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4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홍준표 "당원들 왜 尹에 기웃거리나…'무야홍' 외쳐 보자"

    ... 후보를 대선을 앞두고 본 적이 없다"고 일갈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검찰 수사가 보수를 궤멸시켰다고 말씀하시는데, 저는 아주 오래전부터 수사를 해오면서 여당이든 야당이든 우리 국회의원에 대해서는 신중하고도 신중하게 응했다"며 "검찰총장 할 때부터 자유한국당에서 저를 인사 검증을 다 하셨고, 저는 검증을 받아서 이 자리까지 왔다"고 대답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17 17:33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vs 홍준표, '추석 밥상' 민심 얻을 승자는?

    ... 30.5%를 얻어 윤 후보(9.2%)와 큰 격차를 냈다. 일각에서는 홍 후보의 높은 보수 야권 지지율이 호남 지역 유권자들의 '역선택' 영향이라는 평가를 내놓기도 했다. 다만 홍 후보는 "호남 지지율이 오르니 역선택을 운운하느냐"며 "가상 양자 대결에서 이재명과 이낙연을 이기는 여론조사 결과가 많았다"고 역선택 가능성을 일축하고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17 14:20 | 홍민성/이미나

  • thumbnail
    이준석 "박지원, 윤석열에 협박성 입막음 시도…강한 유감"

    ... 호랑이 꼬리를 밟느냐"고 했다. 박 원장의 발언에 야당은 "정보기관 수장의 본분을 망각했다. 박 원장은 안보가 아닌 정치를 위해 그 자리에 앉아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대한민국 안보를 문재인 정부보다 국제사회가 더 나서서 염려하고 있는 이때, 본분을 망각하고 대선 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국정원장은 사퇴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거세게 반발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17 11:40 | 홍민성

  • thumbnail
    '취임 100일' 이준석 "불가역적 정치개혁으로 대선 승리할 것"

    ... 그러면서 "민주당이 따라올 수 없을 정도로 개혁의 진도를 빼야 한다. 저는 당이 변화하는 모습을 보이고, 더 많은 젊은 세대의 참여를 이끌어 내기 위해 제가 내놓을 수 있는 것이 있다면 항상 그렇게 할 것"이라며 "지금까지 폐쇄적인 정당의 운영 속에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던 야망 있는 정치지망생들이 더 들어올 것이라는 진취적인 기대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17 10:55 | 홍민성

  • thumbnail
    野 1차 토론회…尹 '공수처 고발'·洪 '조국 옹호' 해명에 진땀 [종합]

    ... 후보의 '아프리카 손발 노동' 발언 논란과 관련해선 "최근 언론에서 윤석열 후보에 대해 얘기하는 게 1일 1망언이라고 한다"며 "(윤석열 후보가) 손발 노동자는 아프리카에서나 한다고 했다. 그러니 오늘 젊은 세대들이 '나는 한국계 아프리카인'이라고 했다. 손과 발을 사용 안 하고 몸통으로만 일하는 사람이 있냐"라고 쏘아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16 20:09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26년 정치하면서 윤석열처럼 흠 많은 후보 처음 봐"

    ... 윤 후보의 '아프리카 손발 노동' 발언 논란과 관련해서도 "최근 언론에서 윤 후보에 대해 얘기하는 게 1일 1망언이라고 한다"며 "(윤 후보가) 손발 노동자는 아프리카에서나 한다고 했다. 그러니 오늘 젊은 세대들이 '나는 한국계 아프리카인'이라고 했다. 손과 발을 사용 안 하고 몸통으로만 일하는 사람이 있냐"라고 쏘아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16 18:54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조국 가족, 모두 들어갈 필요 없었다" 과잉수사 지적

    ... "그건 (원희룡) 후보님의 시각이다. 역선택이 있었다면 제가 이재명이나 이낙연과의 (가상 양자) 대결에서 이길 수 없다"며 "그것도 역선택인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파란색을 맨다고 (지적)하는데 원래 파란색은 한나라당 색깔이다. 우리 당 색깔이 파란색, 흰색, 빨간색 3색이다. 이거 가지고 시비를 거는 것은 좀 그렇다"고 대답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16 18:34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특정 선거 캠프가 어딘가" vs 윤석열 "금시초문"

    ... 변호사는 퇴출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검 차장 출신 등 로펌 수준의 네거티브 대응팀을 만들어 놓고 기껏 하는 짓이 막가파식 정치공작이나 하면서 '아니면 말고' 식으로 회피하는 것은 책임 있는 정치인의 태도가 아니다"라며 "잘못을 했으면 최소한 사과라도 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는 것이 정치판의 관례다. 싹수가 노랗다"고 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16 18:01 | 홍민성

  • thumbnail
    마취 시켜놓고 성추행한 의사…환자 몸에 남은 결정적 증거

    ... 예정이므로, 2023년 하반기부터 실제 현장에 적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개정 의료법은 ‘의료기관의 수술실 내부에 폐쇄회로 텔레비전을 설치하도록 하고 환자 또는 환자의 보호자가 요청하는 경우 수술 장면을 촬영하도록 의무화한다. 이는 수술실 안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불법행위를 효과적으로 예방하고 의료분쟁 발생 시 적정한 해결을 도모한다’는 것을 입법 목적으로 하고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16 15:29 | 홍민성/이미나

  • thumbnail
    "불법주차 신고했더니 차주가 제 신상을 캐고 있습니다"

    ... 일부개정안을 발의했다. 불법·민폐 주차에 대한 강제적인 행정조치를 가능하게 하는 것이 법안의 골자다. 문 의원은 "불법·민폐 주차로 큰 피해를 겪고 있음에도, 아파트 주차장은 사적 공간이라는 이유로 법적·제도적 사각지대에 놓여왔다"며 "법적 근거를 마련해 주차로 인한 사회적 갈등과 분쟁을 해소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16 15:18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