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9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아빠가 왜 이렇게 차가워?"…화이자 1차 맞고 숨진 가장

    ... 매뉴얼을 구성해주시길 간곡히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23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예방접종피해조사반은 현재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으로 인한 사망 678건, 중증 908건, 아나필락시스 854건 등 총 2440건을 심의했다. 이 가운데 사망 2건(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급성 심근염), 중증 5건, 아나필락시스 296건 등 총 303건에 대해서만 인과성을 인정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25 17:59 | 홍민성

  • thumbnail
    이자·임금 못준 헝다…'디폴트 우려' 커졌다

    ... 불안감 해소에 나서고 있다. 헝다의 채권자 중 하나인 저상은행은 상하이거래소가 운영하는 사이트에 “헝다에 38억위안(약 6900억원)을 대출했으며 충분한 담보를 확보했기 때문에 관리가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광다은행, 민성은행, 공상은행도 액수는 밝히지 않은 채 비슷한 내용의 공고를 냈다. 전기차 계열사는 임금 체불 블룸버그통신은 헝다그룹 전기차업체 헝다자동차가 일부 직원에게 급여를 주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헝다차는 헝다그룹의 무리한 사업 확장을 ...

    한국경제 | 2021.09.24 17:27 | 강현우

  • thumbnail
    "내 모습 잔인하게 바뀌었다"…성형 부작용 고백한 슈퍼모델

    ... 고통스러운 수술을 받았지만 결국 영구적인 기형이 됐다. PAH는 나를 깊은 슬픔과 자기 혐오의 악순환으로 몰아넣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5년간 나를 괴롭힌 자책에서 벗어나 잘못을 바로잡고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덧붙였다. 동료 모델인 카렌 엘슨은 에반젤리스타의 글에 "용감한 고백에 감동받았다. 당신을 사랑한다"고 댓글을 남겨 응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24 16:03 | 홍민성

  • thumbnail
    '시무 7조' 조은산, 대장동 의혹 비판 "이재명, 언행불일치"

    ... 향연에 서민계급은 동참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세상을 혼돈에 빠트리는 건 언제나 선한 자를 가장한 악인들이라는 말이 기억에 남는다"며 "그러므로 나라를 망치는 건 아마도, 기득권 타파를 외치는 또 다른 기득권일 테다. 舊(구)기득권은 해 먹어도 다 같이 해 먹지만, 新(신)기득권은 자기들끼리만 해 처먹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24 15:56 | 홍민성

  • thumbnail
    육군, 불시에 병사들 휴대폰 앨범 검사…엇갈린 여론 왜?

    ... 많다" 등 부대의 불시 검사 행위가 사생활을 침해한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반면 군인으로서 보안 검사는 불시에 실시되더라도 적극적으로 응해야 한다는 의견에도 힘이 실렸다. 네티즌들은 "본인이 군인 신분이란 것을 잊으면 안 된다", "보안 검사를 미리 예고하고 할 수 있나", "이건 불시에 하는 게 맞는 거 아닌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24 14:47 | 홍민성

  • thumbnail
    황교익, 윤석열 '주택청약' 논란에 "정상 아니다"

    ... 않았다"는 취지의 해명을 내놨다. 윤 전 총장 캠프는 "(윤 전 총장은) 30대 중반에 직업을 가졌고 부모님 댁에서 부모님을 모시고 살고 있었으며 결혼도 50세가 넘어서 했기 때문에 주택청약에 대해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며 "직업상 여러 지역으로 빈번히 이사를 다녀야 했던 것도 신경 쓰지 않은 이유 중 하나다. 그런 취지를 말씀드린 것"이라고 밝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24 13:36 | 홍민성

  • thumbnail
    '파산 위기' 헝다, 23일 달러채권 이자 지불 못했다

    ... 나서고 있다. 헝다의 채권자 중 하나인 저상은행은 상하이거래소가 운영하는 Q&A 사이트에 "헝다에 38억위안(약 6900억원)을 대출했으며 충분한 담보를 확보했기 때문에 관리가 가능하다"고 올렸다. 광다은행, 민성은행, 공상은행도 액수는 밝히지 않은 채 비슷한 내용의 공고를 냈다. 전기차업체는 임금 체불 블룸버그통신은 23일(현지시간) 헝다그룹 전기차업체 헝다자동차가 일부 직원들에게 급여를 지급하지 못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헝다차는 헝다그룹의 무리한 ...

    한국경제 | 2021.09.24 12:49 | 강현우

  • thumbnail
    윤석열 "결혼 늦게 해서 청약통장 신경 안 쓴 것" 논란 해명

    ... 했냐"고 쏘아붙였다. 이어 유 전 의원은 "직접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어본 적이 있나"라고 물었고, 윤 전 총장은 "저는 뭐 집이 없어서 만들어보진 못했습니다만"이라고 대답했다. 유 전 의원은 "집이 없으면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어야죠"라고 재차 지적했고, 윤 전 총장은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24 11:36 | 홍민성

  • thumbnail
    홀케이크 사진 올리고 조각케이크 배달? "당연" vs "과장"

    ... "이 가격이면 조각일 거라 생각하는 게 현실적" 등이다. 논란이 거세지자 업체 측은 해당 커뮤니티 및 SNS에 사과문을 게시하며 사태 진화에 나섰다. 업체 측은 "우선 저의 대응 태도 및 협박 등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배달 앱에 사진을 홀케이크 한 판으로 올린 점, 모두 저의 잘못이며 배달 앱에 수정 요청을 해뒀다"고 사과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24 11:16 | 홍민성

  • thumbnail
    주유소서 빨리 안 간다고 '빵'…얼굴에 침 뱉은 무개념男 [영상]

    ... 침을 뱉었다"며 "B 씨가 집 주소를 부르라고 하면서 죽여버린다고 협박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A 씨는 현재 경찰에 사건접수를 완료한 상태다. 네티즌들은 "침은 폭행이다. 폭행죄로 고소하라", "주유소에서 비키라고 경적 울리는 사람은 처음 본다", "좋은 차 탄다고 저러는 건가" 등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24 10:57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