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5,8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정은 화들짝 놀랄 것"…'北 출신' 태영호, 與 최고위원 출마

    ... 통과시킬 때는 필리버스터에 나서 10시간 동안 문재인 정권의 대북 굴종 정책을 비판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문재인 정부에 국민들이 지난 대선에서 엄중한 심판을 내리고 윤석열 정부를 탄생시켰다"며 "이제는 바뀌어야 한다. 문재인 정부가 무너뜨린 안보관과 국가관을 바로 잡고 강력한 정신력과 군사력으로 김정은 정권을 압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19 12:35 | 홍민성

  • thumbnail
    "무혐의 청…" 버벅댄 '달변가' 이재명, 한동훈 반박 의식했나

    ... 틀린 말"이라고 지적했다. 법무부 관계자도 한 장관에 이어 지난 18일 "일부 정치권을 중심으로 검찰 수사를 조작이라고 공공연히 선동하고 법적으로 확립된 제3자 뇌물죄 등 법리조차 왜곡해 국민들을 현혹하고 있다"며 "무혐의 처분이 있었다는 거짓말 등 명백한 사실관계까지도 왜곡해 반복적으로 국민을 호도하고 있다"고 한 장관 발언에 힘을 실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19 11:22 | 홍민성

  • thumbnail
    "얼마 드리면 될까요"…'설날 부모님 용돈' 대세는 [이슈+]

    ... 한화생명이 자사 및 계열사 임직원 2600명을 대상으로 설문해보니 올해 설에 부모에게 드릴 용돈으로 30만원을 선택한 응답자가 전체의 36.2%로 가장 많았다. 이어 20만원(26.6%), 50만원(23.5%), 50만원 초과(9.7%), 10만원 이하(1.9%) 순이었다. 세뱃돈 적정 금액은 초등학생 이하는 3만원, 중학생은 5만원, 고등학생 및 대학생은 10만원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19 10:25 | 홍민성

  • thumbnail
    희망브리지, '2022년 재난 대응 공로 표창' 수상

    ... 관계자는 "희망브리지는 신문사와 방송사, 사회단체가 힘을 모아 설립한 순수 민간단체이자 국내 자연재해 피해 구호금을 지원할 수 있는 유일한 법정 구호단체"라며 "특히 공익법인 평가 기관인 한국가이드스타가 발표하는 공익법인 투명성, 재무안정성 평가에서 4년 연속 최고등급을 받는 등 국민 성금을 투명하게 배분하며 집행해 높은 신뢰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19 09:58 | 홍민성

  • thumbnail
    이재명 "누가 술 먹다 김성태 전화 바꿔줬다는데…기억 안 나"

    ... "모른다"고 답했다. 이에 여권에서는 이 대표와 김 전 회장이 "전형적인 죄수의 딜레마 상황에 처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죄수의 딜레마는 공범자가 협력해 범죄사실을 침묵하면 증거 불충분으로 형량이 낮아지는 결과를 누릴 수 있지만 상대방의 범죄사실을 밝히면 형량을 감해준다는 수사관의 유혹에 자백, 쌍방 모두 무거운 형량을 선고받는 현상을 부르는 말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19 09:47 | 홍민성

  • thumbnail
    "날 만난 건 행운"이라던 돌보미…"엄마한테 이르면 죽어" 돌변

    ... 맞는다. 맞아"라고 협박했고, 소파 뒤에 아이를 가둔 뒤 "못 나오지? 너희 엄마, 아버지 왔을 때 이르면 죽어. 알아?" 등의 폭언도 가했다. A씨는 폭언을 부인했지만, 녹음 내용을 듣고 나선 "두들겨 패거나 뭐 이런 건 없다"며 "아주 죽을죄를 지었다"고 태세를 전환했다. 서울경찰청은 A씨를 아동학대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19 09:28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출세 욕망 부창부수 곤란"…나경원 "허위 발언 책임져야"

    ... 부창부수하는 게 아니라 오로지 출세를 욕망하고자 한다면 그건 참 곤란하다"고 적었다. 이어 "각자의 자리를 위해 부부가 온갖 수단을 동원해 남들은 한자리도 벅찬 것을 부부 각자가 최고의 자리에 가겠다고 한다"며 "미국 클린턴 부부야 탁월한 사람들이고 윤리 의식이 다르니 이해할 수 있지만 한국 사회에서는 받아들이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19 09:12 | 홍민성

  • thumbnail
    與 당대표 지지도 김기현 40.3%…나경원 25.3% 안철수 17.2% [리얼미터]

    ... 순으로 나타났다. 윤석열 대통령 국정 수행 평가는 긍정 40.4%, 부정 56.6%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 임의전화걸기(RDD)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3.2%,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8%포인트(국민의힘 지지층 표본오차는 ±4.3%포인트)다.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19 08:59 | 홍민성

  • thumbnail
    '나경원 규탄 성명' 엄태영·장동혁, 與 선관위 사퇴

    ... 위해 해외에서 사력을 다하는 상황에서 이런 왜곡된 주장으로 대통령을 모욕하는 것은 국민을 무시하는 행태"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말로는 대통령을 위한다면서 대통령을 무능한 리더라고 모욕하는 건 묵과할 수 없는 위선이며 대한민국에서 추방돼야 할 정치적 사기행위"라며 "나 전 의원에게 대통령에 대한 공식 사과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18 15:45 | 홍민성

  • thumbnail
    "명절 때 부부싸움 왜 했나요?"…돌싱남녀 대답은

    ... 38.1%는 '대리 효도'라고 답변했다. 대리 효도는 남성들이 명절 차례나 조상 제사 등에 대한 준비를 배우자에게 떠맡기고 나 몰라라 하는 것을 뜻한다. 이어 남성은 '과도한 음식 장만'(26.1%), 여성은 '시부모의 갑질'(22.0%)을 꼽았다. 3위는 남녀 모두 '여성 중심 준비'(남성 18.2%·여성 18.3%)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18 15:05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