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61-70 / 1,6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유동규 측 "정영학 뺨 때린 건 사실…700억 약정설 사실무근"

    ... “공동 경비로 사용할 자금을 두고 두 사람이 상대방이 부담하라며 싸우게 됐다"며 "유 전 본부장이 중재하다가 녹취가 됐다"고 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전날 유 전 본부장을 체포해 조사한 뒤 서울구치소에 수감했다. 검찰은 체포시한이 오는 3일 오전인 만큼, 이날 이틀째 조사를 마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02 16:33 | 홍민성

  • thumbnail
    "바빠죽겠는데 왜…" 외조모상 당한 직장인이 들은 막말

    ... 반응을 했다면 본인은 어땠겠냐"며 "조부모는 중요하지 않으니까 참석할 필요 없이 회사 출근하라는 말을 들었다면 본인은 제정신일 수 있을까"라고 덧붙였다. A 씨의 글을 본 네티즌들은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네티즌들은 "직장 내 괴롭힘으로 신고하라", "어떻게 저럴 수가 있나" 등의 댓글을 달면서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02 15:56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측, 손바닥 '왕(王)' 논란에 반박…"뭐가 문제?"

    ... 페이스북에 "대선 경선에 무속인까지 개입하고 쯧쯧쯧"이라며 "이번 대선은 정말 저질 대선으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대선은 정말 저질 대선으로 가고 있다. 대장동 비리 후보도 모자라 각종 비리 의혹 후보에 이젠 무속인까지 등장하는 역사상 최악의 대선 경선"이라며 "참 안타깝고 서글픈 대선 경선이다"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02 15:15 | 홍민성

  • thumbnail
    '경찰 폭행' 장제원 子 노엘, 음주운전 혐의는 빠진 이유

    ...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바 있어 시민들의 비난은 더욱 거세졌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장용준 아버지 장제원 국회의원직 박탈을 원합니다'라는 청원이 올라왔고, 20만 명이 넘게 동의했다. 논란이 커지자 장 의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선캠프 총괄실장직 사퇴를 선언하면서 "자식을 잘못 키운 아비의 죄를 깊이 반성하며 자숙의 시간을 가지겠다"고 사과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02 15:02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손바닥에 '왕(王)'…홍준표 "무속인까지 대선 개입"

    ... 대선으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대선은 정말 저질 대선으로 가고 있다. 대장동 비리 후보도 모자라 각종 비리 의혹 후보에 이젠 무속인까지 등장하는 역사상 최악의 대선 경선"이라며 "참 안타깝고 서글픈 대선 경선이다"라고 했다. 윤 전 총장 선거캠프 관계자는 한경닷컴에 "자세한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02 14:40 | 홍민성

  • thumbnail
    "1시간 일찍 출근해 물 떠놓으라고…" 극단 선택한 공무원

    ... 와서 책상 위에 물과 커피를 따라 놓고 이런 걸 지시받았다"며 "내가 '그건 아닌 것 같다'고 거절하니까 그 뒤로 나를 싫어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A 씨의 병원 진료 기록지에도 실제로 '사람들이 나를 비웃고 무시하고 투명인간 취급했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는 관련자를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01 16:33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캠프, 곽상도 사퇴 촉구 "거취 빨리 결정하라"

    ... 한다"며 "어떤 권력도 화천대유의 진실을 밝히는 수사에 방패막이 돼서는 안 될 것"이라고 했다. 캠프는 "민주당은 연일 대장동 게이트의 본질을 흐리고 있다. 우리 당은 원팀으로 맞서 싸워야 한다"며 "이준석 당 대표와 우리 모든 대선 주자들이 이재명 지사와 민주당에 맞서 대장동 게이트의 본질을 밝혀낼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01 16:07 | 홍민성

  • thumbnail
    아들과 산책하던 '라틴 팝 여왕', 야생 멧돼지에 공격 당했다

    ... 진짜라는 것을 SNS 팔로워들에게 확인 시켜 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BBC는 "샤키라가 최근 카탈루냐 지역에서 급증하고 있는 야생 멧돼지의 피해 사례 가운데 하나"라고 보도했다. 스페인 경찰은 2016년 기준 야생 멧돼지가 반려동물과 사람을 공격하는 등으로 인해 접수된 신고만 1187건에 달한다고 전했다. 한편 샤키라와 아들 피케가 얼마나 다쳤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01 14:22 | 홍민성

  • thumbnail
    국민의힘 분열조짐…"상도수호 절대 없다" vs "전두환 신군부냐"

    ... 아울러 "곽 의원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보도를 접하고 많이 놀라 일반적 눈높이를 고려해 탈당을 결단했으면 했지만 국회의원직 제명은 다른 문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당 대표에게 기대하는 것은 30대의 젊음만이 가능한 실질적인 변화라고 생각한다"며 "당 대표가 인선한 분들은 이 점을 유념해 보좌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01 13:49 | 홍민성

  • thumbnail
    "한국 맞나요?" 외국인 수십명, 무인도서 노마스크 '술파티'

    ... 음주·가무를 즐기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이들이 파티를 연 장소는 인천 옹진군의 사승봉도로, 이들은 지난 9월 중순 다 함께 배를 타고 섬으로 이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옹진군은 "사진을 보면 5인 이상은 맞지만 신원 파악이 어렵고 행사가 끝난 뒤라 단속이 불가능한 상태"라며 "향후 점검을 강화해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01 11:23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