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01-110 / 1,6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강간 혐의' 트로트 가수 신웅, 억울함 호소했지만…법정 구속

    ... "트로드 가수 신유(본명 신동룡)의 아버지로 알려진 제작자 겸 가수 신웅이 강간 등의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다"고 보도되었습니다. 그러나 신청인 신동룡(예명 신유)는 이 사건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음에도 신유 이를 거명하여 연예인 신유에 대한 심각한 사회적 명예를 훼손하는 보도를 하였으므로 이에 대한 정정보도 신청을 하고자 합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30 17:46 | 홍민성/김수영

  • thumbnail
    조성은, 김기현 등 野 의원 6명 고소…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

    ... 크다"고 강조했다. 앞서 조 씨는 지난 27일 본인을 '제2의 윤지오'라 칭한 김기현 원내대표 등 야당 의원들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한편 조 씨는 윤 전 총장이 지난해 4월 총선을 앞두고 측근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을 통해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작성 및 전달했다는 의혹을 최초로 제기한 인물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30 16:47 | 홍민성

  • thumbnail
    BTS 특사 출장 비용 0원 '열정페이'?…"사실 아냐, 정산 완료"

    ... 시간) 'SDG 모멘트(Moment)' 행사에 참석해 연설하고 인터뷰 일정을 소화했다. 이 밖에도 BTS는 김정숙 여사와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한국실을 방문했고, 뉴욕 한국문화원을 찾아 황희 문체부 장관과 사진 촬영을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5일 미국 ABC 방송 인터뷰에서 방탄소년단의 유엔 총회 참석에 대해 "대박이 났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30 15:50 | 홍민성/김수영

  • thumbnail
    그리스行 '이재영·다영', 아파트·차 받는다…"나쁜 조건 아냐"

    ... 전해졌다. 한편, 두 선수는 지난 2월 온라인 커뮤니티에 '현직 배구선수 학폭 피해자들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면서 학폭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해당 글에는 '부모님 욕을 했다', '강제로 돈을 걷었다'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 시민들의 공분이 커지자 두 선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필 사과문을 올리고 가해 사실을 인정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30 14:43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치매환자' 비하 발언 사과…"진심 송구"

    ... 유 전 의원이 "집이 없으면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어야 한다"고 재차 지적하자 윤 전 총장은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고 했다. 당시 정치권 등에서는 윤 전 총장이 주택청약 통장에 대해 잘 알지 못하고 있다는 비난이 쇄도했고, 윤 전 총장 측은 "결혼을 늦게 해서 주택청약에 대해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는 취지의 해명을 내놨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30 13:59 | 홍민성

  • thumbnail
    제자 앞에서 '묻지마 폭행' 당한 태권도 관장…끝까지 참았다 [영상]

    ... "아무리 생각해봐도 잘못한 부분은 없었던 것 같은데 도무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네티즌들은 "태권도 관장이 반격하지 않았다고 일반인들이 '저 사람 바보 아니야?' 이렇게 생각하지 않고 정말 잘 참은 것", "아이들에게 태권도 정신 '인(忍)'을 가르친 것", '대인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30 13:46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청약통장 모르면 치매환자" 또 논란

    ... 유 전 의원은 "집이 없으면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어야죠"라고 재차 지적했고, 윤 전 총장은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고 했다. 당시 정치권 등에서는 윤 전 총장이 주택청약 통장에 대해 잘 알지 못하고 있다는 비난이 쇄도했고, 윤 전 총장 측은 "결혼을 늦게 해서 주택청약에 대해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는 취지의 해명을 내놨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30 11:52 | 홍민성

  • thumbnail
    이준석 "이재명, 가면 찢으니 변학도…특검 거부하는 자가 범인" [종합]

    ...#39; 논리가 아니었나 하는 의심을 사고 있다. 최근 우리 당 오세훈 시장에 대한 경찰의 수사에서는 그 법리가 적용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이 지사가 친형을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려고 했느냐는 질문은 오 시장이 집회에 한 번 참석했는지 두 번 참석했는지에 비해서 훨씬 유권자의 선택에 있어 중차대한 문제임에도 이 원포인트 법리의 수혜자는 이 지사뿐"이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30 11:38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이준석, 이재명 향해 "특검 거부하는 자가 범인"

    ...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휩싸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라며 특검 수용을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수많은 의혹을 국민의힘이 가볍게 넘어가지 않겠다"며 "국민의 이름으로 '변학도' 이 지사에게 말하겠다. 특검받으라. 그것만이 유일한 길"이라고 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30 10:15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28% vs 이재명 27.6%…오차범위 내 '초접전'

    ... 대표와의 가상 양자 대결에서도 43.0%로, 30.8%를 기록한 이 전 대표를 두 자릿수 격차로 따돌렸다. 이번 조사는 무선(90%)·유선(10%)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진행했다. 총 4만115명을 접촉, 2043명이 응답해 응답률은 5.1%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30 10:03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