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31-2940 / 5,8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준석 "이재명, 윤석열 가족 건드려…이제 나도 건들겠다"

    ... 토론회에서 윤 후보가 제안한 대장동·고발사주 의혹 '쌍 특검' 제안에 대해 "윤 후보가 대장동 문제와 본인과 부인, 장모의 비리 문제를 특검하자고 하는데 이건 옳지 않다"면서 윤 후보의 가족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대장동은 수사가 미진하면 당연히 특검하되 윤 후보 본인과 가족의 부정부패는 검찰의 엄정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2 14:43 | 홍민성

  • thumbnail
    "식당 앞에 차 세웠다가 갑질 당해" 호소에…싸늘한 반응

    ... 네티즌들은 "갑질도 아니고, 식당 입장도 생각해달라", "커피숍으로 옮겼으면 커피숍 앞으로 차를 이동하던가", "지자체에서 상가 경기 활성화를 위해 잠시 주정차 단속을 안 하는 것을 저렇게 하는 건 악용이라고도 할 수 있다", "다른 손님들도 차 갖고 올 수 있지 않나. 그럼 그 손님들은 어떻게 하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2 14:08 | 홍민성

  • thumbnail
    진중권 "이재명, '반일 감정' 자극해 표 얻으려…해괴한 현실"

    ... 시작하겠다"고 했다. 그는 "김대중 대통령은 IMF 외환위기 극복 등 여러 업적을 남겼지만, 그중에서 '공동선언'은 외교 측면에서 빼놓을 수 없는 업적"이라며 "우리나라 현대사에 그때만큼 한일 관계가 좋았던 때가 없었는데, 안타깝게도 같은 민주당 정권임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부의 지난 4년 한일 관계는 악화될 대로 악화됐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2 13:31 | 홍민성

  • thumbnail
    곽상도, 사직안 가결에도 결백 주장 "화천대유와 아무 연관 없다"

    ... 몇 차례 입장을 내고 재차 결백을 주장해 왔다. 특히 검찰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에게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하면서 아들에게 퇴직금 등 명목으로 지급한 50억 원에 대해 뇌물 공여 혐의를 적용하자 "성과급이 왜 뇌물로 둔갑하는지 모르겠다"며 강력히 반발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곽 의원의 사직안은 찬성 194표, 반대 41표, 기권 17표로 가결됐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1 15:38 | 홍민성

  • thumbnail
    진중권 "윤석열 방명록 아무 문제 없어…생트집 잡는다"

    ... "그동안의 실언과 망언이 진짜 실력인 듯하다. 이런 사람이 대통령이 되겠다고 하는데도 지지를 보내는 국민들이 계신다"고 했다. 윤 후보는 11일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에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반드시가 아니라 똑바로(라는 의미로 쓴 것)"라며 "과거에 호남 출신 동료들과 같이 근무했을 때 그들이 자주 썼던 말"이라고 설명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1 14:09 | 홍민성

  • thumbnail
    배현진 "문재인 정부, 중국에 끽소리 한 번 못해"

    ... 더 분명히 인식시켜야만 하고 중국에 대항한다면 반드시 해를 입을 것'이라며 중국 중심의 자원 공급망에 충실하라는 우리 정부를 향한 압박을 쏟아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 지난 5년 내내 중국에게 길들었으면 이제 그만 눈치 보고 자원외교 의존도를 낮출 수 있는 글로벌 공급망 모색에 다른 세계 여러 나라와 함께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1 11:19 | 홍민성

  • thumbnail
    이재명 측, 윤석열 '반듯이'에 "한글 모르나"…尹 "'똑바로' 의미"

    ... 아니라 똑바로(라는 의미로 쓴 것)"라며 "과거에 호남 출신 동료들과 같이 근무했을 때 그들이 자주 썼던 말"이라고 했다. 한편 한글 맞춤법 제57항에 따르면 반드시와 반듯이는 각각 의미에 따라 구별해 적어야 한다. 반드시는 '꼭, 틀림없이'라는 의미고, 반듯이는 '비뚤어지거나 기울거나 굽지 않고 바르게'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1 10:42 | 홍민성

  • thumbnail
    이준석 "이재명, 조건부 특검 수용은 시간 벌기"

    ... 다만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제안한 대장동·고발사주 의혹 '쌍 특검'에 대해서는 "특검은 상당히 많은 시간이 소요되므로 이를 빙자해 수사 회피, 수사 지연 목적을 달성하려 한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며 "대장동은 수사가 미진하면 당연히 특검하되 윤 후보 본인과 가족의 부정부패에 대해서는 검찰의 엄정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1 10:39 | 홍민성

  • thumbnail
    K-장녀의 고민 "남동생은 우리가 서민인 걸 이제 알았답니다"

    ... "이제서야 '나 참 억압받고 살았구나', '그게 당연한 줄 알고 살았구나'라는 게 느껴진다"며 "용돈도 얼마 없어서 아끼고 그거 올려달라는 말을 못 해서 방 안에서만 지냈던 중학생 때 제가 보여서 억울한 마음이 올라온다"고 했다. 다수의 네티즌들은 "전형적인 K-장녀"라는 반응을 보이면서 A 씨의 사연에 공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0 17:50 | 홍민성

  • thumbnail
    이재명 "음주운전보다 초보가 위험"…野 "범죄 심각성 몰라"

    ... 구도와 관련해 "지금 국민은 음주 운전자와 초보운전자 중 한 사람을 뽑으라는 선택을 강요받고 있다"고 지적하자 이에 반응한 것이다. 이 후보는 "설거지를 많이 하면 아무래도 접시를 깬 경력이 늘어날 수밖에 없지만 안전하게 하겠다고 초보를 기용하면 위험하다"면서, 자신의 음주운전 전력에 대해선 "제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드린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0 16:45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