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5,8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재명·김성태 "모른다"에 정진석 "'죄수의 딜레마' 빠졌다"

    ... 법정에서 진술했다. 그러나 이 대표와 김 전 회장은 서로 알지 못하는 사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의 주장은 A씨의 진술과는 정면으로 배치된다. 이 대표는 지난 13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저는 김성태라는 분의 얼굴도 본 적이 없다"고 했고, 김 전 회장은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이 대표와의 관계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모른다"고 답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18 14:19 | 홍민성

  • thumbnail
    이재명 "김성태 모른다"…與 "국민 가스라이팅 시도"

    ... 법정에서 진술했다. 그러나 이 대표와 김 전 회장은 서로 알지 못하는 사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의 주장은 A씨의 진술과는 정면으로 배치된다. 이 대표는 지난 13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저는 김성태라는 분의 얼굴도 본 적이 없다"고 했고, 김 전 회장은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이 대표와의 관계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모른다"고 답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18 11:53 | 홍민성

  • thumbnail
    이준석 "'윤핵관', 당원 의견 들으면 까무러칠 것"

    ... 친윤 후보에 표를 결집하겠다는 의도로, 인지도가 높은 당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을 견제하기 위해 도입했다는 비판도 나왔다. 하지만 최근 나 전 의원이 윤핵관의 핵심인 장제원 의원과 각을 세우면서 상황이 달라졌다는 게 여권 관계자들의 중론이다. 결선에서 유력한 친윤 후보인 김기현 의원에 나 전 의원이나 안 의원이 맞설 경우 '비윤 및 수도권' 표가 한곳으로 쏠릴 수 있어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18 10:33 | 홍민성

  • thumbnail
    아파트 길바닥 '눈오리떼' 난감…"징그럽다, 만들지 마라"

    ... 그러나", "삭막하다", "어린 시절엔 온 동네가 놀이터였는데 고작 이런 걸로 뭐라고 하나", "어릴 때 눈사람 만들고 치운 적 있나" 등의 의견도 있었다. 눈오리가 논란이 된 건 이번 겨울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에는 한 시민이 자신의 차 위에 빼곡히 쌓인 눈오리 때문에 미세한 스크래치가 다수 발생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18 08:58 | 홍민성

  • thumbnail
    김제 양계장서 불…닭 4만4000마리 폐사

    18일 오전 5시 44분께 전북 김제시 백산면의 한 양계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50여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닭 4만4000여마리가 폐사해 8000여만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18 08:38 | 홍민성

  • thumbnail
    "음란행위 연상"…마틴 루터 킹 조형물에 유족 '펄쩍'

    ... 작품이 단순히 킹 목사 부부만을 나타내는 게 아닌 '사랑의 힘'을 상징하기 위한 조형물이라고 설명했다. 작품을 수정할 생각도 없다고 못 박았다. 마틴 루터 킹 목사의 장남도 작가 편에 섰다. 마틴 루터 킹 3세는 "작가가 뛰어난 작품을 만들었다"며 "부모님의 모습을 담지는 않았지만, 많은 사람을 하나로 만들 수 있는 작품"이라고 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18 08:28 | 홍민성

  • thumbnail
    "남편 홍혜걸도…" 여에스더 '항우울제' 복용 고백 [건강!톡]

    ... 교수는 "울증은 일시적인 우울감과 달라 의지만으로 치료하기가 쉽지 않아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안타까운 경우도 있지만, 전문가의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상당한 호전을 기대할 수 있고 극복 가능하다"며 "그동안 항우울제 개발에도 뚜렷한 진전이 있어 과거에 비해 부작용은 적고 충분한 효과를 보이는 약물들이 개발됐고 지속적인 개선이 이뤄지고 있다"고 조언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18 08:11 | 홍민성

  • thumbnail
    "이재명·김성태, 이 사진은 뭐냐" 발칵…김남국 해명에 '진땀'

    ... 이 대표와 김 전 회장이 가까운 관계였다고 이날 법정에서 진술했다. 그러나 이 대표와 김 전 회장은 서로 알지 못하는 사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 대표는 지난 13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저는 김성태라는 분의 얼굴도 본 적이 없다"고 했고, 김 전 회장은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이 대표와의 관계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모른다"고 답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18 07:45 | 홍민성

  • thumbnail
    "사무실서 에어팟 안 끼고 수저도 놓거든요?"…억울한 MZ

    ... 교수는 "1980년대 초반부터 1990년대 초반 사이 출생한 M세대와 1990년대 중반부터 2000년대 초중반 사이 태어난 Z세대를 묶어 쓰는 나라는 세계에서 한국밖에 없다"며 "심지어 이들도 계층·성별에 따라 차이가 크고 개인주의 성향이 강하기 때문에 기성세대의 관점에서 'MZ'란 박스에 가두는 것밖에 되지 않는다"고 분석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17 15:39 | 홍민성

  • thumbnail
    野, 한동훈에 "입 다물라…정치하고 싶으면 여의도로"

    ... 구조다. 단순한 범죄 수사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이 대표가 '위례·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으로 검찰로부터 오는 27일 소환 조사 통보를 받은 데 대해 한 장관은 "성남FC든 대장동이든 성남시에서 있었던 지역 토착 비리 범죄 혐의"라며 "통상적인 지역 토착 비리 수사 절차에 따라 검찰이 공정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답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17 14:06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