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2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찻길로 불쑥 나온 아이와 '쾅'…"민식이법이 무서워요" [아차車]

    ... 줄어들지 않고 있어 제도의 취지가 무색할 만큼 그 효과가 미비하다"고 지적했다. 이처럼 실효성 지적이 꾸준히 제기되자 국무조정실 산하 한국법제연구원은 민식이법에 대한 '사후 입법영향평가'를 지난 5월부터 진행하고 있다. 평가 기간은 이달(9월)까지다. 법제처는 평가 결과에 따라 경찰청 등 담당 부처에 민식이법 개정 요청을 포함한 개선 권고를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24 09:00 | 홍민성

  • thumbnail
    "아이 내복값 아끼던 남편…성매매 업소 단골이었습니다"

    ... 검색량은 평소 대비 3~5배 증가했다. 실제로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유흥 탐정 이용 후기나 업체를 추천해달라는 문의가 종종 올라오고 있다. 하지만 타인의 개인정보를 거래하는 것은 불법일 뿐만 아니라 이들 정보의 신뢰성이 떨어져 억울한 피해자가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또 성매매는 명백한 불법 행위이지만, 수사기관이 아닌 개인이 성매매 이력을 캐내는 것은 법적으로 허용되지 않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24 00:03 | 홍민성

  • thumbnail
    대구대, 경남대 꺾고 대학장사씨름대회 단체전 우승…시즌 2관왕

    ... 이하) 경기에서 임상빈을 앞세운 경남대에 점수를 내주며 끌려갔다. 소장급(80㎏ 이하) 경기에서 남우혁(대구대)이 채희영(경남대)을 꺾고 승부의 균형을 맞추자, 이어진 청장급(85㎏ 이하)과 용장급(90㎏ 이하)에서는 경남대 정택훈과 조민성이 각각 승리해 다시 3-1로 달아났다. 하지만 대구대가 매서운 뒷심을 발휘했다. 용사급(95㎏ 이하) 나태민(대구대)과 역사급(105㎏ 이하) 박준성(대구대)이 연달아 점수를 따내 다시 3-3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승부가 걸린 마지막 ...

    한국경제 | 2022.09.23 17:05 | YONHAP

  • thumbnail
    장예찬, 민주당 尹 공격에 '형수 욕설' 소환…"나라 망하길 바라나"

    ... 미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닌 우리 야당에 대한 우려를 언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 대통령이 "국회에서 이 XX들이 '날리면' X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즉, 민주당이 해당 예산을 '날리면'(국회에서 통과시켜 주지 않는다는 의미) 기부금 공여를 약속한 자신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체면이 서지 않는다는 취지의 발언이라는 설명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23 13:44 | 홍민성

  • thumbnail
    주호영, 尹 비속어 논란에 "야당 의미해도 많이 유감스러운 일"

    ...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닌 우리 야당에 대한 우려를 언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 대통령이 "국회에서 이 XX들이 '날리면' X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즉, 더불어민주당이 해당 예산을 '날리면'(국회에서 통과시켜 주지 않는다는 의미) 기부금 공여를 약속한 자신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체면이 서지 않는다는 취지의 발언이라는 설명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23 10:38 | 홍민성

  • thumbnail
    정진석 "尹 영상 여러 번 봐도 '바이든'으로 안 들려"

    ...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닌 우리 야당에 대한 우려를 언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 대통령이 "국회에서 이 XX들이 '날리면' X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즉, 더불어민주당이 해당 예산을 '날리면'(국회에서 통과시켜 주지 않는다는 의미) 기부금 공여를 약속한 자신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체면이 서지 않는다는 취지의 발언이라는 설명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23 09:42 | 홍민성

  • thumbnail
    "눈을 의심했다"…대학 축제 주점 아찔한 메뉴판에 발칵

    ... 학생들에게 반성문 작성을 요구했다. 대학 관계자는 뉴시스에 "음식 가격이 싸다는 것을 강조하려다가 부적절한 문구를 사용한 거 같다"며 "학생들 항의가 있어 바로 메뉴판 등을 제거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차적으로 해당 학생들에게 반성문을 제출하게 했다"며 "추가 조사를 벌여 학칙에 따라 처리하겠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23 08:54 | 홍민성

  • thumbnail
    尹 "1억불 글로벌펀드 공여 약속…국회 적극 협력 기대"

    ...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닌 우리 야당에 대한 우려를 언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 대통령이 "국회에서 이 XX들이 '날리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즉, 더불어민주당이 해당 예산을 '날리면'(국회에서 통과시켜 주지 않는다는 의미) 기부금 공여를 약속한 자신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체면이 서지 않는다는 취지의 발언이라는 설명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23 07:45 | 홍민성

  • thumbnail
    한국인 男 유학생이 접대부로…日 '보이 바' 32억 벌었다

    ... 일본 경시청에 지난 21일 체포됐다. A 씨 등은 유학 비자로 체류하는 한국인 남성에게 음식을 동반한 접대를 시켰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술집 운영으로 지난해 2월 이후 약 약 3억3500만엔(약 32억4000만 원)의 매출을 올렸다. 술집 손님은 대부분 일본 여성이었다. 용의자들은 조사에서 "당시 불법이라는 인식은 없었다"고 혐의를 일부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23 07:23 | 홍민성

  • thumbnail
    오후 9시까지 전국 2만8267명 확진…어제보다 3000여명↓

    ... 충북 977명, 강원 943명, 전남 874명, 대전 804명, 광주 770명, 부산 669명, 울산 461명, 세종 256명, 제주 601명이다. 지난 16일부터 이날까지 1주간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5만1857명→4만3443명→3만4745명→1만9390명→4만7908명→4만1286명→3만3009명으로, 일평균 3만8805명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22 21:24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