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1-130 / 2,9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류호정 "홍준표 가부장적 이미지…'이대녀'에 호소력 없어"

    ... 3~4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를 물은 결과에 따르면 이재명 경기도지사 28.0%, 윤 전 총장 26.4%, 홍 의원은 13.6%를 기록했다. 이 전 대표는 11.7%를 기록했다. 보수 진영에서의 후보 적합도를 물은 결과 윤 전 총장이 28.2%, 홍 의원이 26.3%를 기록하면서 홍 의원이 윤 전 총장을 오차범위 내로 바짝 추격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07 09:42 | 홍민성

  • thumbnail
    "취미 미술 수준" 혹평 극복?…배우 구혜선, 신작 공개

    ... 그림을 그리는 것일 뿐, 스타인 것은 그림 그리는 것과 아무 상관이 없고 미술계가 반대하는 것도 제가 그림을 그리는 것과 아무 상관이 없다. 각자 갈 길 가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구혜선은 2018년 프랑스 파리에서 개인전을 열고 작품 25점을 완판한 바 있다. 그는 "기부 행사로 진행된 전시"라며 "한 점에 5000만 원"이라고 밝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06 18:03 | 홍민성

  • thumbnail
    "26세 월수입 300만원…집 포기하고 1억 아우디 샀습니다"

    ... 나아가다 보면 언젠간 맑은 해가 뜨지 않겠냐"고 말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곧 파산 신청을 할 것", "한심하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열정이 부럽다", "누가 뭐라 하겠는가", "멋지다", "카푸어든 뭐든 사는 게 능력" 등 응원의 메시지 또한 잇따랐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06 17:21 | 홍민성

  • thumbnail
    김웅 "고발 사주, 실체 없어…오래된 일이라 기억 없다" [전문]

    ... 일입니다. 설사 제보 자료를 당에 전달했다고 하더라도, 제보자의 의도와 상관없이, 이를 당에 단순 전달하는 것은 위법한 행위가 아닙니다. 또한, 저는 잠적한 바 없고 일상적인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언론과 접촉만 하지 않고 있으나 이는 접촉 과정에서 한 발언들이 취사선택하여 보도되거나 또는 그대로 공개되는 상황인 점을 감안하여 주시고, 잠적이라는 지나친 표현은 삼가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06 16:29 | 홍민성

  • thumbnail
    정치권, 드라마 'D.P.' 시청 인증…이재명 이어 홍준표까지

    ... "모욕과 불의에 굴종해야 하는 군대, 군복 입은 시민을 존중하지 않는 세상 반드시 바꾸겠다. 청년들께 미안하다. 백 마디 말보다 한 번의 행동으로 보이겠다. 그때서야 비로소 청년들 앞에 당당히 설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홍 의원은 저체중, 근시 등으로 인해 방위병으로 복무했다. 이 지사는 초등학교 졸업 후 공장에 다니다가 기계에 왼팔을 다쳐 병역 의무를 면제 받았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06 14:58 | 홍민성

  • thumbnail
    줄잇는 백신 부작용 청원…野 "정부, 국민 안심부터 시켜야"

    ... 앞서 달려 나가지 말고, 국민과 함께 걸어주기를 당부한다"고 했다. 이날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지난 4~5일 백신을 맞고 이상반응을 신고한 사례는 2451건으로, 누적 19만 2559건으로 집계됐다. 접종으로 인한 사망자는 4건이 추가돼 누적 558건이다. 사망자는 아스트라제네카 접종자 3명, 화이자 접종자 1명으로 파악됐으며, 인과성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06 13:57 | 홍민성

  • thumbnail
    '전자발찌 살인' 강윤성, 모포 교환 틈타 경찰 폭행 '난동'

    ... 법원에 출석하던 중, 취재진의 마이크를 발로 걷어차고 욕설을 내뱉기도 했다. 강윤성은 이달 26일 오후 9시 30분께 자신의 집에서 40대 여성을 살해한 뒤 이튿날 오후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했다. 이후 29일 오전 3시께 50대 여성을 살해했다. 심사를 마친 뒤 '피해자에게 할 말이 없느냐'는 물음에 "내가 더 많이 죽이지 못한 게 한이 된다"고 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06 13:13 | 홍민성

  • thumbnail
    박범계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신속히 규명돼야"

    ... 내에서 나름대로 진상 확인을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했다. 박 장관은 법무부 감찰관실에서 관련 의혹에 대한 법리 검토를 마쳤지만, 진상조사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보고받지 않았다고도 했다. 한편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이날 오후 윤 전 총장이 검찰총장 재직 당시 여권 정치인들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박 장관을 상대로 긴급 현안 질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06 11:16 | 홍민성

  • thumbnail
    드라마 'D.P.' 정주행한 이재명 "청년들에게 미안하다"

    ... 하는 군을 강군이라 부를 수 없다"며 "모욕과 불의에 굴종해야 하는 군대, 군복 입은 시민을 존중하지 않는 세상 반드시 바꾸겠다. 청년들께 미안하다. 백 마디 말보다 한 번의 행동으로 보이겠다. 그때서야 비로소 청년들 앞에 당당히 설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지사는 초등학교 졸업 후 공장에 다니다가 기계에 왼팔을 다쳐 병역 의무를 면제 받았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06 10:53 | 홍민성

  • thumbnail
    국민의힘, 역선택 방지 배제하고 '본선 경쟁력' 묻는다

    ... 선거관리위원장이 사의를 표명했다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준석 대표의 적극적인 만류로 무산되긴 했으나, "정권 교체의 막중한 임무를 맡은 제1야당이 룰 싸움만 벌여 국민들을 혼란스럽게 했다"는 야권 내부의 지적이 나왔다. 한편 역선택 방지 조항은 여론조사에서 반대 진영의 지지자들이 경선 투표에 참여해 의도적으로 약체 후보를 선택하는 현상을 막기 위한 제도를 말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06 10:27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