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11-2920 / 5,9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윤석열 "1분 1초 아껴야 하는 상황"…선대위 인선안 부의

    ...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선대위 2차 인선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조직총괄본부장에 주호영 의원, 정책총괄본부장 원희룡 전 제주지사, 총괄특보단장에 권영세 의원, 홍보미디어본부장 이준석 대표, 직능총괄본부장 김성태 전 의원, 당무지원본부장 권성동 사무총장 등이 임명된다. 다만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유력한 총괄선대위원장 자리는 빈칸으로 남았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25 11:17 | 홍민성

  • thumbnail
    이준석 "윤석열 후보 선택 존중…김종인 안되면 다른 총괄 세워도"

    ... "지금과 같은 입장을 견지할 수밖에 없다는 얘기를 후보한테 했다"며 "후보하고 이견이 생겨서 그런 게 아니고 선대위가 잡음이 생기면 안 된다고 얘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구체적인 말씀을 드리긴 그렇다. 시간이 조금 필요하다"며 "(김 전 위원장이) 어떻게든 잘 되도록 도와주기는 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25 10:33 | 홍민성

  • thumbnail
    박근혜 동생 박근령, 전두환 빈소서 "죽음은 용서와 화해 의미"

    ...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박 씨는 전 전 대통령의 공과를 평가해 달라는 질문에는 "역사는 흐르고 있지 않나. 실체적 진실을 안고 가고 있다"며 "그런 것들은 후세에서 다 얘기할 것"이라고 했다. 박 씨는 '박 전 대통령의 메시지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저는 갖고 있지 않고, 변호사를 통해 조화를 보냈다"고 대답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24 17:30 | 홍민성

  • thumbnail
    고민정 "윤석열, 김종인과 20살 차이"…'그 양반' 발언 지적

    ... 대답했다. 앞서 김 전 위원장은 전날 본인의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더 이상 정치 문제를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 이제 오늘부터 내 일상으로 회귀하겠다"며 선대위 합류를 사실상 거절했다. 이에 윤 후보는 MBN 보고대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김 전 위원장 관련 질문을 던진 기자들에게 "그 양반 말씀하는 건 나한테 묻지 말아달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24 16:03 | 홍민성

  • thumbnail
    전여옥 "김정은에겐 위원장이라 부르면서 전두환 씨라고 하나"

    ... 강을 넘은 한 인간 전두환 전 대통령의 명복을 빈다"고 강조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채널에 전 전 대통령 사망과 관련해 글을 올리면서 '전 대통령'이라는 호칭을 적었다가 '씨'로 수정한 바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도 "대통령 예우를 박탈당했으니 전두환 씨라고 하는 게 맞겠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24 14:14 | 홍민성

  • thumbnail
    文정부 저격했던 이근 "북한은 주적, 절대 잊지 말라"

    ... POW/MIA 깃발은 미국의 군, 경찰, 소방, 기타 정부 건물들과 백악관에도 서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은 6·25 전쟁 때 수많은 군인과 국민들의 희생으로 만들어진 나라임에도 불구하고 우린 그 포로로 잡혀 아직도 북한에 살아 계신 분들을 제대로 잊었다. 그냥 버렸다"며 "그게 우리의 현실이고, 현재의 사회"라고 지적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24 10:24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전두환 조문 안 가겠다" 지지자 반대에 계획 접어

    ... 조문 취소해주십시오. 청년들이 부탁드립니다", "예의상 조화 보내는 걸로 타협하자" 등의 댓글을 통해 홍 의원의 조문을 극구 반대했다. 한편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 또한 전 전 대통령 조문에 가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김기현 원내대표는 "인간적으로 돌아가신 것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갖고 있다"며 조문 계획이 있다고 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24 09:51 | 홍민성

  • thumbnail
    이재명 37.0% vs 윤석열 44.1%…양자·다자 모두 尹 우위

    ... 4.2%다. 이번 조사는 무선(90%)·유선(10%)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전국 만 18세 이상 2만451명에게 접촉해 최종 1011명이 응답을 완료, 4.9%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24 09:38 | 홍민성

  • thumbnail
    "뜨거운 커튼콜, 두 번의 앙코르"…한경닷컴 가을행복음악회 '성료'

    ... 호강한다", "다시 보기 있나", "황홀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지휘자 권민석은 인터뷰에서 "한 주간의 리허설 기간 정말 열심히 연습해주신 한경필 단원분들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국내 최고 수준의 협연자들과 역동적이면서도 환상적인 호흡을 자랑하는 한경필 연주자분들과 함께해 어렵지 않았다"고 밝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23 22:04 | 홍민성

  • thumbnail
    장제원 "윤석열 곁 떠난다"…김종인 "나랑 무슨 상관?"

    ... 주고 아껴 주는 마음에 보답하지 못해 가슴이 아프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러나 이것이 진정으로 윤 후보를 위한 길이라고 판단했다. 저의 진심 어린 충정이라는 것을 이해해 줄 것이라 믿는다"며 "윤석열의 무대에서 윤석열 외에 어떤 인물도 한낱 조연일 뿐이다. 방해가 돼서도, 주목을 받으려 해서도, 거래하려 해서도 결코 안 된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23 17:36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