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6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與 "尹, 검찰개혁 반대 '국힘 경선 승차료'"…국힘은 '발끈'

    ... "입당으로 자신의 약점이 보완될 것이라는 기대에서 깨는 것이 그리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본격적인 검증대에 올라섰다"면서 "주 120시간 노동발언도 대구 민란 발언도 이한열 열사를 바라보며 부마항쟁을 말하는 일천한 역사의식뿐만 아니라, 본인과 가족 문제에 대해서도 제대로 소명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전날(30일)에도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 "검찰의 ...

    조세일보 | 2021.07.31 12:58

  • thumbnail
    정의 "尹, 이젠 공당의 주자…의혹에 분명히 답해야"

    정의당은 3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격적인 국민의힘 입당과 관련, "보다 책임있는 공적 자세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그동안 정치 행보를 하며 '120시간 노동', '민란' 등 퇴행적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고 본인과 가족을 둘러싼 여러 의혹에 휩싸여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 공당의 대선주자인 만큼 시민들의 물음에 투명하고 분명히 입장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30 16:59 | YONHAP

  • thumbnail
    이재명 "120시간 노동? 윤석열, 현실 모른다"

    ... 자신의 '기본소득' 구상에 대한 윤 전 총장 비판을 반박했다. 그는 "재정 지출을 통해서 2차 분배도 하고, 필요한 국가 시설도 만들고 그런 것이다"며 "이분 사고는 야경국가에 머물러 있는 것을 보고 이거는 아니다 싶었는데 대구 민란 이야기까지 하셔서 조금 더 공부하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비꼬았다.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 지사는 "국민의힘 입당은 공지된 것과 다르게 전격적으로 이뤄진 것 같다. 잘하신 것 같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1.07.30 16:34 | YONHAP

  • thumbnail
    민주 "상황따라 말바꾸기…尹체이탈 화법 중단해야"(종합)

    ...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한 공세를 이어갔다. 장경태 의원은 정책조정회의에서 "윤석열 씨의 헛발질이 계속된다"며 "박근혜식 유체이탈을 '윤체이탈'로 승화한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주 120시간 노동에 대구민란 등 민심에 동떨어진 망언을 일삼다 못해 선택적 망각에 걸린 듯하다"며 "상황 따라 말을 바꾸는 것이 바로 박근혜식 유체이탈"이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또 윤 전 총장이 '드루킹 사건' 특검 연장 요구와 관련, "그럴수록 검찰총장 ...

    한국경제 | 2021.07.29 18:30 | YONHAP

  • thumbnail
    "윤석열 27.5%·이재명 25.5%…尹 하락세 둔화"(종합)

    ... 직전 조사에서 4위였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6위로 밀렸다. 직전 조사에서 4개월 만에 처음으로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진 윤 전 총장은 하락세가 다소 둔화했다. 리얼미터 측은 "주 120시간 근무, 대구 방문에서의 민란 발언 등 잇단 설화가 있었지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의 '치맥 회동'으로 향후 행보와 관련한 불확실성을 제거하며 하락세에 제동을 걸었다"고 분석했다 양자 가상대결에선 윤 전 총장이 이 지사, 이 전 대표 누구와 붙더라도 우세한 ...

    한국경제 | 2021.07.29 15:12 | YONHAP

  • thumbnail
    민주 "상황따라 말바꾸기…尹체이탈 화법 중단해야"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한 공세를 이어갔다. 장경태 의원은 정책조정회의에서 "윤석열 씨의 헛발질이 계속된다"며 "박근혜식 유체이탈을 '윤체이탈'로 승화한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이) 주 120시간 노동에 대구민란 등 민심에 동떨어진 망언을 일삼다 못해 선택적 망각에 걸린 듯하다"며 "남의 과오를 확대해석하고 자신의 과오는 상황 따라 말을 바꾸는 것이 바로 박근혜식 유체이탈"이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또 윤 전 총장을 포함한 야권이 김경수 ...

    한국경제 | 2021.07.29 11:43 | YONHAP

  • thumbnail
    "윤석열 27.5%·이재명 25.5%…尹 하락세 둔화"

    ... 직전 조사에서 4위였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6위로 밀렸다. 직전 조사에서 4개월 만에 처음으로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진 윤 전 총장은 하락세가 다소 둔화했다. 리얼미터 측은 "주 120시간 근무, 대구 방문에서의 민란 발언 등 잇단 설화가 있었지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의 '치맥 회동'으로 향후 행보와 관련한 불확실성을 제거하며 하락세에 제동을 걸었다"고 분석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서울(+3.2%포인트)과 광주·전라(+2.6%포인트) 등에서 ...

    한국경제 | 2021.07.29 09:26 | YONHAP

  • thumbnail
    윤석열, 이준석에 "여의도 정치가 따로 있냐"

    ... 생각한다"며 "정말 순수하게 헌법에 정해진 대로 국민을 통합하는 방향으로 결단이 내려졌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20일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을 격려하며 '대구 아닌 다른 지역이었다면 민란부터 일어났을 것'이라고 해 논란을 빚은 데 대해 "그런 말이 있을 정도로 어려운 상황에서 질서 있게 잘 해주셨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제가 민란이라는 말은 만들어낸 것도 아니지 ...

    한국경제 | 2021.07.22 16:04 | YONHAP

  • thumbnail
    민주, 野 '정통성 흔들기' 차단막…"대통령 끌어들이지 말라"

    ... 뛰어드셨다고 해도 너무 빨리 변하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에 대한 전방위 공세는 이날도 이어졌다.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최근 윤 전 총장의 조남욱 전 삼부토건 회장 접대 의혹, '주 120시간 근무'·'대구 민란' 발언 등을 싸잡아 "최근 제기된 의혹과 발언들은 넘지 말아야 할 선을 훌쩍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김진욱 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에서 "노동의 가치를 무시하고, 지역감정과 사회갈등을 조장하며,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문제적 발언을 연일 ...

    한국경제 | 2021.07.22 13:45 | YONHAP

  • thumbnail
    교도소 담장 위 걸었던 김재원 "尹 '송구한 마음' 이해"

    ... 넣어두고, 언제든지 죽을 때는 망설이지 않으려고 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김 최고위원은 윤 전 총장의 지지율 정체와 관련해 "지금은 유권자들의 마음을 얻는 것이기 때문에 조금 부드럽게 다가갈 필요가 있다"며 '120시간', '민란' 등의 발언으로 논란이 빚어진 데 대해서는 "어떻게 보면 되게 순수하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의 처가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서는 "크게 영향을 받지 않으리라 본다"면서도 "자신에 대한 의혹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의혹을 ...

    한국경제 | 2021.07.22 13:3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