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51-2960 / 5,8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모더나 맞은 남편, 눈물 흘리며 발작"…두 아이 두고 숨진 가장

    ... 불가능하다는 의사 소견서만 받았더라면 백신패스 제도가 도입돼도 무리 없이 일상생활을 이어가며 살아있었을 것 같다"고 토로했다. 해당 청원은 9일 오후 2시 기준 8110명의 동의를 받았다. 인천시 관계자는 "A 씨의 사망과 백신 접종 간 인과 관계에 대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조사가 끝나면 질병관리청에 자료를 넘길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9 14:00 | 홍민성

  • thumbnail
    김기현 "이재명, 주1회 토론 제안은 국면 전환용 꼼수"

    ...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한 1대1 회동 및 주 1회 정책토론 개최를 제안한 바 있다. 그는 "정치세력간 정권을 놓고 하는 경쟁을 넘어 누가 더 국민의 삶을 낫게 할 수 있느냐를 두고 민생경쟁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후보는 이날 오후 여의도 헌정회관 방문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 일정 소화 과정에서 잠깐 들었는데 생각해보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9 13:42 | 홍민성

  • thumbnail
    "당신 치매야!" 가스라이팅한 아내…남편 재산 7억 '꿀꺽' [글로벌+]

    ... 아내의 이야기를 철석같이 믿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코네티컷의 공소시효 때문에 경찰은 최근 5년 이내 사기 혐의만 조사가 가능하다. 5년의 기록 중엔 60만 달러 중 일부만 남아 있는 상태다. 엘리나는 매체 인터뷰에서 피해 "아버지는 이혼 소송을 제기한 후 플로리다로 이주했지만, 수년 간의 조작으로 혼돈을 겪고 있다"며 "여전히 고통받고 있다"고 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9 11:23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46.2% vs 이재명 34.2%…尹, 청년·중도층서 李 앞서

    ...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전국 만 18세 이상 3만2801명에게 접촉 후 최종 2014명이 응답을 완료해 6.1%의 응답률을 보였다. 통계보정은 2021년 10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별, 연령대별,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9 09:53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위로 동영상에 등장한 노무현 전 대통령 "속 쓰리죠?"

    ... 승복한다"고 입장을 밝힌 후 정작 자신의 페이스북에는 "비리 혐의자끼리 대결하는 비상식 대선이 되어 참으로 안타깝다", "26년 헌신한 당에서 헌신짝처럼 내팽개침을 당했다", "민심과 거꾸로 간 당심이다" 등의 속내를 거침없이 드러내고 있다. 노 전 대통령의 모습을 편집해 사용한 해당 영상은 7만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8 18:05 | 홍민성/이미나

  • thumbnail
    국민의힘 2030 탈당 규모는?…김재원 "40명" vs 이준석 "1800명"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선출되자 이후 국민의힘 홈페이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젊은 세대들의 항의가 빗발쳤다. 홍준표 의원 핵심 지지층이 경선 결과에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보인다. 일부 지지자들은 50대 이상 중장년·노년층이 윤 후보에게 표를 몰아줘 홍 의원이 낙마했다는 주장을 펼치면서 국민의힘을 '노인의힘', '구태의힘' 등으로 빗대기도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8 17:23 | 홍민성

  • thumbnail
    "불 잘 안 붙네"…고양이에 손소독제 뿌린 뒤 불태운 취사병들

    ... 제보한다"며 "생각하면 할수록 너무 끔찍하고 그 사람들 웃고 있는 얼굴 보는 것도 역겹다"고 덧붙였다. 부대 측은 "지난 10월께 관련 내용을 인지해 조사 중이며 11월 초 관련자 전원을 징계 조치했다"며 "현재는 사단 차원에서 추가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그 결과에 따라 관련 법령에 의거 엄정히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8 15:03 | 홍민성

  • thumbnail
    '軍 부실 급식' 폭로 사진 올렸다가…"상전이 따로 없네" 역풍

    ... 끼지 못한다"면서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네티즌들은 "사회 기준으로 보면 부실한 건 맞는데 군대 식사가 이 정도면 잘 나온 게 맞다", "병원에서 훈련 안 받고 따뜻한 밥 먹는 거로 감사히 여겨야 한다", "상전이 따로 없다", "환자 몸에 맞게 내준 걸 텐데 저게 무슨 부실급식이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8 14:41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윤석열 vs 이재명, 지는 사람 감옥 가는 처절한 대선"

    ... 분열시킬 힘도 없고 그럴 생각도 없다"며 "꼭 대선 조직에 들어가야만 원팀이 되는 건가. 처음부터 백의종군이라고 선언했으면 액면 그대로 봐주면 될 것을 못된 심보로 걸고넘어지는 것은 획일주의 군사 문화의 잔재가 아닌가"라고 반박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선거에서 패배한 사람에게 억지로 원팀을 강요하는 건 삼가야 한다"고 홍 의원을 감쌌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8 13:58 | 홍민성/이미나

  • thumbnail
    가부장적?…정용진이 자녀에게 강조한 '6가지 식사예절' 뭐길래

    ... 아니라 우리가 모두 알아야 할 메시지"라고 적었다. 정 부회장의 글이 뒤늦게 화제를 모은 이유는 일부 네티즌들이 해당 글을 두고 '가부장적이다'라는 취지의 비판을 하면서다. 반면 대다수 네티즌은 "재벌가면 엄격할 줄 알았는데 기본 중 기본이다", "생각보다 평범하다", "이게 왜 꼰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8 10:34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