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81-2990 / 5,8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권성동 "윤석열, 홍준표 두 자릿수 격차로 이길 것"

    ... 정치인들이나 민주당 지지자들이 홍 후보를 지지하는 것이다. 홍 후보 지지자 중 3분의 2는 민주당 지지자들"이라며 "정권 유지를 바라는 사람들이 홍 후보를 제일 많이 지지한다. 민주당 정치인들이 홍 후보 비판하는 것 봤냐. 한 번도 비판이나 비난하지 않는다. 오로지 윤석열 후보만 때린다. 윤석열 후보가 본선에 올라왔을 때 자기들한테 불리하다고 느끼는 것"이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4 10:44 | 홍민성

  • thumbnail
    원희룡 "광주에 '이재명 도저히 못찍겠다'는 분위기 있어"

    ... 때문에 단일화 측면에서 제가 유리하다"며 "소통이 쉬운 분은 아니라고 보지만 그래도 다른 분들이 소통하는 것보다는 제가 훨씬 더 소통이나 케미(궁합) 같은 게 잘 맞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단일화는) 매달리는 게 원칙에도 맞지 않고, 매달릴수록 일이 꼬인다고 볼 수 있다"며 "단일화는 필수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4 09:39 | 홍민성

  • thumbnail
    누리호 3단 엔진 고장 원인 조사 본격화

    ... 제어하는 센서 이상 등 여러 가능성이 검토되고 있다. 조사위는 최환석 항우연 부원장을 위원장으로 항우연 내부에서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본부 고정환 본부장, 오승협 추진기관개발부장, 민병주 발사체기술개발부장 등이 참여했다. 외부 전문가로 민성기 국방과학연구소 수석연구원, 방효충 KAIST 항공우주공학과 교수, 김정수 부경대 기계공학과 교수, 정상권 KAIST 기계공학과 교수, 박승용 대한항공 항공우주사업본부 팀장, 남궁혁준 현대로템 기술연구소 책임연구원이 위촉됐다. 이해성 ...

    한국경제 | 2021.11.03 18:12 | 이해성

  • thumbnail
    과기부 "누리호 위성 미안착은 3단 산화제탱크 압력 저하 탓"(종합)

    ... 계속하겠다"고 부연했다. 누리호 발사조사위원회는 최 부원장을 포함해 총 12명으로 구성됐다. 위원 11명 가운데 5명은 고정환 항우연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본부장 등 누리호 개발의 주축인 항우연 연구진이다. 나머지 위원 6명은 민성기 국방과학연구소 수석연구원, 방효충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 박승용 대한항공 항공우주사업본부 상생협력팀장 등 산학연 관계자들이다. [표] 누리호 발사조사위원회 위원 ┌───┬────┬─────────────────...

    한국경제 | 2021.11.03 17:57 | YONHAP

  • thumbnail
    서민, '홍어준표' 사과해놓고 댓글에 일일이 '발끈'…"응 반사"

    ... 의미하는지 잘 안다. 비굴한 변명을 하자면 저는 섬네일에 관여하지 않는다"고 사과문을 올려 사태 진화에 나섰다. 하지만 홍 후보 등을 비롯해 정치권에서는 강한 비판이 나왔다. 홍 후보는 페이스북에 "저런 사람이 대학교수랍시고 여태 행세했다니 참으로 낯 뜨거운 대한민국"이라며 "그냥 기생충이나 연구하고 정치판은 더 이상 넘보지 말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3 17:41 | 홍민성

  • thumbnail
    이준석 vs 송영길, 이재명 '재난지원금' 등 공약 두고 '격돌'

    ... '어? 참새가 곡식을 쪼아먹고 있네? 참새 다 잡아라'고 하면서 그다음에 무슨 일이 생길지는 염두에 안 뒀기 때문에 대기근이 생긴 것 아니냐"며 "이재명 후보 말대로 총량제로 일정한 사업권을 보장해주면 그분들은 좋겠지만, 기술과 의욕은 있는 젊은 창업자 등은 엄청난 권리금을 내지 않으면 (시장에) 진입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지 않겠냐"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3 17:03 | 홍민성

  • thumbnail
    "월 3만원 버는데 제네시스 탄다"…'역대급 카푸어' 女

    ... 차를 끌지 않고 주차장에 두는 편"이라면서도 "정말 타고 싶은 차는 포르쉐"라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월 3만 원으로 대단하다", "힘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아버님이 차 사주시고 보험료나 세금 내주면 카푸어는 아니지 않냐", "그냥 백조 같다"는 부정적인 댓글도 다수 있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3 14:47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측 "김만배, 이재명이 몸통이라 명확히 표현"

    ... "그분(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은 최선의 행정을 하신 것이다. 저희는 그분의 행정적 지침이나 (성남)시가 내놓은 정책에 따라 공모를 진행했다"고 했다. 이 후보에게 배임 적용이 어려우면 김 씨 측에도 배임 책임을 묻기 어렵다고 주장했다는 취지의 보도에 대해선 "언론이 조금 왜곡한 것 같다"며 "저는 그런 취지로 말씀드린 적 없다"고 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3 13:59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文-이재명, '대장동 봐주기' 약속했나…협잡 말라"

    ... 것"이라고 대답했다. '최종 후보가 되면 공동선대위를 꾸릴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것은 당연한 것이다. 나는 이 당에 들어와서 26년 동안 경선을 수없이 치렀는데, 경선 후의 앙금으로 본선을 치러본 일이 단 한 번도 없다"며 "당 대표 시절에도 늘 그랬다. 나를 지지하지 않았던 분들도 주요 당직에 기용한 사례도 참 많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3 11:50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반드시 승리하겠다" 지지 호소…김부선 "믿습니다"

    ... 김부선은 댓글을 달아 윤 전 총장을 응원했다. 김부선은 "올곧은 소신을 믿는다"며 "무조건 후보 되실 것이다. 힘내십시오"라고 적었다. 앞서 김부선은 지난 8월에도 "윤석열, 그 길을 가지 않는다면 더 편한 인생일 텐데 비바람 길을 걷는 것이라 더 안타깝다"며 "무엇보다 그의 올곧은 소신을 믿는다"고 공개적으로 지지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03 10:29 | 홍민성