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31-2540 / 5,0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준석, 김경수 유죄 확정에 "文, 내로남불 말고 사과하라"

    ... 공동정범의 성립 등에 관한 법리오해, 이유모순, 판단누락 등의 잘못이 없다"고 판시했다. 김 지사 측은 재판을 마친 뒤 "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제자리로 돌아온다는 믿음을 끝까지 놓지 않겠다"며 안타깝지만 법정을 통한 진실 찾기는 더는 진행할 방법이 없어졌다. 대법원이 내린 판결에 따라 제가 감내해야 할 몫은 온전히 감당하겠다"고 결백을 주장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21 14:37 | 홍민성

  • thumbnail
    與 대권주자들, 김경수 유죄 확정에 일제히 "유감"

    ... 공동정범의 성립 등에 관한 법리오해, 이유모순, 판단누락 등의 잘못이 없다"고 판시했다. 김 지사 측은 재판을 마친 뒤 "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제자리로 돌아온다는 믿음을 끝까지 놓지 않겠다"며 안타깝지만 법정을 통한 진실 찾기는 더는 진행할 방법이 없어졌다. 대법원이 내린 판결에 따라 제가 감내해야 할 몫은 온전히 감당하겠다"고 결백을 주장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21 14:16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흉악범 '사형' 집행 재개해야…안전망 구축 차원"

    ... 사형 집행 의무에 대한 직무유기 사태가 지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흉악범에 한해서는 반드시 사형이 집행돼야 한다. 사회 안전망 구축 차원에서라도 흉악범 사형 집행은 재개돼야 한다"며 "흉악범의 생명권만 중요하고 억울하게 흉악 범죄의 희생양이 된 피해자 가족이 겪어야 하는 평생 고통은 고려하지 않아도 되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21 11:10 | 홍민성

  • thumbnail
    이젠 '윤석열' 본인 리스크?…'120시간' 이어 '민란'까지 구설수

    ... 지난 17~18일 MBC가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15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후보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19.7%를 기록해 10%대를 나타냈다. 30%대를 웃돌던 이전 지지율에 비해 대폭 하락한 수치다. 국민의힘 입당, 범야권 단일화 등 지지율 반등을 위한 카드가 남아있는 가운데, 윤 전 총장의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21 10:35 | 홍민성

  • thumbnail
    정세균 "윤석열, 대구 악용…특정지역 정쟁 도구로 삼지 말라"

    ... 것"이라고 말했다. 보수 심장부의 표심을 적극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또 윤 전 총장은 대구가 'K-방역'의 시발점이라는 언급까지 했다. 그는 "지금 이 정권은 K-방역 덕을 톡톡히 봤다. K-방역을 만든 곳이 바로 이곳"이라며 "동산병원 의사와 간호사뿐 아니라 대구의 많은 의료진이 코로나 치료와 확산 저지에 애썼다"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20 18:00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코로나 초기, 대구 아니었음 '민란' 일어났을 것"

    ... 아니라 120시간 일을 시켜야 한다는 뜻이 아니다"라며 "여권에서 자꾸 왜곡하는 모양이다. 일고의 가치가 없는 이야기"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2주 전 청년 스타트업 행사에 가서 제가 애로사항을 물어봤는데, 그분들이 집중적으로 일할 수 있는 것을 노사 합의에 의해 변형할 수 있는 예외를 두면 좋겠다는 얘기를 했다"며 발언 취지를 설명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20 17:38 | 홍민성

  • thumbnail
    정청래, 윤석열 지지율 10%대 나오자 "태극기 부대장, 종쳤다"

    ...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19.7%다. 30%대를 웃돌던 이전 지지율에 비해 대폭 하락한 수치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7.1%를 기록해 가장 높았고,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6%로 3위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27.4%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코리아리서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20 16:12 | 홍민성

  • thumbnail
    '01년생' 육군 일병 GP 수색 중 순직…사망원인 '열사병'

    ... 20일 군 당국에 따르면 22사단 소속 육군 일병 심 모 씨는 지난 8일 GP 수색정찰 임무 수행 중 순직했다. 사망 원인은 열사병이다. 이날 심 씨는 훈련을 마치고 복귀하던 중 쓰러진 것으로 전해졌다. 안장지는 서울현충원이다. 20일 15시 기준 약 1만8000명이 사이버 추모관에 헌화를 마쳤다. 군은 작전 중 사망한 점을 고려해 심 일병을 1계급 진급한 상병으로 추서했다고 밝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20 15:08 | 홍민성

  • thumbnail
    김두관 "윤석열, 보수표 구걸하러 대구 간 것" 맹비난

    ... 경제 성장의 기지가 되고 발전하는 모습을 세계에 보여줄 수 있는 지역이 됐으면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방명록에는 "자유민주주의 정신을 피로써 지킨 5·18정신을 이어받아 국민과 함께 통합과 번영을 이뤄내겠다"고 적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윤 전 총장의 광주 방문을 놓고 '여권의 표심을 자극하기 위한 행보'라는 평가를 내놓기도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20 14:11 | 홍민성

  • thumbnail
    "물 새고 바퀴벌레 나온다고 신고하다니"…119대원의 호소

    ... 거짓(허위)신고는 2건이다. 2020년 집계된 장난·허위 신고는 총 670건이다. 위급상황을 119에 거짓 신고할 경우 소방청은 법에 따라 올 1월부터 최대 5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 정병도 소방청 119종합상황실장은 "장난전화와 거짓 허위 신고로 출동이 지연되면 다른 국민에게 피해가 갈 수 있는 만큼 국민들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20 11:39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