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41-2950 / 5,9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안마해줬으니 너도 해줄게"…육군 간부, 병사 성추행 의혹

    ... 그러면서 "지인과 같이 근무하고 있는 전우들도 해당 소대장 때문에 많이 힘들어한다"고 덧붙였다. 3사단 측은 "마음의 상처를 입었을 장병들에게 진심으로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며 "사단은 감찰 조사 후 해당 간부를 부대에서 즉각 분리 조치했다. 현재 군사경찰에서 추가 조사 중에 있으며 그 결과에 따라 엄정히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8 17:39 | 홍민성

  • thumbnail
    대선후보 5자 대결, 윤석열 47.7% vs 이재명 33.3%

    ... 대장동 의혹만 특검해야 한다는 응답은 23.6%, 고발 사주만 특검해야 한다는 응답은 13.6%다. 두 사안 모두 특검을 도입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은 7.6%다. 이번 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3.9%,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8 16:41 | 홍민성

  • thumbnail
    팰리세이드 타는 충격의 '스무살 카푸어'…"한 달 생활비 30만원"

    ... 푼돈이고, 티끌 모아 티끌"이라고 대답하기도 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대개 A 씨의 선택을 응원했다. 네티즌들은 "젊은이의 패기에 박수를 보낸다", "스무 살이라 대단한 것 같다", "저 나이에 실행했다는 추진력이 대단하다", "꿈·직업·차 다 있어 행복해 보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8 15:45 | 홍민성

  • thumbnail
    野, 이재명 대장동 특검 수용에 "지지율 하락에 장사 없다"

    ... 의혹과 관련해 특검 도입 의지를 적극적으로 표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후보는 "검찰이 진실을 규명해 제 무고함을 밝혀주겠지 했더니 해야 할 수사는 하지 않고 저에 대해 이상한, 쓸데없는 정보를 언론에 흘려 공격하고 있다"며 "단 한 푼의 부정이나 한 톨의 먼지라도 있었으면 이명박·박근혜 정부 하 기초단체장으로 살아남았겠느냐"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8 14:26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36% vs 이재명 35%…대선후보 4자 대결서 '초접전'

    ... 의혹'은 22%다. 윤석열 후보와 안철수 후보의 단일화는 16%, 이재명 후보와 심상정 후보의 단일화는 7% 등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국내 통신 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 면접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30.2%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8 12:17 | 홍민성

  • thumbnail
    국민의힘 사무총장에 4선 권성동 임명

    ... 후보의 경쟁력이 높게 유지되고 있지만, 최근 일부 여론조사 추이를 보면 조정 국면에 접어드는 추세도 보인다"며 "우리 후보의 경쟁력에 대한 부분이 아니라 기술적인 조정이니 다들 동요 없이 정권교체를 향해 정진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모든 사무처 당직자들은 공직시험, 비단주머니를 위시한 사무에 차질이 없도록 정진해달라"고 주문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8 11:42 | 홍민성

  • thumbnail
    "'제조업' 등록 이유로 20년 광산근로자에 재해위로금 거부"

    ... '기타 비금속 광물제품제조업'으로, 이는 진폐예방법이 적용되는 8대 광업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위로금 지급을 거부했다. 중앙행심위는 "업종명이 제조업으로 돼 있다는 이유만으로 A씨에 대해 위로금 지급을 거부한 근로복지공단의 처분은 위법·부당하다"고 결정했다. 권익위 민성심 행정심판국장은 "공공기관이 행정행위를 할 때는 서류상 기재된 내용만을 기준으로 판단하지 말고, 실질적 내용을 살펴 국민의 권익을 적극적으로 도모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1.18 11:26 | YONHAP

  • thumbnail
    "화이자 맞은 남편, 폐 다 녹아…아이 넷 두고 떠났어요"

    ... 이득이 더 크다고 했고, 다른 사람을 위해서라도 접종하라 했다. 이상 반응이나 부작용이 생기면 국가가 책임진다고 했는데 막상 사람이 죽어 나가니 기저 질환 때문이라고 모른 척한다"며 "인과성을 밝히는 건 힘없는 우리 가족으로서는 바위에 계란 치기다. 기저 질환 때문에 개인 보험이 가입된 것도 없고 자영업자라 산재보험도 안 된다. 나라에서 책임져달라"고 촉구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8 11:23 | 홍민성

  • thumbnail
    野지지자들 "홍준표 '윤석열 되면 나라 불행' 발언은 해당행위"

    ... 있는 것 같다"며 "아직은 많은 국민들이 (홍 의원을) 좀 기다려 보자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도 "홍 의원의 그런 입장이 너무 길어지게 되면 결국 홍 의원도 보수 진영에서 보수층 지지자를 기반으로 정치하는 분인데, 그걸 상실할 우려가 있다"며 "홍 의원이 적절한 선을 찾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8 10:46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尹 되면 불행해져"…이준석 "洪, 보수 지지 상실 우려"

    ... 돌아갈 가능성도 있다"며 "후보가 최대한 노력을 기울이면 홍 의원은 부응해야 한다"고 했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 16일 온라인 커뮤니티 형식의 청년 소통 플랫폼 '청년의꿈' 홈페이지에 '윤 후보가 대통령이 된다면 나라가 정상적으로 돌아갈지 의문'이라는 지지자의 질문에 "대한민국만 불행해지지요"라고 대답한 바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8 10:29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