장기적인 관점에서 주가의 대폭락은 거의 불가능하다고 분석하고 있다. 메릴린치 관계자는 "국의 주가급락이 세계증시의 동반하락으로 이어질 가능성보다는 오히려 일본 한국 등 다른 선진국및 신흥시장의 투자매력을 끌어올릴 공산이 더 ...

    한국경제 | 1999.10.19 00:00

  • [국제면톱] 국 주가 9000선 '바닥' 후 재상승

    ... 높은 성장을 지속할 것이란 관측이 일반적이다. 연간성장률도 3%를 크게 웃돌 가능성이 높다. 금리인상 여파로 국 경제가 침체되는 상황이 온다 하더라도 정부가 취할 수있는 정책선택의 폭이 넓다는 것도 장기적인 증시 낙관론의 ... 높아졌고 JP모건도 1백93%나 증가했다. 게다가 일본 유럽 아시아 등 세계경제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아직 국을 대체할 만한 투자대상이 없다는 것도 장기적으로 미증시를 낙관하는 요인으로 꼽힌다. 증시를 이탈하는 국제자금이 ...

    한국경제 | 1999.10.19 00:00

  • ['다우쇼크' 아시아 증시 강타] '국주가 어떻게 될까'

    "오늘 뉴욕증시를 주목하라" 19일의 증시는 두 가지 점에서 세계 투자자들의 비상한 관심을 끌어 모으고 있다. 증시에 큰 영향을 줄 두가지 사안이 우연히도 바로 이날 예정돼 있기 때문 이다. 55일 징크스 날짜에 증시파괴력이 ... 겹쳐 있다. 이날 예정돼 있는 2가지 행사는 국 노동부가 내놓을 9월 소비자물가동향 발표와 앨런 그린스펀 연준리(FRB) 의장의 금융시장상황에 대한 연설이다. 이중 소비자물가동향이 특히 중요하다. 현재 예상 상승률은 ...

    한국경제 | 1999.10.18 00:00

  • [분석과 전망] (세계증시) 금리불안 일/유럽증시 동반하락

    ... 무너졌다. 증시전문가들은 이번주에도 세계증시가 약세를 면치 못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주 후반 앨런 그린스펀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장의 "증시과열" 발언으로 촉발된 증시의 급락세가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 금융시장의 불안 영향으로 지난주 줄곧 내림세를 탔다. 영국 런던증시의 FTSE100지수는 4.7%,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의 닥스(DAX) 지수는 4.34%나 떨어졌다. 홍콩 항셍지수와 싱가포르 스트레이츠 타임스지수도 각각 6.2%와 ...

    한국경제 | 1999.10.18 00:00

  • [국 '트리플약세'] '의도된 처방' .. '어떻게 봐야 하나'

    금융시장이 주가 하락, 달러 약세, 국채값 하락 등 이른바 "트리플 약세"를 나타낸다 하더라도 경제는 "붕괴"되는 것이 아니라 "연착륙"할 것이란 분석이 일반적이다. 월가에서도 "주가폭락->자금이탈->경기급랭"이라는 ... 계산이 나온다. 연착륙이 가능하다는 얘기다. 기업실적도 양호한 편이어서 주가폭락 가능성은 적다. 달러 가치 = 주가가 하락하면 달러 약세는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증시에 투자했던 국제자금이 대거 해외로 ...

    한국경제 | 1999.10.18 00:00

  • [국 '트리플약세'] 계산된 발언 .. '그린스펀 경고 의'

    ... 현상을 경고했다. 이에 시장은 즉각 반응, 다음날(15일) 다우지수가 한때 10,000선 밑으로 곤두박질쳤다. 사실 증시과열을 지적하는 그린스펀의 발언과 이에따른 주가 하락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린스펀은 올들어서만 7회에 걸쳐 인플레 우려와 금리인상을 언급해 왔고 그때마다 증시는 0.1~2%대의 하락으로 응답했다. 그러나 증시는 일시적으로 하락한 후 다시 상승곡선을 그렸다. 지난 96년말 그린스펀이 증시를 처음으로 "비정상적 과열...

    한국경제 | 1999.10.18 00:00

  • [1면톱] 국 금융시장 '트리플약세'..다우 한때 1만P 붕괴

    국 금융시장에서 주식.달러.국채값이 떨어지는 이른바 트리플 약세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다우존스공업평균 주가지수는 지난 15일 장중 한때 강력한 심리적 지지선 으로 여겨져온 10,000포인트 아래로 떨어졌다. 종가는 전날보다 ...트대라는 의미를 깔고 있다. 그동안 그린스펀의 발언을 토대로 볼 때 버블이 낀 주가는 이 정도로 조정 돼야 국경제의 안정을 위해 도움이 된다는 인식이다. 증시역사상 주가가 폭락한 시점도 대부분 10월이다. 당연히 ...

    한국경제 | 1999.10.18 00:00

  • [사설] (16일자) 뉴욕증시 1만포인트 무너지나

    앨런 그린스펀 국 FRB(연방준비제도이사회)의장이 14일(현지시간) 또다시 뉴욕 증시의 폭락 가능성을 경고하고 나선 것은 매우 주목할 만한 일이다. "증시가 공황 상태(패닉)에 빠져들 수 있으므로 각 금융기관들은 준비금 ... 요지였다고 한다. 물론 주가폭락을 경고한 그의 발언이 이날 처음 나온 것은 아니다. 또 이같은 발언을 한 장소가 국 통화감사청(OCC)이 주관한 금융감독 회의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언제든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라"는 의례적 언급이었다고 ...

    한국경제 | 1999.10.15 00:00

  • [국제면톱] 국 주가 급락 .. 금융시장 불안

    ... "시장참여자들은 지금 주가수익률의 지나친 상승이 일시적인 현상으로 보고 신용경색 위험을 과소평가하고 있다"고 일침을 놓았다. 이 말은 그린스펀의장이 증시 상황을 여전히 과열로 보고 있음을 의미한다. 이같은 그린스펀 발언으로 이날 국채값이 급락하고 달러가치도 하락세로 반전되는 등 파장이 컸다. 30년물 국채가격은 전날보다 7달러가량(액면가 1천달러기준) 떨어지면서 금리(수익률)가 전날의 연 6.27%에서 6.32%로 올라갔다. 이 금리는 2년만의 ...

    한국경제 | 1999.10.15 00:00

  • [창간 35주년] 한경-FT-WSJ 편집국장 '인터넷 대담'

    한국경제신문과 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는 한--유럽을 대표하는 자타공인의 최고 경제지다. 이들 신문의 편집국장이 한경 창간 35돌을 맞아 대담을 가졌다. 대담은 21세기 매체로 떠오른 ... 위기탈출에 성공하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그렇지 못하다. 나라마다 사정이 다른 것 같다. 류 국장 =그동안 국 경제를 이끌어온 ''신경제''가 계속 갈지도 의문 이다. 최근 증시는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달러가치도 ...

    한국경제 | 1999.10.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