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120 / 2,9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웅 "고발장 받았는지 기억 안 나…劉캠프 대변인직 사퇴" [종합]

    ... 손준성 보냄'이라고 적혀있다 해당 의혹과 관련해 윤 전 총장은 "'누구를 고발하라' 그런 이야기를 한 적도 없고, 그럴 이유도 전혀 없다"며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손 검사도 "일부 매체에서 제가 김 의원에게 고발장 등을 발송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는데,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면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08 10:07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고발사주 의혹' 김웅 "유승민 캠프 대변인직 사퇴"

    ...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했다. 끝으로 "정부 여당에도 강력히 경고한다. 실체가 불분명한 사안을 두고 각종 음모론을 제기하며 야당의 대선 예비후보들을 흠집 내려는 일체의 공작을 중단하라"며 "저는 어찌 됐든 이런 불미스러운 일에 관여된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지금 현재 제가 맡고 있는 유승민 선거운동본부 캠프의 대변인직을 내려놓도록 하겠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08 09:35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고발사주 의혹' 김웅 "고발장 내가 작성한 것 아냐"

    ...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했다. 끝으로 "정부 여당에도 강력히 경고한다. 실체가 불분명한 사안을 두고 각종 음모론을 제기하며 야당의 대선 예비후보들을 흠집 내려는 일체의 공작을 중단하라"며 "저는 어찌 됐든 이런 불미스러운 일에 관여된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지금 현재 제가 맡고 있는 유승민 선거운동본부 캠프의 대변인직을 내려놓도록 하겠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08 09:29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반드시 해낼 것"

    ... 어린이집 보육 서비스 수준도 획기적으로 개선하겠다"고 했다. 이와 함께 "직장에서는 전일제와 시간제의 자유로운 선택이 가능한 유연한 일자리 시스템을 마련하겠다"며 "국제 협력을 통한 해외 일자리도 적극 발굴해 국민들의 일자리 기회도 확대하겠다. 저는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드리기 위해 국가 재정을 알차고 짜임새 있게 투명하게 운영하겠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07 17:24 | 홍민성

  • thumbnail
    하태경 "기업, 노동자 '상시 해고' 가능하게 근로기준법 개정"

    ...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직장인 보험료를 올려서 고용보험을 확충하겠다'고 했는데 저는 오히려 공무원과 교사를 설득해서 고용보험에 들도록 하겠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자리를 빌려 공무원 교사 여러분께 호소드린다. 대한민국에서 정년 보장은 축복"이라며 "고용 분담과 사회 연대 차원에서 고용보험 납부에 동참해달라"라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07 16:12 | 홍민성

  • thumbnail
    최재형 "민노총 변화 없다면 자멸하게 할 것…공무원도 축소"

    ... 방향으로 추진한다면 기존 공무원의 반발이 크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또 '비정규직과 정규직의 구분을 아예 없애는 게 어떻겠냐'는 황 후보의 질문에는 "모든 사람을 정규직으로 하는 것이 과연 바람직한가에 대한 의문을 가지고 있다"며 "다양한 고용 형태를 가지는 것이 기업이 더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을 방안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07 15:52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경기도의 '차베스' 잡을 사람은 나 뿐" 이재명 겨냥

    ... 1003명을 대상으로 홍 의원과 이 지사의 가상 양자대결을 시행했다. 그 결과 홍 의원은 46.4%, 이 지사는 37.7%의 지지를 받았다. 홍 의원은 전통적인 여당 강세 지역인 호남에서 35.2%를, 지역구인 대구·경북에서는 46.9%의 지지를 받았다. 'MZ세대'로 불리는 20·30대로부터는 과반이 넘는 지지를 받는 등 강세를 보였다. 김대영/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07 14:58 | 김대영/홍민성

  • thumbnail
    '살인해 줘' 6살 아이가 유치원서 읽은 책에…"정서적 학대" 청원

    ... 않았다는 것이 정말 개탄스럽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저는 더 이상 이 유치원을 믿을 수가 없다. 아이가 끔찍한 얘기를 하면서 불안해하는 모습을 보는 부모의 심정은 어떤지 아냐"며 "부모들이 미리 줄 서서 대기하고 정말 보내고 싶어 하는 대한민국 유아 공교육의 산실인 병설유치원에서 (이런 일이) 일어났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07 13:49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양자대결서 이재명 꺾자 "이제 역선택 운운하지 말라"

    ... 52.4%의 과반이 넘는 지지를 얻어 초강세를 보였다. 이 지사는 40·50 연령층에서 45.4%의 지지를 얻어 홍 의원(39.7%)을 앞섰다. 남성들로부터는 홍 의원이 52.3%, 이 지사 37.7%로 크게 앞섰고, 여성에서는 홍 의원이 40.7%, 이 지사 37.7%로 오차범위 내 접전을 펼쳤다. 조사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07 11:39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홍준표, 양자대결서 모두 이재명 제쳤다

    ... 연령층으로부터 52.4%의 과반이 넘는 지지를 얻어 초강세를 보였다. 이 지사는 40·50 연령층에서 45.4%의 지지를 얻어 홍 의원(39.7%)을 앞섰다. 이번 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ARS(100%) 방식으로 진행했다. 응답률은 3.1%,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07 10:37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