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41-50 / 1,6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윤석열, 반려견 SNS '사과' 사진 논란 일파만파…여야 '십자포화'

    ... 어처구니없다"며 유 전 의원 캠프와 비슷한 시각을 드러냈다. 윤 전 총장은 전두환 옹호 논란과 관련해 "며칠 사이 많은 분의 조언을 들었다"며 "소중한 비판을 겸허하게 인정한다.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께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결국 사과했다. 하지만 그의 SNS가 사과의 진정성을 흐트렸다는 논란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2 10:43 | 홍민성

  • thumbnail
    "노래 좀 해봐" 만취한 중대장, 병사 얼굴에 소주 뿌렸다

    ... 행위이기에 즉시 해당 간부의 직무를 배제하고 분리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사단 법무·군사경찰·감찰에서 합동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그 결과에 따라 관련 법규 및 절차에 의거 엄정 조치할 예정"이라며 피해 용사의 심리적 안정과 지원을 위해 병영생활전문상담관 면담 등 필요한 보호조치에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1 17:53 | 홍민성

  • thumbnail
    유승민 캠프 "윤석열 돌잡이 '사과' 사진은 국민 조롱"

    ... 사과 요구를 받자 SNS에 사과를 쥔 돌잡이 사진을 올렸다. 어처구니없다"며 유 전 의원 캠프와 비슷한 시각을 드러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이날 전두환 옹호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며칠 사이 많은 분의 조언을 들었다"며 "소중한 비판을 겸허하게 인정한다.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께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1 17:48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전두환 옹호' 논란 끝 결국 사과 "송구하다"

    ...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계신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이 되면 지역과 출신을 따지지 않고 최고의 인재를 적재적소에 배치하겠다는 방침을 밝히면서 "이분(전두환)은 군에 있으면서 조직을 관리해봤기 때문에 (각 분야 전문가들에게) 맡긴 것"이라고도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1 15:25 | 홍민성

  • thumbnail
    이재명 "대장동 구속될 사람은 尹"…진중권 "뭐가 당당한가"

    ...며 "제가 볼 때 이건 명백한 직무유기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출비리범보다 더 죄질이 나쁘다"며 "당연히 구속되고 장기 실형을 받아야 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장동으로 구속될 사람은 민간개발 압력 뿌리치고 절반이나마 공공개발한 이재명이 아니라 대장동 대출비리범 비호한 윤석열 후보"라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1 15:13 | 홍민성

  • thumbnail
    이재명, 가상대결서 野주자들 모두 앞섰다…윤석열과 1% 差

    ... 지지층에서는 윤석열 후보가 54%로 홍준표 후보(28%)를 2배 가까이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홍준표 후보와 유승민 후보가 각각 21%를 얻었다. 이번 조사는 국내 통신 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 면접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1 14:38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이번엔 '노마스크'로 택시 하차…연일 논란 어쩌나

    ... 한다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했던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두환 정권이 독재를 했고 자유민주주의를 억압했던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며 "당시 대학생이었던 저는 12.12 모의재판에서 판사 역할을 하면서 당시 신군부 실세 전두환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던 사람이다. 제 역사의식은 그때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1 11:03 | 홍민성

  • thumbnail
    "현대적인 배구" 호평…그리스 데뷔 이다영, 카메라 보고 'V' [영상]

    ... 말했다. 그리스 현지 매체 포스온라인은 "이다영은 빠르고 현대적인 배구를 했다"고 호평했다. 구단의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도 이다영을 담은 사진이 여러 장 게시됐다. 구단은 해시태그로 #LeeTwins, #LeeDaYeong 등을 달았다. 앞서 두 선수는 학교 폭력 의혹 등으로 국내에서 설 자리를 잃자 지난 16일 밤 인천공항을 통해 그리스로 출국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1 10:19 | 홍민성

  • thumbnail
    진중권 "윤석열 '전두환 발언', 다른 실언과 차원 달라"

    ... 한다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두환 정권이 독재를 했고 자유민주주의를 억압했던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며 "당시 대학생이었던 저는 12.12 모의재판에서 판사 역할을 하면서 당시 신군부 실세 전두환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던 사람이다. 제 역사의식은 그때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1 09:19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김건희 주식거래내역 전격 공개…"시세조종 말 안 돼"

    ... 종결했다"며 "국민들께서 똑똑히 지켜보고 계신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지난 15일 홍준표 의원과 맞수토론에서 부인 김 씨의 2010년 거래내역을 공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부인이 2010년에 제가 결혼하기 전 이 양반(이 모 씨)이 골드만삭스 출신이라고 해서 위탁을 4개월 맡겼는데 손실이 나서 돈을 빼고 절연했다"고 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0 16:30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