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91-100 / 1,6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아무 생각 없이 달렸다"…심정지 노인 살린 정수기 설치기사

    ... "7~10분 흉부 압박을 하다가 구급대원분들이 오셔서 병원으로 모셔갔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지인들에게 이런 일이 있었다고 얘기하니 '함부로 하면 안 된다', '나중에 갈비뼈가 부러졌다고 얘기한다' 등 얘기를 들어서 사실 좀 무서웠다"면서도 "아드님으로부터 감사하다는 연락을 받아 참 다행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08 17:46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컷오프 세부결과 미공개 아쉽다"…윤석열 이겨서?

    ... 저해 행위"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발표된 국민의힘 2차 컷오프 결과에 따르면 원희룡·유승민·윤석열·홍준표(가나다순) 후보가 본경선에 진출했다. 안상수·최재형·하태경·황교안 후보는 탈락했다. 본경선에 진출한 4명의 후보는 내달 4일까지 7번의 권역별 순회 토론회와 3번의 일대일 맞수 토론을 하게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08 17:33 | 홍민성

  • thumbnail
    민성대장증후군, 내게 딱 맞는 약은 ?

    드라마나 영화에서 결정적인 순간마다 주인공의 발목을 붙잡는 클리셰가 있습니다. 조연이나 엑스트라가 잔뜩 찌푸린 얼굴로 “미안하지만 나, 과민성 대장증후군이야”라고 외치며 화장실로 달려가는 장면이죠. 관객에게 가벼운 웃음을 주기 위해 넣는 장면이지만 해당 질환을 앓는 환자들이 본다면 글쎄요…. 과민성 대장증후군은 생명을 위협하진 않지만 불편한 증상이 지속되면서 잘 완치되지 않아 삶의 질을 현저히 떨어뜨릴 수 있는 질환으로 ...

    바이오인사이트 | 2021.10.08 17:07 | 이우상

  • thumbnail
    "母, 생전에 좋아하시던 음식"…장례식장서 배달 시켰더니

    ... "갑작스러운 비보에 슬픈 마음을 가늠할 수 없지만 고인의 삼가 조의를 표하며 부디 좋은 곳으로 가시길 기원합니다"라고 적었다. 이 같은 사연에 네티즌들은 "아직 세상은 따뜻하네요", "돈쭐내야 한다", "험한 세상이 그래도 돌아가는 이유가 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이다" 등 훈훈한 반응을 이어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08 15:46 | 홍민성

  • thumbnail
    아우디 굴리는데 月135만원 쓰는 20대…"월수입 180만원입니다"

    ... 구매하기 어려워 차를 구매해 인생을 즐기고 싶다고 전했다. 당시에도 일부 네티즌들은 "곧 파산 신청을 할 것", "한심하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열정이 부럽다", "누가 뭐라 하겠는가", "멋지다", "카푸어든 뭐든 사는 게 능력" 등 긍정적인 메시지 또한 잇따랐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08 11:09 | 홍민성

  • thumbnail
    "틱톡의 강점은 '균등한 기회' 보장"

    “마케터들에게 ‘균등한 기회’를 보장하는 게 틱톡의 강점입니다” 틱톡 글로벌 비즈니스 마케팅팀의 민성원 매니저는 마케팅 플랫폼으로서 틱톡의 강점으로 ‘공평하게 발견될 기회’를 꼽았다. 그는 “추천피드(For You Page, FYP)라는 특수 노출 메커니즘 덕분에 팔로워가 없어도 브랜드에서 게시하는 콘텐츠는 유저 피드에 등장할 수 있다”며 “덕분에 ...

    한국경제 | 2021.10.08 10:52 | 장경영

  • thumbnail
    원희룡·유승민·윤석열·홍준표, 국민의힘 2차 컷오프 통과 [종합]

    ... 단적으로 보여주는 바와 같이 부패와 복선이 만연하면서 어느 한구석도 성한 곳이 없어 국민들의 분노와 절규가 치솟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후보들께서는 나라의 현실을 직시해 무엇이 이 나라를 병들게 했고, 또 그 해결책이 무엇인지 제시하는 데 힘을 쏟아주길 바란다"며 "국민과 당원들께서도 그런 후보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내 달라"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08 10:20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윤석열·홍준표·유승민·원희룡, 국민의힘 2차 컷오프 통과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 선거 경선 원희룡·유승민·윤석열·홍준표(가나다순) 후보가 2차 컷오프를 통과했다. 안상수·최재형·하태경·황교안 후보는 탈락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08 10:01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문 대통령, 대장동 특검 안 하면 비리 은폐"

    ... 공직자가 다 사퇴해야 한다. 한전 직원이 뇌물을 받고 부정행위를 저지르면 대통령이 사퇴하느냐"고 반문했다. 유 전 본부장이 자신의 측근이었다는 의혹에 대해선 "측근 개념이 뭔지 정해주면 (거기에) 부합하는지 알아보겠다"며 "무리하게 엮지 말라. 유 전 본부장이 선거를 도와준 건 사실이지만, 현재 (선거) 캠프에도 참여하지 않고 있다"고 일축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06 10:18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이재명, 말 바꾸고 꼬리 자르고…대장동 논점 흐려"

    ... 캠프에도 참여하지 않고 있다"고 일축했다. 반면 이날 이 지사의 반박에도 정치권에서는 연일 비판이 나오고 있다. 윤 전 총장 대선 캠프는 이 지사가 '유동규 측근설'을 부인한 것을 겨냥해 "꼬리 자르기를 시도하고 있다"는 취지로 지적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삼국지를 예로 들며 "유비가 장비를 모른다고 하는 격"이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06 09:46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