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1-40 / 1,6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윤석열 측 "김어준, 이재명 노골적 지지…TBS 떠나 캠프로 가라"

    ... 이재명 캠프로 가면 된다"고 비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도 지난 19일 서울시 국정감사에 출석해 "정치적으로 편향됐다고 방송통신위원회에서 경고받은 프로그램이 2시간 방송되는 건 형평에 맞지 않는다고 시민께서 생각할 것"이라며 "프로그램이 정치 편향성으로부터 벗어날 방법이 무엇인지 고민을 안 할 수가 없어 여러 가지 구상을 가다듬고 있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5 10:36 | 홍민성

  • thumbnail
    김영환 "윤석열 떠난 검찰 서글퍼…노골적인 대장동 수사 파업"

    ... 전담수사팀은 지난 21일 유 전 본부장을 기소하면서 배임 혐의는 제외하고, 뇌물 혐의만 적용했다. 배임죄를 입증해낼 명확한 증거 및 사실관계를 파악하지 못한 것이다. 당시 검찰은 "배임 혐의에 대해선 공범 관계와 구체적인 행위 분담 등을 명확히 한 뒤 처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다만 공소장에 배임 혐의가 빠진 것을 두고 향후 재판이 난항을 겪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5 09:56 | 홍민성

  • thumbnail
    하루 출근 후 그만두더니…"일당 빨리 안 주면 신고" [이슈+]

    ... 답했다. 사장님들이 가장 많이 겪은 아르바이트 고스팅은 면접 약속에 나타나지 않는 알바생(67.5%,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최종 합격 후 출근 첫 날 나타나지 않는 알바생(46.1%) △출근 첫날 근무 이후 아무 말도 없이 나타나지 않는 알바생(45.4%) △근무 중 무단 퇴사하는 기존 알바생(44.8%) △갑작스럽게 무단으로 결근하는 기존 알바생(44.8%) 등이 있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3 21:39 | 홍민성

  • thumbnail
    "가볍게 생각했다가…" 윤석열 사과 논란, 또 실무진의 실수였다

    ... 했다. 역시 원인은 실무진이었다. 윤 전 총장은 전두환 옹호 논란을 빚은 뒤 "대통령이 유능한 인재들을 잘 기용해서 그들이 국민을 위해 제 역할을 다하도록 한다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했던 것"이라고 항변했다. 대통령의 중요한 덕목으로 인재 기용 능력을 꼽은 셈이다. 일각에서는 반복되는 실무진의 실수에 윤 전 총장의 인재 기용 능력에 의문이 생긴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2 15:38 | 홍민성

  • thumbnail
    음주사고 내고 "뛰어내리겠다"…목숨 걸고 살린 피해자 [영상]

    ... 같이 떨어질 수도 있었던 상황"이라며 "현재 왼쪽 엄지손가락 통증으로 움직이는 데 많은 어려움을 겪고 반깁스를 한 상태"라고 했다. 이어 "가해자는 음주 사고를 냈지만 당시 저는 아픈 것도 잊은 채 가해자를 살려야겠다는 생각만 들어서 달려들었다"며 "큰 잘못을 했지만 큰일 안 당해서 정말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2 14:23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SNS, 재미 가미한 것" 권성동, 두둔하려던 발언 사과

    ... "고통을 입은 분들께 송구하다"며 고개를 숙인 날이어서 국민을 조롱한 게 아니냐는 취지의 비판이 쏟아졌다. 윤 전 총장 캠프는 "반려견 인스타그램 계정은 평소 의인화해서 반어적으로 표현하는 소통 수단으로 활용했다"며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 논란을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2 11:34 | 홍민성

  • thumbnail
    원희룡 "윤석열, 저로 단일화하자고 하면 응하겠다"

    ... 상대방에 대한 예의와 배려가 안 돼 있고, 다양하고 갈등 많은 대한민국을 통합적으로 이끌어나갈 준비가 안 돼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21일 전두환 옹호 논란과 관련해 "며칠 사이 많은 분의 조언을 들었다"며 "소중한 비판을 겸허하게 인정한다.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께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사과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2 11:33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반려견 SNS '사과' 사진 논란 일파만파…여야 '십자포화'

    ... 어처구니없다"며 유 전 의원 캠프와 비슷한 시각을 드러냈다. 윤 전 총장은 전두환 옹호 논란과 관련해 "며칠 사이 많은 분의 조언을 들었다"며 "소중한 비판을 겸허하게 인정한다.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께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결국 사과했다. 하지만 그의 SNS가 사과의 진정성을 흐트렸다는 논란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2 10:43 | 홍민성

  • thumbnail
    "노래 좀 해봐" 만취한 중대장, 병사 얼굴에 소주 뿌렸다

    ... 행위이기에 즉시 해당 간부의 직무를 배제하고 분리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사단 법무·군사경찰·감찰에서 합동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그 결과에 따라 관련 법규 및 절차에 의거 엄정 조치할 예정"이라며 피해 용사의 심리적 안정과 지원을 위해 병영생활전문상담관 면담 등 필요한 보호조치에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1 17:53 | 홍민성

  • thumbnail
    유승민 캠프 "윤석열 돌잡이 '사과' 사진은 국민 조롱"

    ... 사과 요구를 받자 SNS에 사과를 쥔 돌잡이 사진을 올렸다. 어처구니없다"며 유 전 의원 캠프와 비슷한 시각을 드러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이날 전두환 옹호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며칠 사이 많은 분의 조언을 들었다"며 "소중한 비판을 겸허하게 인정한다.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께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1 17:48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