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7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피투성이 조정석"... '녹두꽃' 제작진 "백이강 운명 더욱 처절해진다"

    ... , 억지로 공중에 매달리기까지 했다 . 그럼에도 여전히 이글거리며 번뜩이는 백이강의 눈빛과 분노로 가득한 표정이 시선을 강탈한다 . 앞서 백이강은 백가의 아들로 민초들을 괴롭히는 등 악행을 저질렀다 . 그렇기에 민란이 일어나며 그에게 분노의 화살이 쏠린 것으로 짐작된다 . 과연 백이강은 어쩌다 이런 위기까지 내몰리게 된 것인지 , 그가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해낼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 ‘ 녹두꽃’ 제작진은 ...

    텐아시아 | 2019.04.27 19:37 | 노규민

  • thumbnail
    '녹두꽃' 피투성이 조정석, 공중에 목매달려 '일촉즉발 위기'

    ... 두 아들 백이강(조정석 분)과 백이현(윤시윤 분)의 어긋난 운명, 거상을 꿈꾸는 송자인(한예리 분)의 당찬 면모 등을 묵직한 전개로 풀어냈다. 특히 방송 말미 고부 군수 조병갑(장광 분)에 대항해 전봉준(최무성 분)이 민초들과 민란을 일으키며 시청자 가슴을 강렬하게 두드렸다. 민란이 일어나면서 백성들 수탈에 앞장섰던 백가와 그의 이복형제 두 아들 역시 위태로울 수밖에 없는 상황. 과연 고부 민란과 함께 시작된 역사적 소용돌이 속에서 이복형제와 송자인이 어떤 ...

    스타엔 | 2019.04.27 14:32

  • thumbnail
    '녹두꽃', 첫방부터 민란 터졌다…휘몰아친 60분 '전율'

    ... 것”이라 말하는 이강은 125년 전 이 땅에 민초들이 겪어야 했던 계급사회의 폐단과 좌절을 고스란히 보여줬다. 대비되는 형제의 운명과 함께 ‘녹두꽃’ 1회를 인상적으로 만든 것은 동학농민혁명의 시발점인 고부 민란의 봉기이다. 녹두장군 전봉준(최무성 분)은 백성들을 핍박하는 탐관오리 조병갑(장광 분)에게 끝없이 항의하고, 민초들의 마음을 하나로 모은다. 조병갑은 백가와 함께 방곡령을 내려 고부 땅의 쌀이 외지로 나가지 못하게 했다. 쌀을 강제로 ...

    스타엔 | 2019.04.27 08:31

  • thumbnail
    '녹두꽃' 첫방송부터 터졌다...최고 시청률 14.7%

    ... 중재하기도 했던 것. 이 자리에서 이현은 이제 자신은 고부를 뜰 것이라며 이강을 향해 ‘거시기’가 아닌 원래이름인 이강으로 살아갈 것을 간곡히 부탁하기도 했다. 자인은 전봉준(최무성 분)을 만난 자리에서 민란을 주도했던 사람임을 눈치채고는 미리 입수했던 사팔통문을 가지고서 다시금 부임한 조병갑(장광 분)을 찾아갔다. 하지만 헐벗은 백성을 뒤로한 채 호화로운 잔치를 벌이는 그를 보고는 말문이 막히고 말았다. 마지막에 이르러 전봉준(최무성 ...

    텐아시아 | 2019.04.27 08:15 | 노규민

  • thumbnail
    '녹두꽃' 최무성·조정석·윤시윤, 대서사시 시작...한예리, 최무성에 “민란의 주동자”

    ... 약방을 찾아갔다. 함자라도 알려달라는 송자인의 말에 전봉준은 순순히 “전가 성을 쓰는 봉준이라 하오”라고 밝혔다. 대화를 나누던 송자인은 사발통문을 떠올렸고, ‘이자다 사발통문이 숨기려 했던 민란의 주동자’라며 그가 바로 녹두장군 전봉준이라는 것을 단번에 눈치챘다. 방송 말미, 결국 동학농민운동의 불씨가 시작됐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스타엔 | 2019.04.26 23:53

