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1,6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고민정 "윤석열, 위험한 인물…지도자 자리 앉아선 안 돼"

    ... 한다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두환 정권이 독재를 했고 자유민주주의를 억압했던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며 "당시 대학생이었던 저는 12.12 모의재판에서 판사 역할을 하면서 당시 신군부 실세 전두환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던 사람이다. 제 역사의식은 그때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0 15:41 | 홍민성

  • thumbnail
    황교익, 이재명 '죄인' 취급에 발끈했나…"정의당 수명 다했다"

    ... 도둑에겐 자리 다 내어주고 '이거라도 어디냐'는 식으로 (변명)하는 것으로 이해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도둑질을 설계한 사람은 도둑이 맞지만, 공익환수를 설계한 사람은 착한 사람"이라고 맞받아쳤다. 그는 "작은 확정 이익이라고 하시는데 5500억 원(공공환수액)이 작은 확정 이익이라는 데는 동의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0 14:28 | 홍민성

  • thumbnail
    [단독] "이러면 누가 증인 서나" 신상노출로 "강간 아냐" 문자 받아

    ... 주장했다. 그러면서 "해당 법원에 민원을 제기했지만 아직까지 아무 답변도 받지 못했다"며 "이러면 누가 남의 일에 증인을 서겠으며 누가 정의롭게 나설 수 있겠냐"고 덧붙였다. 청주지방법원 관계자는 "접수된 민원에 대한 답변을 준비하고 있다"며 "어느 단계에서 누가 연락처를 노출시켰는지 아직은 확인이 어렵다"고 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0 13:41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文대통령에 엄중 경고…대장동 비리 특검하라"

    ... 이 사건의 실체적 접근을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며 "특검 수사만이 국민의 분노를 진정시키고 사건의 진실을 밝힐 수 있다. 누구의 억울함이 있다면 그 억울함도 함께 풀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저는 집권하는 즉시 대장동 비리 등 '거악'과의 전쟁을 선포할 것"이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0 11:07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측 "김웅 녹취록, 尹과 무관하다는 것 명백해져"

    ... 녹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손준성과 김웅처럼 영리한 사람들이 위험한 일을 감행하게 할 정도로 힘센 검찰 관계자는 누구인가"라며 "고발 사주의 주범이 윤석열임이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윤석열이 청부 고발을 더 이상 부인할 수 없을 것"이라며 "윤석열을 당장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0 10:20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난 모의재판서 전두환에 무기징역 선고한 사람"

    ... 다 하는 얘기고 호남분들 중에서도 그런 말씀 하시는 분들이 많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호남 출신 정치인들 중에서도 '대통령이 되면 다방면에 조금씩 안다고 해서 나서지 말고 최고의 전문가들에게 맡기라'는 문자를 보내주시는 분들이 있다"며 "5·18과 군사 쿠데타는 잘못했다고 분명히 얘기하지 않았나"라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0 09:52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전두환 옹호' 논란에 "다 잘했다는 게 아니다" 항변

    ... 조직을 관리해봤기 때문에 (각 분야 전문가들에게) 맡긴 것"이라고도 했다. 윤 전 총장의 발언에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한 여당에서는 "석고대죄하고 정치판을 떠나라"며 즉각 반발했다. 이 지사는 "갈수록 태산"이라고 했고, 우원식 의원은 "더 이상 대통령 후보라 부를 가치도 없다. 당장 호남 시민들에게 사죄하고 떠나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19 17:44 | 홍민성

  • thumbnail
    심상정, 윤석열 '전두환 옹호 논란' 비판 가세 "롤모델인가"

    ... 다 하는 얘기고 호남분들 중에서도 그런 말씀 하시는 분들이 많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호남 출신 정치인들 중에서도 '대통령이 되면 다방면에 조금씩 안다고 해서 나서지 말고 최고의 전문가들에게 맡기라'는 문자를 보내주시는 분들이 있다"며 "5·18과 군사 쿠데타는 잘못했다고 분명히 얘기하지 않았나"라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19 17:43 | 홍민성

  • thumbnail
    전두환에 절했던 원희룡 "윤석열도 저처럼 사과하시라" 조언

    ... 의원은 "더 이상 대통령 후보라 부를 가치도 없다. 당장 호남 시민들에게 사죄하고 떠나라"고 했다. 앞서 원 전 지사는 2007년 한나라당 의원 시절,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신년 큰절 세배를 올려 논란을 빚은 바 있다. 당시 원 전 지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민간인학살 당사자라는 점에 대해 외면하거나 면죄부를 주거나 찬양할 생각은 더욱더 없다"고 해명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19 16:58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이재명 주변의 조폭 그림자, 확실히 걷어내겠다"

    ... 이후 이 지사는 페이스북에도 글을 올려 "김용판 의원이 제시한 사진이 몇 시간도 지나지 않아 허위라는 것이 드러났다. 국민의힘은 국정감사를 허위·날조의 장으로 만든 데 대해 무한책임을 져야 한다"며 "무책임한 폭로로 국감장을 가짜뉴스 생산장으로 만든 김 의원은 제게 가한 음해에 대해 사과하고 스스로 국회의원직에서 물러나길 촉구한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19 16:32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