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61-2970 / 5,9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항암치료 중인 8살 딸이 그만하고 싶답니다…응원해주세요"

    ... 이날 오후 3시께 올라온 이 글에 네티즌들은 2시간 만에 500개가 넘는 댓글을 달며 A 씨와 그의 딸을 응원했다. 네티즌들은 "이쁜 따님의 완쾌를 진심으로 기원한다", "어떤 말로 위로가 될 수 없고 그 마음을 감히 제가 이해하기 어렵지만 꼭 완쾌를 기원한다", "힘내라", "기적이 일어나길" 등의 댓글을 달았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6 17:37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의 쓴소리 "이준석 내치면 대선 진다"

    ... 특히 홍 의원의 다음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한 질문이 많았다. 이에 홍 의원은 "검토해 보겠다", "잠들기 전까지 한걸음이라도 더 간다" 등의 답글을 달았다. 차차기 대선 출마 가능성을 완전히 차단하진 않은 것으로 해석된다. 단, 홍 의원은 '탈당 후 이번 대선에 출마하면 안 되느냐'는 질문에는 "안 된다"고 못을 박았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6 16:13 | 홍민성

  • thumbnail
    정용진 부회장, 빨간 지갑 들고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

    ... 명기한 것은 아니지만, 일부 중국 시민들의 반발이 예상된다는 목소리다. 실제로 신세계는 중국 수요의 영향을 받는 국내 기업 중 하나다. 지난 10일 삼성증권, 유안타증권 등 증권사들은 신세계의 목표주가를 하향 조정하는 이유로 '중국 소비 심리 부진'을 내세운 바 있다. 한편 정 부회장은 SNS에 직접 요리를 하거나 골프를 치는 등의 일상을 공유하며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6 14:41 | 홍민성

  • thumbnail
    국민의힘 "언론 탓하는 이재명, 국민은 '이재명 탓'이라 생각"

    ... 요만한 걸 이만하게 만들고 다른 쪽은 엄청나게 문제가 있어도 '노코멘트', '나 몰라' 하는 안타까운 현실"이라고 말했다. 지난 12일 부산에선 "언론 환경이 매우 나빠서 우리는 잘못한 게 없어도 잘못했을지 모른다는 소문으로 도배가 된다"며 "상대방은 매우 나쁜 짓을 해도 아무 문제가 없는 것처럼 넘어간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6 14:03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45.4% vs 이재명 34.1%…'호남·40대' 제외 尹 우세

    ... 모르겠다'는 응답은 4.7%다. 이번 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ARS(100%)로 진행했다. 표본은 올해 10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기준에 따른 성·연령·권역별 가중값 부여(림가중)로 추출했다. 전체 응답률 5.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6 11:32 | 홍민성

  • thumbnail
    흡연 나무라자 행패 부린 중학생들…"식당 쑥대밭 만들어"

    ... 경찰이 도착해서도 약 30분간 계속해서 난동을 부렸다. 평소 이 건물 화장실 앞에서 담배를 피웠던 이들은 건물 CCTV를 주먹으로 부수기까지 했다. 해당 학생들은 인근 중학교의 학생들인 것으로 파악됐다. 식당 주인은 정신과 치료를 받아야 할 만큼 큰 충격을 받은 상태다. 경찰은 주동 학생 3명을 재물손괴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자세한 경위를 파악해 검찰 송치를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6 11:11 | 홍민성

  • thumbnail
    김재원 "당무우선권으로 누구도 논란 벌인 적 없어" 이준석 저격

    ... 않았다. 대선을 앞두고 조직에 '자기 사람'을 앉혀야 한다는 윤 후보의 입장과, 주도권을 놓지 않겠다는 이 대표의 입장이 대립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불화설이 불거지자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일대일 비공개 만남을 통해 선대위와 사무총장 등 인선 문제를 두고 의견을 조율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잘 진행되고 있고, 이견이 없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6 10:44 | 홍민성

  • thumbnail
    탁현민 "김정숙, 공감력 가장 매력적" 청와대 마지막 생일 축하

    ... 부분에 대해 조언도 많이 해줬다"고 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지난해 수해 때 소리소문없이 두세 명의 직원들만 데리고 자원봉사를 하러 간 것이나 아직은 공개할 수 없지만, 이런저런 사연 있는 분들을 청와대로 초청하거나 조용히 가서 위로하고 챙겨오셨다는 점이야말로 그 공감력, 감정이입이야말로 김정숙 여사의 가장 인간적이고 매력적인 면모가 아닌가 싶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6 09:43 | 홍민성

  • thumbnail
    안철수 "靑, 대장동·고발사주 '쌍특검' 진행해 주길"

    ... 있다"며 "행여나 저희가 검찰 수사나 특검 관련해 언급하는 게 또 다르게 선거에 개입하는 것이지 않을까 하는 주저하는 마음도 있다. 그래서 그 원칙에 입각해 판단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이번 대선 과정에서 문재인 정부는 엄정 중립을 지킬 것이라는 약속은 제가 분명하게 드리겠다"며 "우리 후보님 파이팅하시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5 17:33 | 홍민성

  • thumbnail
    '집행유예 중 또 마약' 황하나, 2심서 징역 1년8개월로 감형

    ... 피해자가 처벌불원서를 제출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다만 1심에서 일부 무죄를 선고받은 필로폰 투약 혐의와 관련해선 "전부 유죄가 인정된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지인 김 모 씨가 수사기관에서부터 원심 공판까지 피고와 필로폰을 투약했다고 일관되게 진술했다"며 "처벌을 감수하면서 피고인을 무고할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5 16:40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