  • thumbnail
    '녹두꽃' 조정석-최무성, 처절한 인연의 시작 예고…위압적인 두 배우 존재감 '시선강탈'

    ... 기대를 모은다. ‘녹두꽃’은 동학농민혁명을 본격적으로 그린 드라마다. 그렇기에 역사 속 인물 전봉준(최무성 분)의 존재가 중요할 수밖에 없다. 특히 ‘녹두꽃’에서는 전봉준이 민초들을 이끌고 민란을 일으키며 벌어지는 일들, 이 역사적 소용돌이에 휩싸이며 인생을 송두리째 뒤집는 주인공 백이강(조정석 분)의 이야기가 휘몰아치 듯 역동적으로 펼쳐질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4월 25일 ‘녹두꽃’ 제작진이 첫 방송을 ...

    스타엔 | 2019.04.26 19:00

  • thumbnail
    '뜨거운 피' 촬영 돌입...정우-김갑수-최무성-윤지혜 출연

    ... ‘미스터 선샤인’ ‘응답하라 1988에서는 택이 아버지로 사랑 받은 최무성은 구암에 위협을 가하는 새로운 실세 용강 역으로, 무자비한 캐릭터로 분해 새로운 연기 변신을 보여줄 계획이다. ‘군도: 민란의 시대’ ‘아수라’ 등에서 많은 남성 캐릭터 가운데서도 강렬한 연기로 주목 받는 여성 캐릭터를 소화해온 윤지혜는 희수의 연인 인숙 역을 맡았다. 극 중 인숙은 세상의 밑바닥에서 거칠게 삶을 꾸려온 ...

    텐아시아 | 2019.04.02 09:00 | 김지원

  • thumbnail
    송상은 “아버지 송영창, 단명 전문 배우'...'부라더'에 동반출연도

    ... ‘스프링 어웨이크닝’으로 데뷔한 송상은은 뮤지컬 배우들로 구성된 그룹‘ 타우린’으로 활동하는 등 독특한 행보를 보였다. 당시 그는 한 언론 매체와 인터뷰에서 “‘군도: 민란의 시대’를 보며 ‘또 돌아가시는구나’ 했다”고 언급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우스개로 ‘단명 전문 배우’”라며 “아버지는 무척 가정적인 ...

    스타엔 | 2019.03.05 23:20

  • thumbnail
    '아내의 맛' 김민×이지호 부부 출연 내용에 누리꾼 '불편한 반응'...어쨌길래?

    ... 연예인들의 초호화생활이 계속해서 공개되자 전파 낭비라는 지적과 함께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다.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내가 화가 나서 방송사에 전화했다", "한국방송인 거 뻔히 알면서 한국인 두 사람이 영어로만 대화하는 것 불편했다", "아내의 맛, 돈맛. 김민 편 더 나오면 민란 생길 듯", "미국에 사는 서민정 부부와 비교되네요" 등의 불편한 반응을 보였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스타엔 | 2019.02.13 21:22

  • thumbnail
    개항 충격파에 휩쓸린 조선…위기 극복의 해법 놓고 사분오열

    ... 일파가 관리들의 수탈에 저항해 봉기했다. 동학군이 내건 명분은 “충효를 다해 세상을 구하고 백성을 편안케 한다”는 것이었다. 동학농민봉기는 유교적 근왕주의에 입각한 복고적 개혁을 지향했으며, 그 점에서 전래 민란의 계승이자 절정이었다. 종래 동학농민봉기를 급진적 사회개혁의 농민혁명으로 평가한 학설은 역사가들이 관련 소설을 보고 상상한 것이다. 농민군의 봉기는 국제적 사건으로 비화했다. 관군이 동학군을 진압하지 못하자 국왕 부처는 청에 ...

    한국경제 | 2018.12.28 17: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