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71-2980 / 5,8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속보] 윤석열 "제 경선 승리, 文정권 뼈아파할 것"

    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5 15:10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윤석열, 최종 득표율 47.8%…洪과 6.3% 차이

    ... 의원은 선거인단 투표 12만6519표, 여론조사 48.21%(환산 득표수 17만5267표)를 얻어 최종 합산 결과 30만1786표를 얻었다. 유 전 의원은 선거인단 1만5529표, 여론조사 10.67%(환산 득표수 3만8775표)를 얻어 최종 5만4304표를 얻었다. 원 전 지사는 선거인단 1만1487표, 여론조사 3.19%(환산 득표수 1만1598표)를 얻어 총 2만3085표를 획득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5 15:04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확정

    ... 의원은 선거인단 투표 12만6519표, 여론조사 48.21%(환산 득표수 17만5267표)를 얻어 최종 합산 결과 30만1786표를 얻었다. 유 전 의원은 선거인단 1만5529표, 여론조사 10.67%(환산 득표수 3만8775표)를 얻어 최종 5만4304표를 얻었다. 원 전 지사는 선거인단 1만1487표, 여론조사 3.19%(환산 득표수 1만1598표)를 얻어 총 2만3085표를 획득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5 15:03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이준석 "누가 후보 되든 이재명 이긴다"

    ... "당 대표로서 저는 당원들에게 당당히 고하겠다. 잠시 뒤 우리 후보가 확정돼서 발표되고 나면 저부터 그 후보를 따라서 일사불란하게 대통령 선거의 전장으로 뛰어가겠다"며 "민주적인 절차로 뽑힌 후보에게 여러분의 힘을 모아 달라. 오늘 선거 이후로 우리 국민의힘은 단 하나의 리더 아래 일사불란하게 대선을 준비할 것이다. 그러면 우리는 필승한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5 14:30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홍준표, 野후보 적합도 '동률'…최후엔 누가 웃을까

    ... 통신 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이용한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30.1%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한편 국민의힘 대선후보 발표는 내일(5일) 오후 2시 44분 백범김구기념관 1층 컨벤션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국민의힘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4 17:58 | 홍민성

  • thumbnail
    허경영 "이재명, 정책 방향 나와 비슷해…내 강연 시청했나"

    ... "허경영의 토론장은 언제든 열려 있으니 참여 의사를 밝혀 주길 기다리겠다"고 했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국회에서 열린 첫 선대위 회의에서 "대한민국은 가계부채 비율이 높고 국가부채 비율은 전 세계에서 가장 낮은 비정상적인 상태다. 국가 부채비율은 크게 장애가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인지할 필요가 있다"면서 전 국민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을 주장한 바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4 16:51 | 홍민성

  • thumbnail
    역주행 사고 났는데 "천천히 좀 오지"…역대급 '적반하장' [아차車]

    ... 했다. 한문철 변호사는 '과실비율을 알고 싶다'는 A 씨의 질문에 "과실비율 100:0이다. 이걸 어떻게 피하냐"고 탄식했다. 네티즌들은 "진짜 한문철 TV 역사상 통틀어 역대급 적반하장인 건 분명하다", "이걸 과실 따지는 게 더 웃긴 일", "면허증 발급 기준 강화가 시급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4 16:31 | 홍민성

  • thumbnail
    "계좌이체 해준다더니…" 피자 '먹튀' 당한 자영업자 '한숨'

    ... 가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달 30일에는 서울 강서구의 한 고깃집에서 '먹튀' 사건이 일어나 네티즌들의 공분을 산 바 있다. 한 커플이 9만 원어치에 달하는 돼지고기와 술을 먹고 도주한 것. 해당 식당 주인 B 씨는 "요즘 그나마 분위기가 올라오는데 화가 난다"고 호소했고, 논란이 거세지자 커플 중 한 명이 1일 가게를 직접 찾아 사과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4 15:59 | 홍민성

  • thumbnail
    이재명 "오피스누나, 제목 확 끄는데?" 웹툰 팬들 뿔났다

    ... "뭐 눈에는 뭐만 보인다고 사람은 자기 수준에 맞는 것을 보는 법이다. 이 후보의 언어로 인해 향후 뉴스데스크 시청 기준을 19금으로 올려야 할 판"이라고 지적했다. 또 "후보자의 저급한 성 감수성은 대통령 후보자 토론회 석상의 바지 이야기 전부터 증명됐으나, 이 후보의 인성과 소양의 저렴함을 앞으로 얼마나 더 밑바닥까지 증명해갈지 모를 일"이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4 15:05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김만배·남욱 구속…이제는 '그분' 차례" 이재명 겨냥

    ...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법원에 출석하면서 "그분(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은 최선의 행정을 하신 것이다. 저희는 그분의 행정적 지침이나 (성남)시가 내놓은 정책에 따라 공모를 진행했다"고 했다. 이때도 윤 전 총장 캠프 소속 김영환 전 국민의힘 의원은 "이보다 더 명확하게 이재명이 몸통임을 표현한 말은 없다"고 지적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4 14:50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